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한 글자로 본 중국 산시성

북방 선비의 기풍 탐욕 앞에 흔들리다

晉 중원의 방패

  • 글 · 사진 김용한 | 중국연구가 yonghankim789@gmail.com

북방 선비의 기풍 탐욕 앞에 흔들리다

1/5
  • 산시(山西)성은 옛 중국의 ‘북방한계선’으로 진문공 때 춘추시대의 패자가 되고, 명대(明代)에 중국의 ‘월스트리트’ 기능을 한 역사를 자랑한다. 그러나 오늘날의 산시성은 탐욕스러운 석탄 개발로 민중의 삶을 외면한 부끄러운 얼굴을 내보인다.
북방 선비의 기풍 탐욕 앞에 흔들리다

산시성의 성도 타이위안의 먹자골목 식품가.

“‘인디아나 존스’ 한 장면 속으로 들어온 것 같아.”

산시성 다퉁(大同)의 윈강석굴(雲崗石窟)을 보고 미국인 친구가 말했다. 산을 깎아 만든 석굴에 자리한 거대한 불상은 정말 모험영화의 한 장면 같았다. 윈강석굴은 스케일이 클 뿐만 아니라 그리스의 헬레니즘 예술, 인도의 간다라 예술, 북방 선비족의 기풍이 표현 양식에 녹아 있어 매우 개성적이다.

산시는 어떻게 이토록 개성적인 문화를 갖게 됐을까. 산시는 옛 중국의 북쪽 끝이다. 중국의 오악(五岳) 중 북악 항산(恒山)이 산시에 있다. 중원의 북방 영역이 산시성에서 그친다. 매서운 겨울바람 삭풍(朔風)이 부는 삭주(朔州)가 산시의 북쪽에 있다. 기러기가 오가는 길목인 안문관(雁門關), 당태종의 딸 평양공주가 낭자군을 거느리고 지켰다는 낭자관(娘子關) 등 만리장성의 중요한 관문들이 산시성에 즐비하다. 즉, 산시는 옛 중국의 최북단이며, 산시 북쪽의 만리장성은 중국의 북방한계선이었다.

한 지역의 끝은 다른 지역의 시작이다. 산시 제2의 도시 다퉁에서 차로 서너 시간만 가면 내몽골의 성도 후허하오터(呼和浩特)가 나온다. 따라서 산시는 다양한 유목민족, 이민족들과 한족이 만나며 독특한 문화를 탄생시킬 수 있었다. 이민족과 전쟁도 잦지만 교류도 잦았던 산시는 문화 융합을 통해 중원에 신선한 기운을 불어넣었다.



모든 게 어중간하다

북방 선비의 기풍 탐욕 앞에 흔들리다
산시성의 약칭은 ‘나라 이름 진(晉)’이다. 산시성은 태행산(太行山)의 서쪽에 있어 붙은 이름이고, 진(晉)나라는 춘추시대의 두 번째 패자 진문공(晉文公)이 이끌던 강국이다. 즉 산시성의 약칭 ‘진(晉)’은 태행산 호랑이 진나라의 영광을 추억하는 이름이다.

산시성은 산악지역이다. 이웃인 산시(陝西)성 역시 산 많기로 유명하지만 중심부는 비옥한 관중평원이다. 그러나 산시(山西)는 성 전체가 황토고원이다. 산과 구릉이 전체 면적의 80%가 넘는다. 이백은 ‘길을 가기 어렵구나(行路難)’에서 산시의 추운 겨울과 험난한 지형을 노래했다. “황하를 건너자니 얼음이 막고, 태행산을 오르자니 눈발이 하늘을 가리네(欲渡黄河冰塞川,將登太行雪滿山).”

중국에서 산 안의 분지로 유명한 성은 쓰촨, 산시(陝西), 산시(山西)다. 산 높고 분지 넓기로 쓰촨이 으뜸이고, 산시(陝西)는 중간이며, 산시(山西)가 꼴찌다. 나는 새조차 넘기 힘든 험준한 산 안에 거대한 분지가 있는 쓰촨은 폐쇄적이고 독립적이다. 산시(陝西)는 쓰촨만큼은 아니나 역시 범접하기 힘들 정도로 산이 높고 분지도 넓다. 함곡관을 보루로 삼고 관중평원을 근거로 삼은 산시는 강력한 중앙집권체제를 만들었다.

