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한 글자로 본 중국 | 허베이성

베이징을 위한 베이징에 의한

冀 - ‘800년 수도권’의 비애

  • 글 · 사진 김용한 | 중국연구가 yonghankim789@gmail.com

베이징을 위한 베이징에 의한

1/4
  • 허베이(河北)성은 중원의 젖줄 황하의 북쪽임을 뜻한다. 남부엔 드넓은 기중(冀中)평원이 펼쳐지고 북부의 산과 고원은 내몽골의 고원과 이어진다. 중원과 북방이 만나는 땅 허베이는 수도 베이징을 위해 존재하는 슬픈 운명을 살았다.
베이징을 위한 베이징에 의한

산으로 둘러싸인 도시 청더(承德).

“외국인은 우리 숙소에 머물 수 없어요.”

“이름이 ‘국제’인데 외국인이 머물 수 없다니요?”

“개업한 지 얼마 안 돼 아직 정부의 외국인 체류 허용 허가가 안 났어요.”

허베이 산해관 ‘국제’ 숙소의 주인은 ‘국제’라는 이름이 무색하게 황당한 소리를 했다. 외국인과 내국인 요금에 차등을 둬 관광수입을 올리려는 꼼수는 아닌 듯했다. 같은 중국인이라도 티베트, 신장, 홍콩, 마카오, 대만 사람 역시 머물 수 없단다. 수도 베이징이 지척이라 베이징에 잠입하려는 불순분자(?)를 막으려는 의도로 읽혔다.

명나라 관료 기순이 산해관에 남긴 글을 보고 ‘중국은 예나 지금이나 크게 변하지 않았구나’ 싶어 쓴웃음이 났다.

“산해관은 베이징에서 가까운 동북지역의 중진(重鎭)이며 화이(華夷)를 구분하는 곳으로, 왕래하는 사람들을 살펴 간사하고 포악한 자를 막고 강역을 굳게 하는 곳이다.”

수도 베이징을 지키고 보필하는 수도권 도시답다.

허베이(河北)성의 약자는 바랄 ‘기(冀)’자다. 허베이는 중원의 젖줄 황하의 북쪽임을 뜻한다. 허베이의 남부엔 드넓은 기중(冀中)평원이 펼쳐지고, 북부의 산과 고원은 내몽골의 고원과 이어진다.

허베이는 이렇게 중원과 북방이 만나는 땅이다. 허베이의 약칭인 ‘기(冀)’를 풀어보면 ‘북방 유목민족과 중원 농경민족이 함께(共) 살아가는 북녘(北) 땅(田)’이 된다. 중국어로 기방(冀方)은 중국 북방을 뜻하니, ‘기(冀)’ 자를 이 ‘이민족(異)이 사는 북방(北)엔 뭔가 특별한 것이 있다!’라고 해석해도 무방하리라.  



三祖聖地

중원의 농경민과 북방의 유목민이 부딪치는 곳이다 보니, 허베이에는 예부터 전쟁이 많았다. 중국의 고대 신화에서 황제는 판천(阪泉)에서 염제를 격파하고, 탁록(涿鹿)에서 치우를 꺾었다. 두 격전의 현장인 탁록현은 중국의 세 시조, 황제·염제·치우의 자취가 깃들었다 해서 삼조성지(三祖聖地)로 불린다.

우임금은 치수 사업을 하며 천하를 아홉 주(九州)로 나눴다. 이때 기주(冀州)라는 이름이 처음 등장한다. 그러나 당시 기주는 주로 산시(山西)성의 영역이라 오늘의 영역과는 크게 달랐고, 한나라 이후 허베이의 비중이 높아졌다.

춘추전국시대 허베이 남부는 북방의 강자 진(晉)나라의 영역이었고, 북부는 연(燕)나라 영역이었다. 진이 셋으로 쪼개졌을 때 조(趙)나라는 허베이의 한단(邯鄲)을 수도로 삼았다. 촌사람이 한단 사람들의 걸음걸이를 어설프게 따라 하다 걷는 법을 잊어버렸다는 고사성어 ‘한단지보(邯鄲之步)’는 한단이 얼마나 풍요롭고 세련된 문화의 중심지였는지를 짐작게 한다.

