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특별기고

얼굴을 보면 사람이 읽힌다

  • 주선희 < 인상학 연구가 >

얼굴을 보면 사람이 읽힌다

2/9
얼굴의 모든 부분은 제각기 운명적 지도와 건강의 척도를 지니고 있다. 모든 부분을 상세히 설명하기는 어렵지만 가장 쉽게 이해하고 넘어갈 수 있는 부분과 중요한 몇 가지만 간략하게 얘기해본다.

▶눈

얼굴이 1000냥이면 눈이 900냥이라는 말이 있다. 그만큼 눈이 인상학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매우 크다. 우리가 눈으로 바깥 세상에서 받아들이는 정보는 80%가 넘는다. 대화의 순간에도 말로 이해하고 있다고 생각할지 모르지만 사실은 눈으로 보면서 진위나 호의를 감지하여 판단하게 된다. 눈은 돌출된 뇌라고 생각해도 좋다.

좋은 눈은 눈의 흑과 백이 분명해야 한다. 만약에 누구를 몹시 미워하면 그 사람의 눈에는 살기가 돈다. 무언가에 광적으로 미쳐 있다면 형언하기 어렵지만 번뜩이는 광기와 같은 기운이 돈다. 신들린 사람의 눈에는 물기가 심하게 흐른다. 깊은 생각을 하고 명상을 많이 하는 사람은 눈빛이 그윽하고, 눈앞의 이익에만 급급한 사람은 눈동자가 깊지 않게 재빠르게 움직인다.

책을 많이 읽은 사람의 눈에는 총명한 빛이 감돌고, 아무 생각없이 자다가 일어나거나 희망 없이 사는 사람은 눈에 빛이 없다. 몸이 아픈 사람도 눈에 힘이 없고 눈빛이 약하다. 사랑을 할 때는 눈이 더 맑아지기 때문에 사랑을 하면 예뻐진다는 말이 있다.



피곤하거나 싸울 때는 눈에 핏발이 서고, 이유없이 핏발이 서면 다투는 일이 생기기 때문에 쉬거나 마음을 가다듬는 작업이 필요해진다. 예를 들어 송사 과정에서 눈에 핏발이 서고 목소리가 쉬면 재판에 불리해짐을 암시한다.

우리는 자연인이기 때문에 의지와 상관없이 몸이 스스로 앞일을 예견한다. 필자가 만난 어느 재벌은 어제까지만 해도 눈빛과 목소리가 괜찮았는데, 다음날 만나보니 하루 만에 눈에 핏발이 서고 목소리가 쉬어 있었다. 그날 바로 구속되는 일이 생겼다.

일일이 예를 들긴 힘들지만 필자는 사람의 눈에 나타난 여러 가지 현상으로 현재나 앞일을 발견하고, 실제로 그런 일이 적중될 때 인상학의 신비와 심오한 깊이에 놀랄 때가 많다.

이외에도 눈에서 파악할 수 있는 건강이 얼마나 많은가. 홍채의 색깔로 그 사람의 여러 상황을 읽을 수 있는데, 이는 실제 의사나 한의사들도 활용하고 있는 질병 진단법이다. 눈에서 흑과 백의 상태나 동자의 크기, 돌출상태, 속눈썹의 상태로 건강과 정신세계를 읽을 수 있다.

▶코

옛말에 ‘귀 잘생긴 거지는 있어도 코 잘생긴 거지는 없다’는 말이 있듯이 코는 건강, 사회적 위상, 자존심, 부, 공격과 방어력, 성격, 중년운을 볼 수 있는 중요한 부위다. 코에는 온몸의 건강, 오장육부의 모습이 다 들어 있다.

코는 부모가 낳아준 모습대로 가지고 있는 것이 아니라, 자기가 살면서 스스로 만들어 가거나 환경에 따라 변한다.

