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현직외교관의 이색연구

태극기에 담긴 한반도 분단과 통일의 비밀

  • 이상학·상해 총영사관 영사

태극기에 담긴 한반도 분단과 통일의 비밀

2/2
역리적(易理的)으로 보면 지구의 지기(地氣)는 남극과 북극을 중심으로 사방으로 기운을 뿌려가면서 지구상의 생명체를 키워왔다. 즉 남극의 화(火) 기운과 북극의 수(水) 기운에 의해 지구 생명체가 지금까지 성장해왔다는 뜻이다. 그런데 불과 물은 그 성질이 서로 상극(相剋)하는 작용(水克火)이기 때문에 지구 생명체들도 화합과 조화보다는 분열과 대립으로 성장해왔다.

그러다가 지금으로부터 100여년 전부터 전 지구의 기운이 한반도로 집중됨에 따라, 한반도는 지구의 단전(丹田)과 같은 곳이 되었다(지구의 기운이 왜 100여년 전부터 한반도로 통일되었는지에 대해서는 천문, 지리, 역학 등 전문적인 지식을 필요로 하므로 여기서는 생략하지만 필자의 졸저 ‘한·한·한의 비밀과 사명’에 자세히 설명돼 있음).

한반도가 전 지구 기운이 모이는 곳이라는 얘기는 ‘주역’에도 나와 있다. 공자(BC 51년∼BC479년)는 이미 2500년 전에 ‘주역’의 설괘전(說卦傳)에서 이렇게 말했다.

“간(艮)은 동북방을 상징하는 괘이니 만물이 열매를 맺어 종지부를 찍음과 동시에 시작과 새 출발이 이루어지는 곳이다. 따라서 조물주의 창조의 이상 섭리가 간방에서 이루어진다(艮東北之卦也 萬物之所成終而所成始也 故曰成言乎艮).”

역학에서 간(艮)괘는 방향으로는 동북방향, 국가로는 한국, 나무로는 열매를 상징한다. 공자의 말씀은 간(艮)방으로 인류 문화의 모든 진액이 모여들어 세계의 중심지가 된다는 의미다. 이는 일찍이 탁월한 예언으로 이름을 높인 탄허스님도 밝힌 바 있다.



어떻든 오랫동안 물 기운과 불 기운의 대립과 분열로 사분오열되었던 지기(地氣)들이 원시반본(原始返本, Returning to the Origin)하여 남·북극의 제자리로 몰려오게 됐다. 남극의 지기인 화기(火氣)는 한반도의 남쪽 부분으로, 북극의 지기인 수기(水氣)는 한반도의 북쪽 부분으로 뭉쳐 있게 된 것이다.

그런데 화기와 지기는 그 성질이 서로 대립하므로 쉽게 융화하기 힘들다. 비유하자면 남북한의 분단상황은 지구의 화기인 남극과 수기인 북극의 상대적인 현상을 표상하기도 한다.

지구에는 남극과 북극은 있지만 동극과 서극은 없다. 따라서 오늘날 세계적으로 동·서의 이념대립 현상은 점차 적어지는데 비해 남·북간의 정치·경제적인 대립과 격차는 더욱 심해지고 있는 것도 이런 이치 때문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수기와 화기는 궁극적으로는 조화 통일되려는 목적을 갖고 있다. 이를 ‘수극생화(水克生火)’의 이치라고 한다. 마찬가지로 지구의 수화(水火) 기운이 한반도의 남·북에 몰려와 있는 것은 서로 대립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남극과 북극의 지기가 궁극적으로 합일하기 위해서다. 결국 한반도의 남북한 분단은 수화(水火)의 상극(相克, mutual conflict) 기운이 상생(相生, mutual life-bettering)으로 넘어가기 위한 마지막 과정인 것이다.

그렇다면 수화(水火) 기운이 상극에서 상생으로 어떻게 전환할 수 있는가. 이를 위해서는 그 중개자가 필요한 법인데, 바로 나무 목(木) 기운이다. 즉 물은 나무를 생하고(水生木), 나무는 불을 생하는(木生火) 이치에 의한 것이다.

그렇다면 한반도에서 그 목(木)의 역할이란 무엇일까. 바로 3·8 남북 분단선이 그것이다. 왜냐하면 3과 8이라는 숫자가 음양오행상으로 목(木)을 상징하는 숫자이기 때문이다.

결국 천리(하늘의 섭리)는 미·소를 내세워 한반도를 굳이 3·8선이라는 목(木) 선으로 나눠 장차 전지구적으로 남극과 북극의 기운을 통일하려 했던 것이다.