진(晉)·조(趙)부터 중원에 비해 이민족의 색채가 짙었으니 그보다 더 북쪽에 있던 연나라는 더더욱 이질적이었다. 먼 훗날 연의 자객 형가(荊軻)가 진시황을 암살하려 할 때, 조수인 진무양이 겁을 먹고 벌벌 떠는 바람에 산통을 깼다. 형가는 진시황의 의심을 풀기 위해 이렇게 변명했다.  

“북방 오랑캐 땅의 천한 사람인지라 천자를 뵌 적이 없어서 떨며 두려워하는 것입니다.”

연이 전국시대 말기까지 오랑캐 취급을 받았음을 보여준다.



起伏의 역사

베이징을 위한 베이징에 의한
연의 역사는 기복이 심했다. 연의 명군 소왕(昭王)이 즉위하기 전 연의 정치는 한 편의 막장 드라마였다. 오죽하면 반전주의자인 맹자마저 제나라 선왕에게 연을 쳐 연의 백성들을 구하라고 했을까. 제나라 선왕은 과연 두 달도 안 되는 사이 연을 정복했지만 연의 피폐한 상황을 구제하지는 않았다. 연의 백성들이 반기를 들었을 때 제 선왕이 ‘한 사람도 죽인 적 없는데 왜 반란을 일으키는지 모르겠다’며 분노하자, 신하 순우곤은 제 선왕의 정치가 실패했음을 일깨워줬다.

“왕께서 한 사람도 죽이지 않았다고 말하시나, 사람이란 굶어도 죽고 얼어도 죽으니 굳이 칼날로만 죽이는 것이 아닙니다.”

이토록 혼란한 상황에서 즉위한 소왕은 널리 인재를 등용하고 힘을 기른 후 제(齊)를 쳤다. 이때, 연의 명장 악의는 제의 70여 개 성을 함락시켰다. 동방의 강대국 제는 단 2개의 성만 남긴 채 5년간 사실상 멸망 상태를 유지했다. 연 소왕이 등용한 또 한 명의 명장 진개(秦開)는 동호(東胡)를 공격해 만주의 1000여 리 영토를 얻었다.

그러나 소왕이 죽자마자 연의 전성기는 거짓말처럼 끝난다. 악의를 시기한 혜왕이 악의를 몰아내자 제는 순식간에 전 영토를 수복하고, 연은 다시 약소국이 됐다. 이후 연의 행보는 한심했다.

진(秦)이 장평대전에서 조(趙)의 40만 대군을 몰살하자 연은 조에 사신을 보내 위로하는 한편 맹약을 맺었다. 그러나 사신이 “조의 장정들은 모두 장평에서 죽었고, 그 고아들은 아직 자라지 않았으니 칠 수 있습니다”라고 보고하자 연은 이익에 눈이 멀어 조를 침공했다. 조는 이미 장정의 대부분을 잃은 데다 5대 1의 전력으로 위태롭게 싸워야 했지만, 조의 명장 염파는 연을 격파하고 수도 계(薊, 베이징)를 포위했다. 연은 5개 성을 내주고서야 휴전할 수 있었다.

나중에 염파가 실각하고 방난이 후임자가 되자, 연의 장수 극신은 “방난 정도는 쉽게 이길 수 있다”고 큰소리치다가 방난에게 전사하고 2만 군사를 빼앗겼다. 연은 신의를 잃었고, 이익은커녕 손해만 보며 나라가 기울어갔다.

참새가 죽어도 짹한다던가. 연은 멸망의 위기 앞에서 진시황 암살을 꾀했다. 진(秦)이 본격적으로 사방을 정복하며 천하통일을 향해 달리고 있을 때, ‘진이 연을 치는 것은 화로의 숯불이 가벼운 기러기 깃털 하나를 태우는 것처럼 쉬운 일’이었다. 이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연의 태자 단이 호걸 형가에게 진시황 암살을 의뢰하자 형가는 비장하게 노래하며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넌다.

“바람소리는 소슬하고 역수는 차갑구나! 사나이 한번 떠나면 다시는 돌아오지 못하리.”


1/4
글 · 사진 김용한 | 중국연구가 yonghankim789@gmail.com

관련기사

목록 닫기

베이징을 위한 베이징에 의한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