코는 곧 자신이다. 어린아이들은 비교적 코가 낮고 콧등이 푸르스름하다. 코가 낮기 때문에 다른 사람을 따르기도 하고, 애교도 부리고 부모 말도 잘 듣는다. 코가 점점 높아지면서 부모를 거스르고 자기 주장을 내세우고 자존심을 찾는다. 콧대가 높다는 말은 그만큼 자존심이 강하다는 뜻이다. 주변에서 누구누구는 자존심이 강하다는 평판을 받는 사람을 만나보면 정말로 코가 높은 것을 볼 수 있다.

콧등의 색도 몸이 건강할 때는 윤기가 나면서 환하고 탄력이 있다. 만약 피부가 검다면 피부에 균형이 맞게 검어야 좋다. 피부가 맑으면 코 색도 맑아야 좋다. 피부가 맑은데, 코에 거무스름한 기운이 있으면 건강이 좋지 않고 자신감을 잃은 상태라 할 수 있다.

갓난 아이들은 콧등이 푸르스름하므로 감기나 질병에 쉽게 걸리고, 한 번 질병에 걸리면 건강이 급속히 악화되고, 생명을 잃기 쉽다. 어른도 이 자리에 검푸른 기운이 있으면 늘 건강을 조심해야 하는데, 각 부위마다 오장의 위치가 나뉘어 있다. 아주 예민한 사람은 건강이 나쁠 때 코가 가렵기도 한다.

야단맞을 일이 있으면 호르몬의 작용으로 코가 간지러워지기도 하고, 결재를 받거나 할 때 자신이 없으면 스스로 코를 긁기도 한다.

코는 공명기 구실을 하므로 코 생김새에 따라 목소리도 달라진다. 덥고 습기가 많은 지역에 살면 코는 넓고 뭉툭 납작하다. 따라서 자존심을 앞세우기보다는 수평적 정서가 자리잡는다. 아프리카 토인들의 코를 보면 알 수 있다. 이민을 가서 기후와 환경 여건이 달라지면 코 모양도 점차 달라지므로 이민 2세들의 얼굴은 순수 한국인과 다르게, 그 지역 사람들을 점점 닮아간다.

우리가 사람을 반갑게 만날 때 눈썹 사이의 명궁을 펴주는데, 그게 반복되면 그 부위를 운동시키는 결과가 되어 명궁에 탄력이 생겨서 저절로 살집이 두꺼워진다. 그 자리는 복이 들어오는 관문이다.

피부의 80% 이상이 수분이라면 물은 위에서 아래로 내려오는 성질이 있어, 콧등에 골고루 분포되면서 내려오다가 코 끝에 와서 머물게 된다. 많이 웃어주고 진심으로 반갑게 사람을 대한다면 콧방울에 탄력이 생겨 낚싯바늘처럼 콧날개가 둥그스름하고 탄력있게 자리잡는다. 콧방울에 탄력이 있어야 공격과 방어력이 뛰어나서 어떤 위기도 잘 헤쳐나가 성공할 수 있다. 코 끝과 콧날개가 조화를 이룰 때 재복이 있다고 한다.

그리고 콧구멍이 작은 사람은 융통성이 결여되어 있다는 말이 있다. 이는 코에 분비물이 있을 때 파내고 시원해하는 것처럼, 콧구멍이 작은 사람은 적게 호흡하며 살아가면서 성격도 답답해지는 것에서 비롯된다. 반면에 콧구멍이 큰 사람은 호흡을 크게 하고 살게 되므로 배포도 커지고 성격도 화통해진다. 콧구멍이 큰 사람과 작은 사람은 사회에서도 그 사는 모습이 구분된다.

잘생긴 코를 만들려면 긍정적인 태도로 세상을 밝게 살고, 자주 미소를 지으며 적극적으로 활짝 웃고, 비록 어려운 일이 있다 하더라도 느긋한 마음을 가지면 된다. 이런 생활태도와 사고가 꾸준히 지속되면 코 모양이 원만하면서 건강한 모습으로 자리잡는다.

