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2018 평양의 노림수

“北, 공장 무단가동 코미디 같은 일”

신한용 개성공단기업협회장

  • | 송홍근 기자 carrot@donga.com

“北, 공장 무단가동 코미디 같은 일”

1/4
  • ● 함경도 바다 호령하는 현대판 장보고 꿈 이루겠다
    ● 올해 안에 개성공단 재가동 않으면 기업 말라죽어
    ● 북방 유라시아로 나가는 게 한국 경제 3차 도약
[박해윤 기자]

[박해윤 기자]

신한용 개성공단기업협회 회장이 1월 9일 오전 7시 30분 통일대교(경기 파주시 문산읍) 남단에 섰다. 임진강을 휘감아 도는 칼바람이 매섭다. 

“출퇴근하던 길이었는데 2년 만에 처음 왔다. 4㎞만 가면 개성이다. 영하 7도 날씨가 춥지 않다. 희망이 있으니까. 어둠을 헤치고 길을 달려 임진강에서 일출을 맞았다.” 

개성공단 기업인 23명이 남북 고위급 회담을 위해 판문점으로 가는 남측 대표단을 배웅했다. 고위급 회담이 열린 것은 2년 만이다.


1/4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北, 공장 무단가동 코미디 같은 일”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