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특별기획 | 市場, 북한을 바꾸다

“남양유업 커피믹스 갖다주시라요”

北-中 접경지역 르포

  • 단둥=김유림 | 채널A 기자 rim@donga.com

“남양유업 커피믹스 갖다주시라요”

1/3
  • ● 중국 파견 北 노동자 월급 40만 원
  • ● “한국 밥솥 살 사람은 벌써 다 샀다”
  • ● 자녀 몫으로 중국 주택도 구입
  • ● “5·24조치 탓 중국인만 신났다”
“남양유업 커피믹스 갖다주시라요”

북·중 접경 ○○시에서 일하는 북한 근로자들. 채널A

편안한 차림으로 식탁에 앉자 김치, 멸치볶음, 콩자반 같은 익숙한 음식이 우리를 반겼다. 식탁에 둘러앉은 한국인 투자 희망자와 조선족 기업가, 그리고 북·중 경계를 연구하는 연구자 등이 격의 없이 대화를 나눴다. 북한에서 태어난 화교 출신 아주머니가 식은 국을 데워줬고, 어제 막 북한에서 기차를 타고 친척을 만나러 왔다는 북한 촌로(村老)는 긴장한 채 묵묵히 수저질만 했다.
북한 평안북도 신의주와 육로로 이어진 중국 동북지역의 단둥(丹東)은 북한에 큰 의미가 있다. 북·중 무역의 70~80%가 이 도시에서 이뤄진다. 북한 장마당에서 팔리는 중국산 생필품 대부분이 단둥 지역을 통해 전달된다.  북한 사람과 한국 사람, 조선족과 북한 출신 화교까지 다양한 배경을 가진 이들이 저마다 이익을 좇아 모여들었다. 정확한 통계는 없지만 단둥에 머무는 북한 사람은 1만 명이 넘을 것으로 추측된다. 취재진은 7박8일간 단둥 등 북·중 국경 지역으로 돈을 벌기 위해 나온 북한 사람들을 만났다.



김일성 배지 거의 안 달아

“남양유업 커피믹스 갖다주시라요”

단둥세관과 북한 번호판을 단 화물차. 채널A

하루 날을 잡아 북한에서 중국으로 들여오는 물자의 뒤를 쫓아보았다. 출발점은 이른바 ‘압록강철교’다.
11월 16일 월요일 오전, 구슬비가 쉴 새 없이 내리는 동안에도 ‘평북’ 번호판을 단 화물차들이 끊임없이 철교 위를 지났다. 차 한 대가 지나갈 때마다 철컹철컹 불안한 쇳소리가 강가에 울려 퍼졌다. 1943년 개통돼 낡을 대로 낡은 압록강철교는 도로 곳곳이 파여 있고 차가 한 차선으로밖에 다닐 수 없다. 이 때문에 사고도 잦다. 그럼에도 압록강철교는 북·중 간 물자와 사람, 돈이 오가는 가장 중요한 통로다.
압록강철교에서 5분 남짓 떨어진 단둥 세관. 왕복 8차선 도로는 세관에 들어서는 차와 나가려는 차가 뒤엉켜 북새통을 이뤘다. 북한에서 단둥으로 들어온 차들은 모두 세관에 들러 검사를 받아야 한다. 세관 안에는 검은색 옷을 맞춰 입은 북한 여성들이 버스를 기다리고 있었다. 3~4개월 단위의 중국 거주 비자를 갱신하고자 잠시 북한에 다녀오려는 근로자들이었다.
특기할 점은 세관을 가득 메운 북한 사람 중 ‘김일성 배지’를 단 사람이 거의 없다는 점. 탈북자 출신으로 북·중 국경 지역 교류를 연구하는 김형덕 한반도평화번영연구소장은 “이전에 북한 사람들은 모두 배지를 착용하고 제한된 행동만 했다. 한국 사람과 대화하거나 교역하는 것 자체를 경계하는 분위기가 있었다면 지금은 훨씬 부드러워졌다”고 전했다.
세관을 통과한 북한 화물차의 뒤를 쫓아 차로 20분쯤 가니  화물 하차장이 나타났다. 차마다 가득 실어온 물자를 내리는데, 까맣고 하얀 가루 무더기였다. 북한 운전기사는 “신의주에서 들여온 철광석”이라고 설명했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에 따르면 2014년 북한이 가장 많이 수출한 품목은 석탄, 철광석 등 광물성 생산품이다. 15억6800달러를 수출했는데 그중 97.4%가 중국으로 들어갔다.



“한국 제품 사진 찍어 주문”

멀지 않은 곳에서는 반대로 북한에 들어가는 물건을 싣고 있었다. 화물차마다 ‘태양열 발전기’가 가득히 쌓였다. 북·중 무역 사업을 하는 ‘북한 화교’ 정모 씨는 “전력난과 겨울철 난방 대란을 준비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그 옆에는 중국 내륙 지방에서 재배한 귤, 사과 등 과일이 가득 실린 차가 출발을 기다렸다.
화물차는 북한에 생필품도 전달한다. 특히 한국 제품이 인기가 많다. 세관 앞 한 상점에 들어가 “북한 친척에게 갖다줄 한국산 분유를 포장해달라”고 했더니 능숙한 손길로 분유 상표를 벗기고 검정 사인펜으로 브랜드를 지웠다. 북한 운전기사들이 검정 사인펜을 몇 개씩 들고 다니면서 일일이 브랜드를 지우기도 했다. “사실 한국 물품이라는 걸 알면서도 세관에서는 눈감아주는 것”이라고 한다.
북한에서 부유한 이들은 직접 한국산 물품 사진을 찍어 주문하기도 한다. 취재진이 만난 한 무역상은 “최근 남양유업의 커피믹스와 한국산 염색약을 주문받았다”며 “한국에서는 얼마에 파는 제품이냐”고 되묻기도 했다.
최근까지 가장 인기 있던 한국 제품은 전기밥솥. 하지만 요즘은 전기밥솥을 들여가는 사람은 거의 없다고 한다. 한 상인의 말을 빌리자면 “이미 한국 밥솥 살 여유가 있는 사람은 다 샀기” 때문이다.

1/3
단둥=김유림 | 채널A 기자 rim@donga.com
목록 닫기

“남양유업 커피믹스 갖다주시라요”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