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갖고 싶은 음반, 듣고 싶은 노래

임동혁 데뷔앨범 & 세상의 모든 음악

  • 글: 전원경 winnie@donga.com

임동혁 데뷔앨범 & 세상의 모든 음악

작곡가 슈만이 쇼팽의 연주를 듣고 “여러분, 모자를 벗으시오. 천재가 나타났소!”라고 외친 일화는 유명하다. 피아니스트 임동혁의 데뷔 앨범을 듣고 이렇게 외치고 싶어졌다면 지나친 반응일까. 그러나 쇼팽의 스케르초 2번과 발라드 1번, 슈베르트의 즉흥곡 4곡, 라벨의 ‘라 발스’ 등이 실린 이 음반에는 조금 흥분된 찬사를 보내도 될 듯싶다.

올해 나이 만 18세로 모스크바 음악원 재학생인 피아니스트 임동혁은 지난해 12월 프랑스의 롱-티보 콩쿠르에서 우승하며 혜성처럼 등장했다. 지난 9월7일 LG아트센터에서 열린 그의 국내 첫 독주회는 매진 사례를 기록하기도 했다. 대중 앞에 나타난 지 이제 겨우 1년 남짓이지만 이미 임동혁은 한국 출신 클래식 음악가로는 조수미 다음가는 인기를 얻고 있다.

임동혁 데뷔앨범 & 세상의 모든 음악
그의 데뷔 음반을 들어보면 그 인기가 무엇보다 실력에서 비롯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첫 곡인 쇼팽의 스케르초 2번에서 임동혁은 자신의 색깔을 충분히 과시한다. 놀랄 만큼 유연한 손목과 손가락으로 리드미컬하게 흘러내리는 연주가 그의 특징이자 개성이다. 그러면서도 촉촉한, 수줍은 듯 절제된 스타일의 쇼팽을 창조하고 있다. 이 같은 스타일은 슈베르트의 즉흥곡 연주에서도 빛을 발한다.

마지막 수록곡인 라벨의 ‘라 발스’는 감탄사를 연발하게 만든다. 이제껏 섬세한 감성이 두드러지는 연주를 들려주었던 임동혁은 마지막 곡에서 마치 몰아치는 파도처럼 자유분방하고 힘있는 터치로 건반을 질주한다. 에프게니 키신과 같은 몇몇 천재 연주자들에게서나 느낄 수 있는 귀기(鬼氣)마저 서려 있다. 임동혁은 이 음반으로 프랑스의 음반상인 ‘디아파종 도르’ 상을 수상했다.

신동아 2002년 11월 호

글: 전원경 winnie@donga.com
목록 닫기

임동혁 데뷔앨범 & 세상의 모든 음악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