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美, 육군 전투병 원할 듯 전사자 발생, 보복테러 우려”

‘한국군 2016년 IS 파병’ 시나리오

  • 신인균 | 자주국방네트워크 대표 kdn0101@daum.net

“美, 육군 전투병 원할 듯 전사자 발생, 보복테러 우려”

1/3
  • ● 한미 정상, 글로벌 파트너십 약속
  • ● 특전사, K-1전차, 기갑부대…
  • ● 보급·지원 부대 파병이 최선?
“美, 육군 전투병 원할 듯 전사자 발생, 보복테러 우려”

IS 공습에 나서는 프랑스 슈페르 에탕다르 전투기.

2015년 11월 13일 프랑스 파리에서 세계 테러 역사를 새로 쓸 정도의 조직적인 동시다발 테러가 일어났다. 이슬람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조직인 IS가 자행한 이 테러는 손자병법 36계 중 제6계인 성동격서(聲東擊西)를 연상시켰다. 필자가 보기에, 이 테러는 전쟁 수준의 심각한 사건이다.
이날 밤 스타드 드 프랑스 축구경기장 밖에서 자살폭탄테러가 먼저 발생했다. 이로부터 5분 후 에펠탑에서 5~6km 떨어진 파리10구와 11구에서 테러범들은 무자비한 살육전을 전개하며 거리를 활보했다. 오후 9시30분 축구경기장 밖에서 두 번째 자살폭탄테러를 감행한다. 동시에 테러범들은 헤비메탈 공연이 한창이던 바타클랑 콘서트장으로 들어가 무고한 시민 89명을 사살했다. 치밀하게 계획된 군사작전에 유럽과 미국은 경악했다.
서방과 러시아는 IS 응징에 나섰다. 프랑스는 테러 이튿날 카타르와 아랍에미리트(UAE)에 각각 6대씩 배치한 라팔과 미라지2000 전투기를 이용해 IS를 폭격했다. 동시에 4만2000t 급 ‘샤를 드골’ 항공모함을 출동시켰다. 이 항공모함에는 라팔과 슈페르에탕다르 전투기 26대가 탑재됐다. 총 38대의 전투기가 동원된 것이다.
러시아는 시리아의 알 아사드 정권을 보호해왔다. 그러던 차에 시나이 반도에서 러시아 여객기가 폭발한 사건이 IS 소행으로 굳어지자 IS를 공습했다. 파리 테러는 기폭제가 됐다. 시리아 서부 지중해 연안에 해군기지와 공군기지를 가진 러시아는 SU-34 전폭기는 물론 전략폭격기인 TU-22, TU-95까지 동원 폭격의 강도를 높였다. 또 카스피 해에 있는 초계함이나 흑해의 잠수함에서 장거리 순항미사일을 발사했다. 러시아는 그동안 개발한 모든 정밀타격무기를 시험하듯 다양한 수단으로 IS를 폭격한 셈이다.



美 대선 판세 따라 지상군 투입?

그러나 서방국가 사이에도 온도차가 존재한다. 영국은 파리 테러 발생 후 19일 만인 12월 2일에야 하원에서 IS 공습안을 가결했다. 2시간 뒤 토네이도 전폭기를 동원해 폭격에 나섰다. 재정난으로 2010년 아크로열 경(輕)항공모함이 조기 퇴역한 영국은 건조 중인 퀸엘리자베스 항공모함이 전력화되는 2017년까지 항공모함이 없다. 영국은 프랑스 항공모함을 호위할 구축함을 보내고 소수의 지상발진 전투기를 통한 공습만 하며 숨고르기를 한다.  
독일은 그 정도도 나서지 않는다. 독일 연방 의회는 2015년 12월 4일 IS 격퇴 군사작전에 대한 비전투 분야 지원 안을 승인했다. 독일은 토네이도 정찰기 6대, A310 공중 급유기 1대, 샤를 드골 항공모함에 대한 호위 프리깃함 1척과 이를 운용하는 최대 1200명의 지원 병력을 보낼 방침이다. 글로벌 이슈에 적극 참여해왔고 자타공인 유럽연합(EU) 리더라 할 수 있는 독일이 전투병이 아닌 지원병을 파견하기로 한 것은 의미심장한 대목이다.
독일이 이런 결정을 한 데는 미국의 어정쩡한 태도에도 원인이 있다. ‘세계의 경찰’ 미국은 IS에 대해선 뜨뜻미지근하다. 공화당을 중심으로 한 미국 일각에선 “지상군을 보내 IS를 격멸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아직 요지부동이다. 이라크전과 아프가니스탄전 종식을 업적으로 내세우는 그는 IS 격퇴를 위한 지상군 파병에 부정적이다.



“朴 대통령이 약속했으니…”

2001년 9 · 11테러 직후 시작한 대테러전쟁인 아프가니스탄 전쟁은 2014년 12월 28일까지  13년 이상 지속됐다. 미국의 전쟁비용은 무려 1조 달러 이상이었고 미군 전사자는 2346명이었다. 참전군인에 대한 보훈비용만 3800억 달러가 지출됐다. 2003년 3월부터 2011년 12월까지 진행된 이라크전도 비슷하다. 7700억 달러의 전비, 4474명의 전사자, 4900억 달러의 보훈경비를 낳았다. 이 두 전쟁으로 미국은 우리 돈으로 3000조 원 넘게 지출했으니, 지상군 파병을 두려워하는 것이 이해가 된다.
하지만 미국이 언제까지나 소수의 특수부대만 보내 요인 암살이나 정밀폭격 유도 임무만 할 수는 없을 것이다. 대통령선거의 판세에 따라 지상군 파병은 언제든 결정될 수 있다. 문제는 바로 이때다. 미국은 지상군 파병을 결정하면 동맹국들의 동참을 촉구할 것이다. 한국군과 일본 자위대에 파병을 요청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
이와 관련해 주목할 만한 일이 있다. 2015년 10월 16일 워싱턴에서 열린 한미정상회담의 성과를 브리핑하는 내용 중 ‘IS의 폭력적 극단주의에 대한 대응, 그리고 시리아 난민에 대한 인도적 지원 등 각종 글로벌 이슈에 파트너십을 확대하기로 했다’는 내용이 있다.
박근혜 대통령이 정상회담에서 IS 대응에 대한 협력을 약속한 것으로 비친다. 따라서 박 대통령은 어떤 방식으로든지 이에 대해 화답해야 한다. 우리 군 주변 몇몇 인사는 다음과 같이 설명한다.
“박 대통령의 방미를 앞두고 ‘한국 외교가 중국에 치우친다’는 비판여론이 미국에서 나왔다. 박 대통령이 이를 의식해 ‘IS 폭력에 대한 대응 등 파트너십 확대’를 미국에 양보한 것이라는 설도 있다. 대통령이 약속한 이상, 미국이 IS 대응을 위한 파병을 요청할 경우 한국은 이 요청을 무겁게 받아들일 수밖에 없게 됐다.”
이명박 정부 이후 한미동맹은 북한만을 대상으로 한 동맹이 아니라 글로벌 전략동맹으로 격상됐다. 이래저래 미국은 IS와 전쟁을 벌일 때 우리에게도 같이 하자고 할 가능성이 높다.


1/3
신인균 | 자주국방네트워크 대표 kdn0101@daum.net
목록 닫기

“美, 육군 전투병 원할 듯 전사자 발생, 보복테러 우려”

댓글 창 닫기

2019/0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