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무장 독립투쟁 불사” “외세 업고 反中행위”

‘원수지간’ 치닫는 홍콩인-중국인

  • 홍순도 | 아시아투데이 베이징 특파원 mhhong1@daum.net

“무장 독립투쟁 불사” “외세 업고 反中행위”

1/3
  • ● 港, “홍콩 억압하고 민폐만 끼쳐”
  • ● 港, “영국령 민주주의에 향수”
  • ● 中, “홍콩 독립주의자 배후는 美 CIA”
  • ● 中, 허울뿐인 홍콩 자치권도 회수?
“무장 독립투쟁 불사” “외세 업고 反中행위”

[동아일보]

1984년 12월 19일. 당시 중국 개혁·개방의 총사령탑인 덩샤오핑(鄧小平)은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마거릿 대처 영국 총리와 마주 앉았다. 1997년 7월 1월 홍콩 주권을 중국으로 반환하는 연합성명 서명식 개최 전, 양국이 타결하지 못한 부분을 조율하기 위해서였다. 최근 비밀이 해제된 영국 외무부의 회담 기록을 보면, 덩은 이 자리에서 “홍콩을 돌려받은 후 50년 동안 홍콩의 자치를 보장하겠다. 이는 중국의 현대화를 위해서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른바 항인항치(港人港治. 홍콩인이 홍콩을 다스림) 원칙을 분명히 한 것이다.

덩샤오핑의 이 약속이 지켜졌다면, 지금 홍콩은 고도의 자치를 누리고 있을 것이다. 그러나 현실은 그렇지 않다. 굳이 길게 설명할 필요도 없다. 홍콩 시민들은 홍콩 최고책임자인 행정장관을 자기 손으로 뽑지 못한다. 행정장관은 간접선거에 의해 베이징의 입맛에 맞는 사람만 선출되는 경향이다. 초대 둥젠화(董建華)에서부터 현재의 량전잉(梁振英)에 이르기까지 역대 행정장관은 한 사람도 예외 없이 친중국 인사다.

내년에 행정장관 직선제를 실시한다지만, 베이징 당국은 친중국 인사만 후보자로 나와야 한다고 제한한다. 항인항치 약속은 부도수표가 된 듯하다. 덩샤오핑이 약속한 50년 자치는 무늬만 자치일 가능성이 높다.

상황이 이러니 700만 홍콩인 중 상당수가 베이징에 반발한다. 일부는 노골적으로 반중(反中 )감정을 드러낸다. 그러자 베이징은 ‘어, 그래? 그럼 자치권 부여 약속, 없던 일로 할까?’라는 속내를 은근히 드러낸다.  



“애국자가 홍콩 다스려야”

지난 4~5년에 걸쳐 홍콩인들은 중국 본토에 맞서 줄기차게 저항해왔다. 2012년 9월 신학기를 앞두고 홍콩 정부는 ‘중국식 국민교육’을 도입하기로 했다. 결정 주체는 홍콩 정부지만, 중국의 강한 압박이 작용했다고 판단한 학생, 시민들은 이 조치에 즉각 반발했다. 10만여 명이 거리로 나와 강하게 항의했다. 전체주의 교육으로 자신들을 옥죄려는 것으로 본 것이다. 당황한 홍콩 정부는 중국의 현재 상황과 역사, 문화를 알리기 위한 과정이라고 해명했지만 별무효과였다. 시민들은 “사회주의를 찬양하고 민족주의를 부추기는 편향된 정치 세뇌교육”이라고 반박했다. 결국 홍콩 정부는 국민교육 도입을 철회해야 했다.

2014년 10월을 전후해 절정을 이룬 ‘우산혁명’도 베이징에 대한 홍콩인들의 불신을 극명하게 반영한다. 그해 8월 31일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는 2017년 이후 실시되는 홍콩 행정장관 직선제와 관련해, 친중국계로 구성된 위원회에서 과반 지지를 얻은 인사 2~3명으로 행정장관 후보를 제한하기로 했다. 이를 ‘꼼수 직선제’로 여긴 홍콩 대학생들은 동맹휴업을 선언했다. 여기에 중·고교생도 동참했다.

당국이 최루탄을 쏘며 진압하자 시민단체인 ‘센트럴을 점령하라’가 도심 점거 시위를 시작했다. 100만 홍콩인은 그해 12월 16일까지 79일 동안 거의 매일 정부 청사, 의회, 금융기관이 밀집한 홍콩의 중심지 중환(中環. 영문명 센트럴)의 도로를 점령했다.

‘중국식 국민교육’ 도입에 반대하기 위해 결성된 고등학생 연합조직 학민사조(學民思潮)와 대학생 조직 학련(學聯)은 비폭력 평화 집회를 천명했다. 중국 당국의 입김으로 홍콩 경찰이 최루액을 쏘자 시위대는 이를 막기 위해 우산을 펴 들었다. 그래서 ‘우산혁명’이란 이름이 붙었다. 그러나 혁명이라는 말이 무색하게 시위대는 아무런 소득도 얻지 못했다.

베이징의 중국 지도부는 홍콩에 제대로 된 자치권을 줄 뜻이 전혀 없는 듯하다. 2014년 6월  발간된 ‘홍콩특별행정구에서의 일국양제(一國兩制) 실천’ 백서만 봐도 바로 알 수 있다. 중국 당국은 이 백서에 ‘중앙 정부는 홍콩에 대한 전면적 관치권을 가진다’고 명시했다. 고도의 자치권을 줄 생각이 없다는 점을 보여주는 결정적 증거다. ‘애국자가 홍콩을 다스려야 한다’는 내용 역시 같은 맥락이다. 한 홍콩 시민은 “베이징 당국은 자치권 확대와 민주화를 운운하는 인사들을 눈엣가시로 본다”고 말한다. 홍콩의 미래와 관련해 홍콩인과 베이징의 중국 정부는 동상이몽을 꾼다고 할 수 있다.  


1/3
홍순도 | 아시아투데이 베이징 특파원 mhhong1@daum.net
목록 닫기

“무장 독립투쟁 불사” “외세 업고 反中행위”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