한반도 통일 일등공신은 ‘소떼’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와 그 후의 순조로운 후속조치 진행으로 인해 우리는 남북통일이 성큼 눈앞에 다가선 느낌을 받고 있다. 그런데 남북정상회담과 이산가족 상봉의 성공적 개최로 이어지기까지 남북한 교류의 1등 공신은 누구일까?

필자는 결론적으로 ‘소(牛)’라고 생각한다. 정주영씨가 98년 6월과 10월 두 차례에 걸쳐 모두 1001마리를 북한에 보낸 그 소떼 말이다. 금세기 최대의, 역사상 초유의 특이한 이벤트였던 ‘소떼’의 방북으로 꽉 막혔던 남북교류에 물꼬가 트이고 금강산 관광도 가능해졌다는 데에는 아무도 이의를 제기하지 못할 것이다. 말하자면 소떼가 50년 분단된 한반도의 허리를 이었고, 소떼로 인해 남북간 육로와 해로가 열렸다. 당시 언론들은 방북 소떼를 ‘통일소’라고 하면서 그 의의를 다음과 같이 표현했다.

‘남북화해의 물꼬를 트고 7000만 한민족의 염원인 통일의 초석이 될지도 모를 역사적 사건.’

‘방북한 소떼가 (북한에서) 쟁기를 끄는 것은 (통일의) 씨앗을 심는 과정이고, 달구지를 끄는 것은 열매를 거두는 과정이다. 그러므로 이 소떼는 농사의 역우(役牛)가 아니라 통일의 역군(役軍)들이다. 그런 뜻에서 이제는 우공(牛公)이라고 대접해 부르고도 싶다.’

그런데 남북통일의 시기와 관련해 소떼가 등장하게 된 것은 결코 우연한 일은 아니다. 이 역시 하늘의 섭리와 비밀이 담겨져 있다. 그 이치를 차근차근 따져보기로 하자.

역학에서는 인간을 비롯한 뭇 생명체가 태어나 성장하는 하늘을 선천(先天: The Early Heaven)이라 하고, 만물이 성숙하여 영원한 생명으로 결실을 맺는 하늘을 후천(後天: The Later Heaven)이라 한다. 이를 4계절로 비유하면 봄과 여름의 계절이 선천이요, 가을과 겨울의 계절이 후천에 해당한다. 또 선천은 남극과 북극이 태극으로 나뉘어 분열과 대립을 일삼는 묵은 하늘이요, 후천은 태극이 무극(無極)이 되면서 곧 도래할 새 하늘이다.

이런 이치에 따라 한반도가 선천의 태극 모양으로 분단됐다가 통일되는 것은 장차 태극이 무극이 되는, 새 하늘 새 땅의 도래와 직접적으로 연관될 수밖에 없다.

한반도에 무극의 기운이 대두한다는 것은 일찌감치 동학을 창도한 수운 최제우(1824∼1864년) 대신사(大神師)에 의해 주창된 바 있다. 동학의 2대 경전인 ‘동경대전’과 ‘용담유사’에서는 이렇게 전하고 있다.

“어화! 세상 사람들아, 무극지운(無極之運) 닥친 줄을 너희 어찌 알까보냐.”(용담가)

“만고에 없는 무극대도 이 세상에 날 것이니, 나는 도시 믿지 말고 한울님만 믿었어라.”(교훈가)

최제우는 이렇게 한반도에 무극의 기운이 창도함을 목청껏 노래하고 있는 것이다.

그런데 이러한 무극기운의 도래는 소(牛, 12지지로는 丑)와 깊은 관련이 있다는 게 우주의 법칙이다.

현재의 하늘인 선천을 역학에서는 ‘자운(子運)’이라 하고, 후천을 축운(丑運)이라고 한다. 이를 지구 물리학적 입장에서 해석하자면, 선천에서는 지구의 축이 자오선(子午線)으로 23.5도 기울어진 채 운행하는데 반해, 후천이 되면 지구 축이 축미선(丑未線)으로 벌떡 일어서게 된다. 지금의 지축 북방이 쥐의 방향인 자방(子方)에서 소의 방향인 축방(丑方)으로 옮겨지게 되는 것이다. 결국 자방(子方)의 하늘인 선천이 물러가면 축방(丑方)의 하늘인 후천이 열린다는 말로 바로 천지개벽(天地開闢)의 이치를 의미한다(그림 참조).

그렇다면 이러한 천지개벽과 정주영씨의 소떼는 어떤 의미를 가지고 있다는 말인가. 결론적으로 남북 태극선을 통과한 소떼는 지구가 태극 기운에서 무극 기운인 새하늘로 변한다는 신호이자, 좁게는 남북으로 분단된 한반도가 이제 하나로 합치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즉 한반도 통일은 우리 민족 내부의 일이라는 차원을 넘어서 전 지구적 차원에서 선천세상이 종결하고 후천세상이 시작된다는 의미이다.

