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일본 최고 神官의 한국 유적 답사기

“日 건국신, 백제·신라에서 건너온 흔적 확인”

  • 마유미 쓰네타다 일본 야사카 신사 궁사

일본 최고 神官의 한국 유적 답사기

1/3
일본 최고 神官의 한국 유적 답사기
[일본에서는 건국신화에 등장하는 ‘아마테라스오오미카미(天照大神)’라는 여신과 그의 남동생 ‘스사노오노미코토(素盞烏尊)’를 최고의 신으로 꼽는다. 스사노오노미코토는 현재 일본 교토(京都)의 대표적 신사인 야사카 신사(八坂神社)에 모셔져 있다. 일본 왕실에서 편찬한 역사책 ‘일본서기’에 따르면 스사노오노미코토는 신라에서 일본으로 건너간 ‘신라신(神)’이다. 하지만 일본 사학계는 이를 인정하려 들지 않는다. 이런 현실에서 일본 최고의 신관(神官)으로 꼽히는 야사카 신사의 궁사(宮司) 마유미 쓰네타다(眞弓常忠)씨가 스사노오노미코토를 신라신으로 인정하고 한국 내 유적지를 직접 돌아본 것은 의미가 크다. 마유미씨는 유명한 신학대학인 고가칸(皇學館)대학에서 교수로 재직한 바 있으며, 신학자로서도 권위를 인정받는 인물이다. 그가 일본 신화에 등장하는 한국 유적지를 돌아보고 한국외대 홍윤기 교수(일본사)에게 보내온 답사기를 정리해 소개한다.]

서기 720년 일본 왕실에서 편찬한 ‘일본서기’의 신의시대 편(神代·上) 제8단의 역사기록에 이런 글이 나온다(괄호 안은 옮긴이 해설).

“스사노오노미코토는 그의 아들인 ‘이타케루’신을 거느리고 ‘다카마가하라(高天原·하늘나라 벌판)’에서 지상으로 내려와 살았다. 그곳은 신라국의 ‘소시모리(牛頭·소의 머리)’였다. 스사노오노미코토는 소시모리에서 다시 바다(동해)를 건너 왜나라 ‘이즈모국(出雲國·현재 일본 시마네현의 바닷가 지역)’으로 왔다. 이즈모국에서 스사노오노미코토는 머리가 8개 달린 큰 뱀(야마타노오로치)을 ‘가라사비(韓鋤·한국 삽)’로 쳐서 물리쳤다.”

여기서 신라국 소시모리라는 곳은 도대체 어디일까.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조선총독부는 강원도 춘천을 스사노오노미코토의 강림지(降臨地)인 소시모리로 정하고, 그곳에 신사를 세우려 했으나 일본이 전쟁에서 패하면서 실현하지 못했다.

일본 사학계에서는 춘천이 소시모리이자, ‘기원신(祇園神)’인 ‘우두천왕(牛頭天王)’의 연고지라는 학설이 대세를 이룬다. 또 ‘소도(蘇塗)’는 솟대라는 기둥을 세워 제사를 지낸 터전으로 알려져 있는데, 여기서 ‘소’는 고대 한국어의 ‘소우(牛)자’에서 유래했다는 학설이 유력하다.

필자는 2004년 강원도 춘천을 찾았다. 이 지역은 6~7세기경 고구려 땅이었다가 신라의 영토로 복속됐다. 춘천에는 ‘우두산(牛頭山)’이라고 부르는 나지막한 산이 있다. 산꼭대기가 자그마한 만두를 올려놓은 듯한 분구형인데, ‘소의 머리’를 닮아서 ‘우두산(牛頭山)’ 또는 ‘우수산(牛首山)’으로 불린다고 한다.

춘천에 ‘맥국’이 있었다

일본 최고 神官의 한국 유적 답사기
한국 학자로부터 이 산에 얽힌 전설 하나를 전해 들었다. 목동이 소를 산꼭대기로 데리고 올라가 풀을 먹였는데, 그 소가 갑자기 분구를 짓밟아버렸다고 한다. 그런데 이틀 뒤 다시 분구가 솟아올랐다는 것이다. 그래서 사람들은 이 산을 가리켜 ‘솟을뫼(뫼가 다시 솟아났다)’라 부르기도 한다고 한다. 어쩌면 이것이 일본으로 건너가면서 ‘소시모리’로 바뀌었을지도 모른다.

그렇다면 이곳에서 어떤 사람들이 일본으로 건너온 것일까. 이와 관련해 ‘일본서기’에는 “사이메이 천황 2년(서기 656년)에 고구려 사신인 ‘이리지(伊利之)’ 등 81명이 일본 왕실로 건너왔다”는 글이 있고, 서기 815년에 역시 일본 왕실이 편찬한 ‘신찬성씨록(新撰姓氏錄)’ 산성국제번(山城國諸藩)에는 “야사카노미 야쓰코(八坂造)는 맥국 사람(貊國人) 이리좌(之留田麻之意利佐)의 후손이로다”라는 기록이 있다.

이 기록은 야사카 신사가 사이메이 천황 2년에 세워졌다는 근거가 되기도 하는데, ‘신찬성씨록’에 등장하는 야사카 가문의 조상 ‘이리좌’는 일본서기의 고구려 사신 ‘이리지’와 같은 인물이라는 데 큰 이견이 없다.

사실 필자는 그동안 야사카 가문이 고구려인의 피를 이어받았을 가능성에 대해 내심 의문을 품고 있었다. 그런데 한국을 방문해 한국 학자들과 의견을 교환하면서 새로운 사실 한 가지를 알게 됐다. 그 옛날 춘천 지역에 맥국(貊國·예맥)이라는 자그마한 나라가 존재했다는 사실이다. 이는 곧 고구려의 남하에 의해 이 지역에 살던 맥국인이 일본으로 망명해 왔을 수도 있다는 추론을 가능하게 한다.
1/3
마유미 쓰네타다 일본 야사카 신사 궁사
목록 닫기

일본 최고 神官의 한국 유적 답사기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