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WORLD

자전거가 된 런던 아이(London Eye)

  • 사진· REX

자전거가 된 런던 아이(London Eye)

여기, 영국인 사진가가 있다. 리치 매코어. 28세다. 종이에 그린 그림을 잘라 랜드마크를 변형한다. 만화에서 영감을 얻어 지난해부터 이 같은 작업을 해왔다. “첫 번째 아이디어는 런던의 빅벤을 손목시계로 바꾸는 것이었어요.” 세인트폴 성당, 런던 아이, 트래펄가 광장을 찍은 사진이 독특한 종이 작품과 합쳐졌다. SNS 팔로어가 폭발적으로 늘면서 그는 유명해졌다. “런던의 과거를 탐구하면서 이 도시의 매력을 재발견했습니다.” 그는 암스테르담, 파리로 작업 장소를 확장했다. 2016년 리우올림픽 때는 브라질을 찾아 작품의 경계를 넓힐 생각이다. 그는 “뉴욕에서 할 수 있는 작업과 관련해서도 엄청난 아이디어를 갖고 있어요”라며 웃었다

신동아 2015년 12월 호

사진· REX
목록 닫기

자전거가 된 런던 아이(London Eye)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