▶입

입은 말할 때는 나가고 음식을 먹을 때는 들어오는, 바쁘게 움직이는 기관으로 인상학 용어로는 출납관이다. 가정생활, 정조개념, 금전관계, 건강을 보는 부분으로, 선이 분명하고 입꼬리가 살짝 위로 향해야 좋다.

입 주위에는 근육이 16개 정도가 있는데, 심술이 날 때나 기분이 좋을 때, 화가 날 때, 슬플 때 등등 사람의 정서에 따라 근육이 운동하는 자리가 달라진다. 어떤 성격을 오래 지니고 있다 보면 입 주위 살의 탄력과 자리도 달라진다.

그래서 심술 있는 사람은 불독처럼 심술보가 생기고, 늘 동심의 마음을 가지고 살면 80∼90세가 된다 하더라도 뺨에 살이 올라 동안이 된다. 우울하고 부정적인 생각을 가진 사람은 어금니 깨물 일이 많기 때문에 입꼬리가 밑으로 처진다.

가령 어린아이에게 장난감을 주면 기뻐 웃으면서 입꼬리가 올라가고, 장난감을 빼앗으면 울면서 입꼬리가 아래로 처진다. 일시적인 아닌 오랜 시간을 밝게 사느냐, 어둡게 사느냐에 따라 입 모양은 달라진다. 입은 상학에서 말년을 의미한다.

입 모양은 상황에 따라 변화한다. 여건이 나아지면 입이 커지고 어려워지면 입이 작아진다. 기분이 좋으면 웃을 일이 많아지고, 그러면 근육은 입이 커지는 운동을 하게 된다. 반면 자신감이 없어 위축되면 자연 입이 오므라들므로, 옆으로 늘리는 운동 횟수가 줄어든다.

입이 작으면 성격이 소심한 편이다. 입이 작은 사람은 좀더 자신감을 가지고 생활할 필요가 있다. 그러면 자연 입이 커져서 얼굴이 균형을 찾는다.

입이 크면 저돌적이지만 섬세한 부분에 약하고, 일을 크게 벌리는 편이다. 입이 너무 큰 사람은 신중한 태도를 가지면 입이 작아지는데, 성형하지 않는 한 상당한 시간을 요한다.

이때 어떤 입이 균형이 맞는지를 알려면 자신의 눈동자 중앙에서 수직으로 내려오는 자리에 입 양끝이 자리잡는지를 확인하면 된다.

아사풍이 올 것도 아닌데, 입이 약간 틀어진 사람도 있다. 바른 말 고운 말을 해야 입도 반듯해진다. 거울을 보면서 시험해보는 것도 재미있을 것이다. “당신은 나쁜 사람이야” “혼날 줄 알아” 등등 부정적인 말을 하면 입은 상하좌우가 미운 모양으로 움직이게 된다. 한편 겉치레로 하는 말일지라도 “감사합니다” “반갑습니다” “사랑합니다” 같은 예의바르고 정다운 말을 하면 입은 반듯하게 움직인다. 진심에서 우러나오는 말이라면 인성이 반듯하니 찰색이 좋아지고, 행운이 찾아오며 성공의 길로 나아가게 된다.

등뒤에서 흉보고 헐뜯는 등 언상이 나쁜 사람치고 크게 잘되는 사람이 없다. 사람이 어려울 때는 곤란한 표정과 직설적인 말 등 곱지 않은 표현을 할 수 있다. 어려울 때 느긋한 표정과 여유로운 마음으로 대화를 할 수 있어야 무한한 잠재력을 보유한 사람으로 평가받을 수 있다. 그것이야말로 개인의 경력을 나타내는 척도이다.

눈이 빛나고 좋은 내용의 대화를 하면서도 입은 웃지 않는 사람이 있다. 웃을 때는 얼굴 전체가 웃어야 한다. 운기를 볼 때 모순되게 웃는 얼굴은 잘되다가도 결국 일이 힘들어짐을 암시한다.

2/9
주선희 < 인상학 연구가 >
목록 닫기

얼굴을 보면 사람이 읽힌다

댓글 창 닫기

2019/09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