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특별기획 | 북핵, 북핵, 북핵, 북핵!

“양탄일성(兩彈一星)으로 체제안정 시리아 전략으로 통일대전(統一大戰)”

김정은과 新권력파의 구상

  • 송홍근 기자|carrot@donga.com

“양탄일성(兩彈一星)으로 체제안정 시리아 전략으로 통일대전(統一大戰)”

1/3
  • ● 이제강系가 김정은 둘러싸고 黨中黨 노릇
  • ● 북미교섭 통한 평화협정이 단기 목표
  • ● 시리아 내전 바탕으로 군사전략 새로 짜
“양탄일성(兩彈一星)으로 체제안정 시리아 전략으로 통일대전(統一大戰)”


“도대체 말이 안 된다.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착잡하다. 빨치산 가계가 어떻게 날아가나. 김정일 충신들이 다 제거되고 있다. 신(新)권력파가 세긴 센 모양이다. 핵실험? 이제강 계열의 성향을 볼 때 반드시 할 것이다.”
지난해 12월 1일, 북한 노동당 중앙당에서 간부로 일하다 한국으로 망명한 인사가 11월 7일 사망한 이을설(북한군 원수)의 장의위원회 명단에서 최현의 아들 최룡해(노동당 비서)와 오진우의 아들 오일정(노동당 민방위부장)이 누락된 것을 두고 한 말이다.
“이해할 수 없는 일이 벌어졌다. 사회주의 나라에서는 장의위원 명단이 대단한 것이다. 빨치산 아들 최룡해와 오일정이 빨치산 1세대인 이을설의 장의위원 명단에서 빠진 것은 아버지 장례식 때 아들을 파문한 것과 같다. 북한에선 계파라는 게 존재할 수 없지만 억지로 꼽는다면 ‘이제강계(系)’는 있다.”
최현과 오진우는 김일성의 빨치산 동지다. 최룡해는, 지난해 12월 29일 교통사고로 사망했다고 북한 당국이 밝힌 김양건(노동당 비서 겸 통일전선부장)의 장의위원 명단에는 포함됐으나 장례식에는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1월 14일 석달 만에 공식 활동을 재개한 최룡해는 그간 혁명화 교육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공포통치의 효용성

북한은 1월 6일 “수소폭탄 실험에 성공했다”고 주장했다. 정보당국은 수소폭탄의 전 단계인 증폭핵분열탄으로 보인다면서, 폭발력을 고려할 때 그것도 실패한 것으로 봐야 한다는 견해를 내놓았다. 증폭핵분열탄은 수소폭탄으로 가는 중간 단계다. 북한이 핵무기의 소형화, 다종화, 경량화 시도를 계속해왔고 그 나름의 성과를 거둔 것이다. 냉정하게 볼 때 수소폭탄 문턱까지 갔다고 할 수 있다.
김정은은 김정일보다 공격적이면서 도발적이다. 김정은 집권 후 두 차례 핵실험(2013년 2월, 2016년 1월)이 진행됐다. 김정은과 북한의 권력집단은 도대체 어떤 생각을 갖고 있는 걸까.
김정일 사망(2011년 12월 17일) 이후 북한의 권력집단 범위는 축소돼왔다. 김정일이 분할통치(divide and rule) 방식으로 세력 간 견제를 도모하면서 권력을 유지했다면, 김정은은 공포통치를 통해 권력을 강화했다. 장성택(노동당 행정부장)과 현영철(인민무력부장)을 처형한 것이 대표적이다. 김병연 서울대 교수(경제학)의 견해는 이렇다.
“김정은은 권력의 메커니즘을 잘 안다. 공포통치의 힘은 다음 차례가 누군지 알 수 없는 임의성과 처벌의 잔인성에서 나온다. 독재정권의 공포통치는 단기적으로 정권을 안정시킨다.”
김정일 시대의 북한을 장성택, 이제강(조직지도부 제1부부장)의 정책 대결로 보는 시각이 있다. 2010년 6월 이제강이 교통사고로 사망하자 장성택 배후설이 나돈 까닭이다. 소련계와 연안계가 김일성 거세를 시도한 1956년 8월 종파사건 이후 북한에서 계파나 종파는 존재할 수 없다. 장성택이 2013년 12월 처형될 때의 죄목도 반당반혁명종파분자였다. 장성택은 알려졌듯 친(親)중국 성향을 보인 반면 이제강 계열은 민족주의 성향이 강한 공산주의자들이다.
2014년 4월 26일 조직지도부 제1부부장이던 황병서가 북한군 총정치국장에 임명된 것으로 이제강 계열의 권력 핵심화가 완성된 것으로 보인다. 총정치국장이던 최룡해는 노동당 근로단체 비서로 사실상 좌천됐다. 김정은 집권 이후 황병서와 조연준, 김경옥(조직지도부 제1부부장), 조직지도부 출신인 이재일(선전선동부 제1부부장), 조용원(조직지도부 부부장)이 실세로 떠올랐다. 이제강 계열이 득세한 것이다. 특히 조연준의 역할에 주목하는 전문가가 많다.



黨中黨의 등장

이제강 계열과 선군군부는 1990년대 말과 2000년대 초 김정은의 생모인 고영희 우상화를 시도하는 등 오래전부터 김정은의 우군 격이었다. 장성택이 2004년 혁명화 교육을 받으면서 실각한 것도 이제강 계열의 일시적 승리라는 분석이 많다. 2007년 장성택이 노동당 행정부장으로 복귀하면서 조직지도부의 권한 중 상당 부분이 행정부로 이관된다. 상황이 역전된 것이다. 박형중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의 가설은 이렇다.
“장성택은 조직지도부와 군부를 견제하는 역할을 했다. 김정일은 김정은의 후계 구축이 진행되는 동안 조직지도부-선군군부 계열의 인물을 중용하지 않았다. 장성택 세력의 권력 확대가 본격적으로 시작됐으며 장성택 개인이 관장하는 권력과 이권도 팽창했다. 김정일이 사망하면서 장성택 권력의 근원이 소멸됐다. 김정은이 집권하면서 장성택과 대척점에 있던 이제강 계열의 인물이 재득세했다.”


1/3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양탄일성(兩彈一星)으로 체제안정 시리아 전략으로 통일대전(統一大戰)”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