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Global Asia 신동아 특약

서구 전문가가 분석한 태국 정치파동의 실체

레드 셔츠, 옐로 셔츠, 블랙 셔츠, 그리고 민주주의의 파멸

  • 글·피터 워│호주국립대 명예석좌교수│ 번역·강찬구│동아시아재단 간사│

서구 전문가가 분석한 태국 정치파동의 실체

1/4
수년째 이어진 태국의 격렬한 정치파동이 출구를 찾지 못하고 있다. 2006년 탁신 친나왓 당시 총리의 부패를 문제 삼으며 발생한 쿠데타로 시작된 혼란은, 2007년 말 총선에서 다시 탁신계 정부가 수립되자 이를 거부하는 반(反)탁신 시위대(일명 옐로 셔츠)가 방콕 공항을 점령하는 사태로 이어졌다.

이후 이들 반 탁신 세력에 대항해 빈민계층을 주축으로 하는 친(親)탁신 세력(일명 레드 셔츠)이 조직화되면서 유혈 시위가 이어졌고, 결국 지난봄 레드 셔츠 시위대의 격렬한 도심 점거 시위에서 무수한 사망자를 내며 정점을 찍었다.

시위 자체는 상당 부분 가라앉았지만 태국 정국의 대립과 반목은 여전히 폭발 직전의 긴장을 유지하고 있다.

공화파로 알려진 탁신 전 총리 세력과 태국의 전통적인 정신적 지주였던 푸미폰 아둔야뎃 국왕 지지파의 대립으로 알려진 태국의 극단적인 정치 혼돈은, 그러나 속내를 들여다보면 농촌지역 빈민 계층과 도시 엘리트 계층 사이의 갈등이 더 큰 뿌리로 자리하고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지난 5월 방콕을 뒤덮었던 레드 셔츠 시위대는 과도한 폭력행위로 자신들의 정치적 기반이던 빈민층의 지지를 얻는 데 실패함으로써 목적을 이루지 못했다는 것. 난마처럼 얽힌 태국 정국의 주요 쟁점에 대해 영문 계간지 ‘글로벌아시아’ 여름호에 실린 호주 아시아 전문가의 분석을 번역, 게재한다.


5월19일 수요일 오후, 방콕 시내에 바리케이드를 치고 수주간 시위를 이어오던 반정부 시위대 지도부 대다수는 결국 태국 정부군에 순순히 투항했다. 이날 가까스로 체포망을 벗어난 지도부의 일원 아리스만 퐁루암롱은 자취를 감추기 직전까지 마하트마 간디의 모습이 새겨진 티셔츠를 입고 있었지만, 정작 시위대의 행동방식은 이와는 사뭇 모순된 것이었다. 태국 정부처럼 고착화된 정부를 몰아내기 위한 민중 봉기는 두 가지 요건을 충족해야 했다. 우선 다수 대중의 지지를 이끌어내야 한다는 것, 또한 비폭력을 표방해야 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방콕의 시위대는 이 가운데 어느 것도 충족시키지 못했다.

레드 셔츠는 왜 실패했나

서구 전문가가 분석한 태국 정치파동의 실체

총을 든 정부군 병사 옆에 널브러진 한 시위대원의 주검이 참혹하다. 태국 방콕 반정부 시위가 시작 68일 만인 5월19일(현지 시간) 군경의 강제진압으로 마무리된 직후의 거리 광경. 태국 정부는 이날 장갑차 40여 대와 군경 수천 명을 투입해 시위대가 점거해온 랏차쁘라송 일대를 장악하는 데 성공했다. 이날 진압과정에서 6명이 숨지는 등 3월12일부터 이날까지 최소한 74명이 희생됐다.

태국의 반정부 시위가 본격화한 것은 2006년 탁신 친나왓 총리가 축출되면서부터였다. 시위대는 “탁신 총리의 축출은 정치·경제적으로 부당한 처사”라고 항의했고 심각한 빈부격차에 목소리를 높였다. 아피싯 웨차치와 총리에게 현 의회의 해산과 즉각적인 선거를 요구한 시위대의 주장은 그동안 태국 사회 내부에 켜켜이 쌓여온 사회·경제적 불만을 표출했다는 점에서 분명 의미가 있는 것이었다. 그러나 물리적인 실력행사만으로 총리를 물러나게 하기에 시위대는 수적으로도 열세였고 제대로 무장하지도 못했다.

이후 이어져온 방콕의 반정부 시위는 약화일로를 걸었다. 지난봄 반정부 시위대의 지도부는 방콕 거리에 100만명의 시위자가 모일 것이라고 공언했지만 실제로 모인 사람의 숫자는 턱없이 적었다. 숫자가 줄어들자 폭력의 수위는 오히려 높아졌다. 태국 정부의 강경진압 방침에 마주한 시위대가 경찰과 군대를 설득해 명령에 불복종하게 만드는 것만이 시위가 성공해 정부를 무너뜨릴 수 있는 유일한 길이었다. 이를 위해서는 이전에 시위에 참가하지 않았던 일반 국민의 지지를 광범위하게 확보하는 것이 가장 중요했지만, 시위대의 과격한 폭력행사는 이를 불가능하게 만들었다. 비폭력에 대한 의지가 부족했기 때문이었다.

오히려 시위가 계속될수록 방콕 시민들의 삶에는 불편함과 혼란만이 가중됐다. 대중교통과 공공서비스는 마비상태에 빠졌고 이는 반정부 시위대의 주요 지지세력이 될 수 있었던 빈민층 노동자들의 생계에 타격을 가했다. 필자가 방콕에 머물렀던 5월의 3주 동안 시위대를 향한 시민들의 반감은 눈에 띄게 커졌다. 특히 도로변의 음식 노점상의 반응이 가장 차가웠다. 당초 이들은 방콕 시내 곳곳으로 진입하던 시위대의 차량행렬에 박수를 보냈지만 그 열광이 그리 오래가지 못했던 것이다.

레드 셔츠 시위대의 지도부는 자신들의 행동이 방콕 빈민들의 경제생활에 어떠한 혼란과 어려움을 야기했는지 별다른 관심을 기울이지 않았다. 이렇게 대중의 지지를 잃어버린 시위대는 2008년 벌어졌던 기득권층 시위대 ‘옐로 셔츠’의 이기적인 모습과 별반 다르지 않았다.당시의 시위로 방콕의 공항들이 폐쇄되면서 발생한 혼란은 국제적으로 널리 알려진 바와 같다.

문제는 이렇듯 수많은 부작용을 야기한 옐로 셔츠 시위대는 법원 판결에 힘입어 자신들이 비판했던 친 탁신 계열의 정부를 해산시키는 데 성공했다는 점이다. 그들과 정치적으로 대척점에 서 있는 레드 셔츠 시위대가 같은 전술을 택한 것은 어찌 보면 불가피한 측면이 있다. 그러나 레드 셔츠 시위대의 이러한 전략은 상상 이상의 혼돈을 일으켰고, 그 오만함 또한 옐로 셔츠에 뒤지지 않았다. 게다가 더욱 폭력적이라는 게 가장 큰 약점이었다.
1/4
글·피터 워│호주국립대 명예석좌교수│ 번역·강찬구│동아시아재단 간사│
목록 닫기

서구 전문가가 분석한 태국 정치파동의 실체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