한편으로 남북한이 하나로 통일된다는 것은 현재 남한의 도(道)와 북한의 도(道), 이렇게 둘로 나뉘어 있던 한반도가 하나의 대도(大道)가 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얼마전 김용옥씨의 노자 ‘도덕경’ 강의로 인해 도(道)에 대한 관심이 크게 일고 있으나, 정작 우리나라 자체가 하필 절대의 이상세계요 진리의 본체를 지칭하는 도(道) 자(경기道·강원道·충청道· 전라道·경상道·제주道)를 써서 전국이 나뉘어 있다는 사실은 까맣게 망각하고 있다.

우리나라 사람들 사이에 도에 대한 관심이 크게 이는 것을 놓고 일부 언론에서 21세기에 웬 도덕경 붐이냐고 꼬집은 것을 본 적이 있다. 그러나 우리는 애초부터 도의 나라에 태어나 도의 백성들로 살아가는 사람들이다. 어려서부터 도의 이치인 ‘도리도리(道理道理)까꿍(각궁, 覺弓)’을 배우고, 놀 때도 우주개벽의 비밀이 담긴 윷놀이를 하면서, 매일 전국 각 도의 길(道路)을 다니고 있는 셈이다.

이렇게 우리 국민들의 심성 속에는 도에 대한 기본 바탕이 무의식 속에 깔려 있는 것이다. 일본 모리 총리가 얼마 전 “일본은 신(神)의 나라”라고 하여 크게 문제된 적이 있었는데, 필자는 “한국은 도(道)의 나라”라고 감히 주장한다.

무극대도와 천지개벽

따라서 한반도 통일은 한반도 통일을 상징하는 무극(無極)과 대도(大道)가 하나로 합친 ‘무극대도’(無極大道, The Great Tao of the Boundless)가 한반도에 출현하여 한반도 통일을 실현시킨다는 비밀도 동시에 내포하고 있다.

그런데 지금의 자오선(子午線)이 축미선(丑未線)으로 벌떡 일어서는, 즉 태극이 무극으로 변하는 천지개벽시에는 인간의 능력으로는 도저히 감당할 수 없는 전 지구상의 지진, 화산폭발, 이상기후 등 자연재해를 피할 수 없다. 이는 19세기 역학자인 일부 김항의 정역(正易) 이론으로도 확인할 수 있다. 지금은 1년이 365¼일이지만 후천개벽이 될 때는 5¼(윤달과 윤일)이 없어지고 지구의 1년이 360일이 된다는 것. 문제는 이렇게 되려면 지축의 이동이 불가피하며, 지축 변동시 지구는 험난한 흔들림을 겪을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이런 과정을 거친 뒤에야 비로소 지구가 낙원으로 화하는 시대에 접어든다는 게 역리적 예측이다.

이렇게 지구 축의 변화로 하늘과 땅이 바뀌는 것을 두고 동양에서는 열릴 개(開), 열릴 벽(闢)자를 써서 ‘개벽’이라고 한다. 이 후천을 일러 한국의 역철학에서는 ‘후천선경’이라고 하며, 기독교에서는 새 하늘과 새 땅 또는 새 예루살렘이라고 하는 것이다. 또 동양에서는 선·후천이 바뀌는 것을 서양(기독교)처럼 말세와 종말이 아니라, 인류와 문명 더 나아가 지구와 우주 자체가 한차원 높게 도약하는 성숙의 시기로 본다.

사실 우리 속담에도 이러한 천지 대개벽을 암시한 말들은 많다. ‘하늘이 무너져도 솟아날 구멍이 있다’라는 속담이 있는데, 이는 다른 말로 ‘하늘이 비록 무너져도 소가 나올 구멍이 있다’(한문으로는 天雖崩 牛出有穴)라고도 하고, ‘하늘이 이제 쓰러져도 소가 나올 구멍이 있다’(한문으로는 天地方蹶 牛出有穴)라고도 한다. 모두가 ‘하늘이 무너져도 소가 나온다(천붕우출 天崩牛出)’는 말이다. 이 말은 대개벽기에 지축이 축(丑:소)방으로 옮겨가는 것과 일치한다.

