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신입 대기업’ 열전 | ② 셀트리온

美 시장은 뚫었는데 일감 몰아주기 규제는?

  • 강지남 기자 | layra@donga.com

美 시장은 뚫었는데 일감 몰아주기 규제는?

1/3
  • ● 램시마, 올 하반기 미국에서 판매 개시
  • ● 기업공개 나선 셀트리온헬스케어 관심 집중
  • ● ‘테마파크 투자’ 나선 창업주
  • ● “퍼스트 무버 강점 살려 시장 주도”
美 시장은 뚫었는데 일감 몰아주기 규제는?
셀트리온


美 시장은 뚫었는데 일감 몰아주기 규제는?
● 2002년 2월 26일 설립, 코스닥 상장사
● 대표이사 : 김형기, 기우성
● 주요 주주 : (주)셀트리온홀딩스(19.31%),(주)셀트리온지에스씨(2.14%)
● 최근 2년 영업 현황 (단위 : 10억 원)


창사 14년 만에 대기업 반열에 오른 (주)셀트리온에 요즘 같은 호시절은 없었다. 지난해 2월 유럽 시장에 본격 진출한 항체 바이오시밀러 ‘램시마(Remsima)’가 판매 호조를 보일 뿐더러 램시마에 대한 미국 식품의약국(FDA) 허가가 지난 4월 최종적으로 마무리돼 숙원을 풀었다. 이에 따라 램시마는 올 하반기 세계 최대 제약시장 미국에 진출한다.

‘대한민국 제1호 항체 바이오시밀러’에 대한 시장의 기대는 크다. 지난해 8만~9만 원이던 셀트리온 주가는 올 들어 12만 원까지 상승했다. 코스닥 1위 셀트리온의 현재 시가총액은 11조7000억 원. 2위 카카오(7조 원)와 4조 원 넘는 격차다.

주식가치 상승에 힘입어 셀트리온은 제약업계 최초로 대기업 반열에 올랐다. 공정거래위원회는 4월 1일 자산총액 5조 원 이상인 65개 그룹을 대기업 집단으로 지정했는데, 셀트리온이 여기에 새롭게 편입됐다. 미국 진출에다 대기업 격상. 셀트리온 사사(社史)가 제2막을 열었다고 할 만하다.



1년 만에 유럽 15% 점유

美 시장은 뚫었는데 일감 몰아주기 규제는?

셀트리온은 최근 5년간 바이오 의약품 연구개발비로 연간 1700여억 원을 사용한 것으로 추산된다. [제공 · 셀트리온]

램시마는 존슨앤존슨의 ‘레미케이드’가 오리지널인 관절염 치료제다. 유럽의약청(EMA)에 이어 미 FDA에서도 레미케이드와 동일한 외삽(外揷, indication extrapolation, 바이오시밀러의 적응증을 오리지널의 적응증으로 확대하는 것)을 인정받았다. 따라서 램시마는 류머티스 관절염 이외에 강직성 척수염, 궤양성 대장염(성인), 크론병(소아 및 성인), 건선, 건선성 관절염 등에도 처방될 수 있다.

외삽이 중요한 것은 이를 통해 시장이 커지기 때문이다. 램시마는 류머티스 관절염 등 자가면역질환의 원인이 되는 종양 괴사인자(TNF-α)에 대한 중환반응을 유도해 질환의 진행을 완화한다. TNF-α 억제제의 세계시장 규모는 35조 원. 미국 시장이 그중 20조 원을 차지한다. 셀트리온은 FDA로부터 판매 승인을 받은 뒤 “향후 램시마가 TNF-α 억제제 시장의 10%를 점유한다고 가정하면, 한 제품만으로 약 3조5000억 원의 매출이 가능하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1/3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美 시장은 뚫었는데 일감 몰아주기 규제는?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