그러나 산시(山西)의 태행산은 기어코 넘어가려면 못 넘을 것은 없지만, 막상 넘으려면 만만찮은 참 애매한 높이다. 분지 역시 내부의 인구를 적잖게 유지할 수 있긴 해도 쓰촨과 산시의 생산력에는 훨씬 못 미친다. 어중간한 산과 어중간한 생산력. 이것은 산시의 역사에 큰 영향을 미쳤다.

산시의 이웃 역시 화려하다. 동쪽에는 태행산맥을 사이에 두고 산둥성, 서쪽에는 진진대협곡 너머로 산시(陝西)성이 있다. 남쪽에는 중원 허난성, 북쪽에는 내몽골자치구가 있다. 춘추전국시대로 말하자면 험준한 산의 양쪽에 강국 제(齊)와 진(秦)이 있고, 남북으로 중원의 농경민족과 북방의 유목민족을 잇는 것이다.

초기 산시 일대에는 황하중류 평지의 농경민족인 화하족과 구별되는 유목민족 융적(戎狄)이 살았다. 수많은 산속에 여러 군소집단이 독특한 정체성을 가지고 살았다. 산으로 나뉜 탓에 통일국가의 형성은 융적이 아닌 화하족의 몫이 된다.



산악국가 어드밴티지

진(晉)나라는 어린아이 같은 장난으로 탄생했다. 주 무왕의 아들 성왕이 친구인 숙우와 놀다가 “그대를 제후로 봉하노라”라고 농담했다. 그러자 옆에 있던 사관은 “천자는 실언을 할 수 없다”며 숙우를 제후로 봉해야 한다고 했다. 성왕이 어쩔 수 없이 숙우에게 갓 차지한 당(唐)의 영토를 주면서 진나라가 생겼다. 오늘날로 비유하면 재벌 2세가 친구에게 “너 상무시켜줄게”라고 농담한 것이 화근이 돼 술상무를 맡긴 꼴이다.

믿거나 말거나의 탄생 설화지만 한 가지 함의는 분명하다. 당시 산시는 중원에 그다지 중요한 땅이 아니었다. 산시는 북방의 산악지대로 생산력이 낮을 뿐만 아니라 ‘전투 종족’인 북적·서융과 직접 맞닿아 있어 대단히 위험한 지역이었다. 진나라가 발원한 진청(晉城)시는 산시성의 남부이며 허난성의 성도 정저우(鄭州), 천년고도 뤄양(洛陽)의 바로 위쪽에 있다. 진청시의 별명은 ‘중원의 울타리(中原屛翰).’ 진나라는 태생적으로 중원의 방패였다.

그러나 산악지형이 반드시 나쁜 것만은 아니다. 중원의 통제력이 약해지자 험한 산으로 둘러싸인 진을 제어할 수 있는 나라가 없었다. 거친 산악지형에서 융적과 부대끼며 자라난 진인(晉人)은 강인한 전사였다. 주위에 득시글거리는 융적은 귀찮은 적이기도 했지만 훌륭한 용병이요, 명마를 공급해주는 납품업자이기도 했다. 강한 전사와 명마, 험한 지형은 진나라를 군사강국으로 만들었다. 진후는 자신 있게 말했다. “우리나라는 우월한 점이 세 가지나 있는데 적들이야 하나라도 있소? 우리의 지형은 험하고, 말(馬)은 믿을 만하며, 초나라나 제나라처럼 난리가 많지도 않소.”

평원국가는 백성이 모이기도 쉽지만 떠나기도 쉽다. 공자·맹자 등이 선정(善政)을 강조한 것은 도덕적 이상주의라기보다는 매우 현실적인 판단이었다. 바른 정치를 베풀면 사방에서 백성이 몰려든다. 인구는 곧 국력이다. 늘어난 인구는 국력을 강하게 하고, 더 좋은 정치를 하면 더 많은 백성을 불러오는 선순환을 가능케 한다. 그러나 강한 국력에 방심해 정치를 잘못하면 그 많던 백성이 순식간에 떠나버려 국력이 약해진다.


1/5
글 · 사진 김용한 | 중국연구가 yonghankim789@gmail.com

관련기사

목록 닫기

북방 선비의 기풍 탐욕 앞에 흔들리다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