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여론이 궁금하다

한일관계 악화 ‘일본 책임 더 크다’ 72.2% 일본 외교마찰 ‘더 강한 대응’ 주문

NICE 알앤씨 - 신동아 공동 여론조사

  • 최영철 기자| ftdog@donga.com

한일관계 악화 ‘일본 책임 더 크다’ 72.2% 일본 외교마찰 ‘더 강한 대응’ 주문

  • 이명박 대통령의 독도 방문, 일왕 사과 요구 발언과 이에 대한 일본의 터무니없는 대응으로 한일관계가 날로 악화하고 있다. 위안부, 독도, 역사교과서 등 과거사와 관련된 일본의 지속적인 도발은 국내 여론을 들끓게 만들었다. 한일관계가 악화한 데는 지금껏 우리의 무관심도 한몫을 했지만 제국주의적 야욕을 버리지 못하고 부끄러운 과거를 반성하지 않는 일본의 태도는 더 큰 문제가 됐다. 최근 발생한 독도 문제를 바탕으로 국민이 바라보는 한일관계, 국민이 바라는 대응에 대해 알아봤다.
  • ● 조사대상:전국 16개 시·도 만 19세 이상 남녀
  • ● 조사기간:9월 3~6일
  • ● 표본크기:800명
  • ● 표본오차:95% 신뢰수준에서 ±3.46%p
  • ● 조사방법:NICE알앤씨 보유 패널을 이용한 온라인 조사
  • ● 조사기관:NICE알앤씨
■ 이명박 대통령의 독도 방문 평가

한일관계 악화 ‘일본 책임 더 크다’ 72.2% 일본 외교마찰 ‘더 강한 대응’ 주문
지난 8월 10일 현직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이명박 대통령이 독도를 방문한 데 대해 국민 10명 중 8명(79.7%)이 ‘적절한 방문이었다’고 평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50대 이상(87.8%), 대구·경북(88.7%), 강원·제주(90.3%), 보수 성향(93.9%) 응답자에게서 이런 답변이 많았다. 한편 ‘부적절하다’는 의견(20.3%)은 자국 영토에 대한 국가 원수의 방문이 부적절한 것은 아니지만 일본과의 관계 및 앞으로 발생할 분쟁, 외교적 마찰 등을 우려한 데서 나온 결과로 해석된다.

■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왕 사과 요구

한일관계 악화 ‘일본 책임 더 크다’ 72.2% 일본 외교마찰 ‘더 강한 대응’ 주문
일왕의 한국 방문 선결 조건으로 강제징용, 위안부 문제 사과를 요구한 이명박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국민 대부분(87.9%)이 ‘상식적인 발언’이라는 의견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 대부분은 일본의 과거사에 대한 진심 어린 사과와 적극적인 문제 해결을 바라고 있었다. 50대 이상(90.4%), 대구·경북(95.7%), 강원·제주(95.6%), 보수 성향(93.2%)에서 ‘상식적인 발언’이라는 의견이 특히 많이 나왔다.

■ 독도 관련한 일본과의 외교적 마찰

한일관계 악화 ‘일본 책임 더 크다’ 72.2% 일본 외교마찰 ‘더 강한 대응’ 주문
일본의 독도 문제 국제사법재판소(ICJ) 공동 제소 제안 등 독도와 관련한 일본과의 외교적 마찰에 대해 우리 정부가 ‘보다 강력하게 대응해야 한다’는 의견이 73.8%인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의 지속적 도발로 인한 국민 스트레스가 점증하면서 정부에 명쾌하고 시원한 대응, 적극적인 대처를 요구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 위안부 문제에 대한 소극적 대처 비판

한일관계 악화 ‘일본 책임 더 크다’ 72.2% 일본 외교마찰 ‘더 강한 대응’ 주문
지난해 8월 30일, 헌법재판소에서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 정부에 해결을 촉구한바 있는데, 우리 정부가 지난 1년 동안 단편적이고 소극적으로 대처했다는 일각의 비판에 대해 국민 대부분(92.7%)이 ‘동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과의 외교적 마찰에‘강경하게 대응해야 한다’는 의견이 압도적인 앞 항의 결과와 일맥상통하는 결과다.

■ 한일관계 악화 시의 책임

한일관계 악화 ‘일본 책임 더 크다’ 72.2% 일본 외교마찰 ‘더 강한 대응’ 주문
향후 한일관계가 악화될 경우 ‘지속적으로 도발하고 있는 일본의 책임이 더 크다’는 의견이 72.2%로 나타났다. 국민 대다수는 일본에 도발 책임을 지속적으로 묻고 있으며, 이의 해결을 위한 진솔한 자세를 촉구하고 있다. 반면, ‘적극적이고 체계적으로 대응하지 못한 한국의 책임이 더 크다’(27.8%)는 의견 역시 일본의 도발에 대한 정부의 소극적인 대처 방식을 질타하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신동아 2012년 10월 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한일관계 악화 ‘일본 책임 더 크다’ 72.2% 일본 외교마찰 ‘더 강한 대응’ 주문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