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윤필립 시인의 시드니 통신

북한에 최초 합영회사 세운 천용수 코스트 그룹 회장

“프락치 몰리고, 400만달러 날렸어도 13년 대북사업은 무형의 흑자”

  • 윤필립 在호주 시인 philipsyd@naver.com

북한에 최초 합영회사 세운 천용수 코스트 그룹 회장

1/6
  • 1980년대 초, 제약회사 세일즈맨으로 승승장구하던 청년이 맨손으로 호주에 왔다. 챙겨주는 이 없는 남의 나라에서 23년 만에 12개 알짜 기업을 일궜다. 한순간도 조국을 잊지 못한 사내는 1992년, ‘반쪽 조국’ 북한에 해외동포로는 처음으로 합영회사를 세웠다. 북한에 자본주의의 씨앗을 뿌린 그는 오늘도 “모국에 기여하는 것이야말로 동포 사업가의 사명”이라 설파한다.
북한에 최초 합영회사 세운 천용수 코스트 그룹 회장
“실패는 늘 우리 곁에 있습니다. 그게 두려워 미리 포기하겠다고요? 여러분에게 열정이 조금이라도 남아 있다면 부디 겁내지 마십시오. 뜨거운 가마에서 구어낸 도자기는 결코 그 빛이 바래지 않습니다.”

지난 7월30일, 두 달 가까운 해외출장을 마치고 곧장 시드니 차세대 무역아카데미 세미나장으로 달려온 한 기업인이 강연의 대미를 ‘불굴의 의지’로 장식하고 있었다. 여느 강연회에서나 흔히 들을 수 있는 대목이었다.

그러나 그날의 강연은 특별했다. 초청 강사가 호주 한인동포 사회를 대표하는 기업인이고, 그가 후배 기업인에게 전하는 생생한 체험담이어서 강연장의 분위기는 진지하고 뜨거웠다.

그는 북한이 서방에 문호를 꽁꽁 닫았던 시기에 북한에 진출, 해외동포로선 처음으로 평양시내에 사옥을 짓고 합영회사(북한 정무원과 서방회사의 조인트 벤처기업)를 창립한 사업가다. 북한에서 자본주의 기업이 어떻게 설립되고 운영되는지를 보여준 산 증인이기도 하다.

호주라는 낯선 나라, 그것도 한인동포가 많이 모여 사는 시드니나 멜버른이 아닌 서부호주 퍼스에서 23년 동안 12개의 사업체를 일궈낸 코스트 그룹(KOAST Group)의 천용수(53) 회장이 바로 그다.

7월30일 시드니 차세대 무역아카데미 세미나장에서 잠깐 만난 천용수 회장을 다시 인터뷰한 것은 두 달이 더 지난 10월2일이다. 그가 계속 해외에 머물러 달리 방도가 없었다.

그는 해마다 200일 가까이 해외출장을 다닌다. 1996년엔 무려 285일 동안 호주 밖에서 지냈다. 비행기 티켓 요금만 한 해 평균 6만달러 넘게 들어가고, 입국사증 도장을 찍을 데가 없어서 여권을 새로 받아야 한다. 글자 그대로 ‘발로 뛰는 기업인’이다.

특히 그가 최근에 다녀온 해외출장은 두 가지 측면에서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 먼저 1995년 8월 평양에 설립한 첫 합영회사인 삼흥코스트의 창립 1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북한 직원들과 함께 중국 칭다오(靑島)에서 산업시찰을 했다.

9월7일부터 닷새간은 세계해외한인무역협회(World Federation of Overseas Korean Traders Association· 이하 ‘OKTA’)가 주최한 제10차 해외한민족경제공동체대회에 참석하기 위해 이민 100주년을 맞이한 멕시코를 다녀왔다. 그는 OKTA 이사장이다.

그는 2004년 11월 제주도에서 열린 제13차 OKTA 세계총회에서 이사장에 선임돼 33개국, 56지회에 6000여 명의 회원이 활동하는 OKTA의 발전을 위해 뛰고 있다.

“노동은 휴식의 연장인데…”

해외출장에서 돌아온 천용수 회장의 전화를 받은 건 일요일(10월2일) 오전 10시쯤이었다. 그는 “오전 10시30분에 시작되는 시드니제일교회 예배에 참석할 예정이니 예배 후에 만나자”고 했다. 예배당엔 부인 공영희씨가 함께 있었다.

교회 앞뜰 벤치에 천 회장 부부와 자리를 잡고 앉아 다짜고짜 “휴일 오전에 만나자고 하는 건 결례 아닌가요? 더구나 이번 주는 호주의 노동절(10월3일) 연휴입니다. 휴식은 노동의 연장이라고 하는데…” 하고 따졌다. 천 회장은 빙그레 웃으면서 “아, 그랬군요. 미안합니다. 나한테는 노동이 휴식의 연장 같은데…”라고 대답했다.

두 남자의 어이없는 대화를 듣고 있던 공영희씨가 끼어들었다.

“저는 평생 일만 하는 남편 덕분에 진작부터 깨달은 진리인데, 윤 시인께선 아직도 그걸 모르셨군요.”

인터뷰를 위한 ‘기 싸움’은 그쯤에서 마무리해야 했다. 몇 달을 기다려 잠깐 만나고, 또다시 두 달을 기다렸다가 얻은 기회인데 입씨름으로 아까운 시간을 허비할 수는 없는 노릇이었다. 더구나 그는 언론 인터뷰를 극구 사양하는 사람으로 유명하다. 한 시사월간지 기자는 서부호주 퍼스까지 그를 찾아갔다가 빈손으로 돌아간 적도 있다.
1/6
윤필립 在호주 시인 philipsyd@naver.com
목록 닫기

북한에 최초 합영회사 세운 천용수 코스트 그룹 회장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