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하종대 전문기자의 중국 미래권력 심층해부 ⑤

“승부는 끝나봐야 안다” ‘4대천왕’ 압박하는 ‘2虎’

왕양 광둥성 당 서기, 왕치산 국무원 부총리

  • 하종대│동아일보 국제부 차장, 전 베이징 특파원 orionha@donga.com│

“승부는 끝나봐야 안다” ‘4대천왕’ 압박하는 ‘2虎’

1/5
  • ‘사대천왕(四大天王)’으로 불리며 치열한 차세대 경쟁을 벌여온 시진핑, 리커창, 리위안차오, 보시라이. 제18기 지도부 출범이 2년 앞으로 다가온 지금 이들 4인과 함께 중앙정치국 상무위원에 오를 가능성이 가장 높은 인물이 왕양과 왕치산이다. 두 사람은 경력이나 배경에서 사대천왕에 좀 뒤처지긴 해도 언제든 선두다툼을 벌일 수 있는 강자들. 이들 6인을 ‘육호(六虎)’라 묶어 일컫는 까닭이 여기에 있다.
“승부는 끝나봐야 안다” ‘4대천왕’ 압박하는 ‘2虎’

왕양 광둥성 당 서기.

2012년 10월 출범할 중국의 제5세대 최고지도부인 공산당 중앙정치국 상무위원엔 과연 어떤 인물들이 들어갈까. 현재 9명인 당 중앙정치국 상무위원은 모두 똑같은 국가지도자 대우를 받는다. 비록 권력서열은 1위 후진타오(胡錦濤) 당 중앙위원회 총서기부터 9위 저우융캉(周永康) 중앙정법위원회 서기까지 명확하게 구분돼 있지만, 주요 정책이나 요직에 대한 인사를 위해 토론하거나 표결할 때는 1인 1표씩 똑같은 권리를 행사한다. 국가 대사를 논의할 때 당 총서기라고 해서 최종결정권을 갖는 것도 아니다. 중국의 정치 시스템을 집단지도체제라고 일컫는 것도 이 때문이다. 서구의 대통령중심제와 사뭇 다른 대목이다.

시진핑(習近平)-리커창(李克强) 쌍두마차 시대로 예상되는 중국 차세대 지도부는 후진타오 당 총서기 겸 국가주석과 원자바오(溫家寶) 국무원 총리 등 현 지도부 2인과 장쩌민(江澤民) 전 당 총서기 겸 국가주석, 후 주석 및 원 총리와 더불어 제4세대 지도부의 ‘핵심 3인방(트로이카 체제)’ 중 한 명으로 불리던 쩡칭훙(曾慶紅) 전 국가부주석 등 4명이 사실상 결정한다. 비록 사전에 전·현직 고위지도자가 베이다이허(北戴河)에 모두 모여 협의를 하지만 결정적인 영향력을 발휘할 사람은 바로 이들 4명이다.

차기 후계자 등 지도부를 결정하는 데 있어 1세대 지도부 핵심인 마오쩌둥(毛澤東)은 다른 사람과 상의하지 않고 혼자 결정했다. 스스로 2세대 지도부 핵심이라고 말한 덩샤오핑(鄧小平)은 후계자를 포함한 중국의 차세대 최고지도부를 결정하면서 주위 사람과 상의를 하긴 했지만 결국 자신의 의중대로 했다. 하지만 장 전 주석이나 후 주석은 마오나 덩과 같은 카리스마를 갖고 있지 않다. 따라서 제5세대 지도부는 제3세대 지도부의 핵심인 장 전 주석과 제4세대 지도부의 ‘권력 3인방’이 치열한 물밑 협상과 타협을 통해 결정할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관측이다.

제18기 지도부, 즉 중국의 차세대 지도부가 출범할 날이 2년도 채 남지 않았지만 18기 중앙정치국의 상무위원이 몇 명이 될지, 누가 이 안에 들어갈지는 아무도 모른다. 최종 목적지인 중앙정치국 상무위원 자리는 여전히 안개에 싸여 있고, 이곳까지 다다르는 길목엔 아직도 변수가 더 많은 셈이다. 따라서 앞으로 남은 2년간 18차 당 대회가 열릴 때까지 중국 정계는 어느 때보다도 더 치열한 권력다툼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이처럼 아직 결정된 것은 없지만, 누가 중앙정치국 상무위원으로 유력할지 대략 추정해볼 수는 있다. 우선 중앙정치국 상무위원 수는 9명 그대로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 16기 중앙정치국 상무위원회부터 상무위원 수는 9명이었다. 17차 당 대회를 앞두고 중앙정치국 상무위원 수가 15기처럼 7명으로 다시 줄 것이라는 추측이 있었으나 17기에도 그 수는 변하지 않았다. 따라서 특별한 변수가 없는 한 18기에도 상무위원 수는 달라지지 않을 듯하다.

2012년 출범할 중국 공산당 제18기 중앙위원회의 중앙정치국 상무위원 아홉 자리 중 두 자리는 현 상무위원인 시진핑 국가부주석과 리커창 부총리가 차지할 것이다. 이들은 18기는 물론 19기에서도 중앙정치국 상무위원으로서 2022년까지 중국을 이끌어갈 가능성이 높다. 정치국 상무위원 자리에 무려 15년간 앉아 있게 되는 셈이다.

제4세대 최고지도부의 최고권력자가 된 후 주석은 1992년에 정치국 상무위원이 됐다. 따라서 후 주석은 이미 정치국 상무위원으로서 18년을 근무했다. 앞으로 2년이 더 남았으니 그의 상무위원 재직기간은 20년이 될 전망이다. 권력서열 2위인 우방궈(吳邦國)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은 각각 10년간인 정치국 위원과 정치국 상무위원을 역임할 예정이다. 1992년 후진타오와 우방궈에 각각 한 끗발씩 밀려 정치국 후보위원에 그친 원 총리는 5년 뒤 정치국 위원으로 승진한 데 이어 2002년엔 정치국 상무위원에 선출됐다.

18기 상무위원 유력

17차 당 대회 직전 시진핑, 리커창과 치열한 선두다툼을 벌이며 ‘4대천왕(天王)’으로 불리던 리위안차오(李源潮) 당 중앙조직부장과 보시라이(薄熙來) 충칭(重慶)시 서기도 18차 당 대회 직후 중앙정치국 상무위원으로 올라갈 것이 거의 확실시된다.

이들 4인방과 함께 중앙정치국 상무위원 자리를 차지할 가능성이 매우 높은 사람은 왕양(汪洋) 광둥(廣東)성 서기와 왕치산(王岐山) 부총리다. 이들은 경력이나 배경 등에서 ‘4대천왕’과 약간의 차이는 있지만 막상막하의 경쟁을 벌이고 있다는 점에서 언제든 선두다툼에 가세할 수 있는 강자다. 전문가와 중화권 언론들은 이들 6명을 ‘육호(六虎)’, 즉 6마리의 호랑이라고 일컫는다.
1/5
하종대│동아일보 국제부 차장, 전 베이징 특파원 orionha@donga.com│
목록 닫기

“승부는 끝나봐야 안다” ‘4대천왕’ 압박하는 ‘2虎’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