그리고 격암 남사고와 최제우 선생은 이러한 천지개벽기에 사는 방법 역시 소에 있다고 강조한다. 즉 소울음 소리에 귀의하라는 뜻의 ‘우성귀의(牛聲歸依)’가 그것이다. 천지개벽 대환란시에 구원의 활방이 무극대도(無極大道)의 밭(田)에서 나는 ‘소울음소리’〔한자로는 ‘우명성(牛鳴聲)’ 또는 ‘우성(牛聲)’ 또는 ‘훔()’이라고 함〕에 있다는 것이다. 이와 같이 개벽의 이치가 소(丑)에 있는 것처럼, 개벽시 구원의 도(道) 역시 소(牛)에 있기 때문에 소가 한반도 통일의 해결사로 등장한 것이다.

지금쯤 98년 북한에 들어간 소들은 송아지를 낳았을 것이고 이 ‘통일’ 송아지들은 통일을 기다리며 ‘소울음 소리’를 내고 있을 것이다. 그것은 앞으로 한반도 통일을 가져오는 대개벽기에 살아남기 위해서는 누구나 ‘소울음 소리’를 찾아야 한다는 것을 예고한 하늘의 사전 예행연습이요 메시지일 것이다.

흥미로운 점은 또 있다. 만물은 모두 세 번의 변화를 거쳐 완성된다는 우주 원리는 소떼에 있어서도 예외가 아니라는 것이다. 현대 정주영씨가 98년에 두 번에 걸쳐 소떼를 보낸 다음, 최근 세 번째로 소 500마리를 북한에 보냄으로써 남북통일은 완전히 무르익어 우리 눈앞에서 성큼 다가섰다는 것이다. 이것은 후천개벽의 시간대도 그리 멀지 않았다는 뜻이기도 하다.

게다가 더 상서로운 일은 남북한 정상이 만남의 선물로 각기 남한과 북한을 대표하는 진돗개와 풍산개 1쌍씩(생후 2개월짜리)을 선물했다는 점이다. 정주영씨의 소떼 방북에 이어 또 하나의 가장 한국적인 이벤트가 하나 더 추가된 셈인데, 남에 온 풍산개의 이름은 ‘우리’와 ‘두리’, 북에 간 진돗개의 이름은 ‘평화’와 ‘통일’이다. 네 마리 모두의 이름을 합치면 ‘우리 둘이 평화통일’ 하자는 것이니 이렇게 좋은 작명도 없다.

남북 정상회담은 제3자의 개입 없이 남북한 당사자가 직접 만났다. 이것은 분단 반세기 만에 한국이 드디어 자신의 운명을 스스로 통제하는 길로 들어섰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간 한반도 통일 문제는 주변 4강국의 이해관계에 좌우돼왔으나, 앞으로는 한국인이 직접 주도해 갈 것임을 개들의 이름에서 확인할 수 있는 것이다.

현행 태극기의 문제점

마지막으로 현행 태극기의 문제점을 살펴보기로 한다. 태극기에서 음양 태극이 좌·우로 서 있는 것과 위·아래로 누워 있는 것 사이에는 무슨 차이가 있는 것일까?

1년 12개월의 양과 음 기운은 다음과 같이 운행된다. 양(陽)기운은 북쪽 자방(子方) 자월(子月: 음력 11월) 동지에 일양(一陽)이 처음 생겨 동쪽 봄을 거쳐 남쪽 하지까지 와서 양이 다 크게 되므로 낮이 길어진다. 반면 음(陰)기운은 남쪽 오방(午方) 오월(午月: 음력 5월) 하지에 일음(一陰)이 처음 생겨 서쪽 가을을 거쳐 북쪽 동지까지 와서 음이 다 크게 되므로 밤이 길어진다. 이렇게 1년 천지의 음양기운은 겨울→봄→여름→가을로 순행한다. 이것이 원래 태극기의 이치다.

그런데 현행 태극기에 있는 태극음양은 양기운(붉은 색)에서 음기운(푸른 색)으로 커 가면서 겨울→가을→여름→봄으로 돌아가게 되므로 천지의 운행도수와는 반대로 운행한다. 이것은 음양의 태극이 누워있는 데 따른 것이다.

따라서 이것을 바르게 순리대로 운행하게 하려면 양(붉은 색)과 음(푸른 색)이 지금처럼 위·아래가 아니고 좌·우로 오게 세워 놓아야 한다(그림 참조). 천지이치도 동과 남(태극기의 좌측)은 양(陽)이 되고, 서와 북(태극기의 우측)은 음(陰)이 된다. 이제 천지가 바로 잡히는 때를 맞아 우리 태극기도 제 모습을 찾아야 할 때가 온 것 같다.

신동아 2000년 9월호

2/2
이상학·상해 총영사관 영사
목록 닫기

태극기에 담긴 한반도 분단과 통일의 비밀

댓글 창 닫기

2019/09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