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시마당





강물을 따라 걸을 때 강물은 나에게 이렇게 말했네인생은 이렇게 흐르는 거야너도 나처럼 흘러봐

하얗게 피어 있는 억새 곁을 지날 때 억새는 이렇게 말했네너도 나처럼 이렇게 흔들려봐인생은 이렇게 흔들리는 거야

연보라 색 구절초 꽃 곁을 지날 때 구절초 꽃은 이렇게 말했네인생은 한번 피었다 지는 꽃이야너도 이렇게 꽃 피어봐

커다란 느티나무 아래를 지날 때 느티나무는 이렇게 말했네인생은 이렇게 뿌리를 내리고 그 자리에서 사는 거야너도 뿌리를 내려봐

하늘에 떠 있는 구름 밑을 지날 때 구름은 이렇게 말했네인생은 이렇게 허공을 떠도는 거야너도 그렇게 정처 없이 떠돌아봐

내 평생 산 곁을 지나다녔네산은 말이 없었네산은, 지금까지 한마디 말이 없었네

신동아 2003년 1월 호

목록 닫기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