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길따라 맛따라

초록 차밭, 고즈넉한 포구, 그윽한 風磬소리… 봄날은 무르익고

세상사에 지친 마음 다독이는 생명력의 발원지, 전남 보성·강진

  • 글: 김진수 기자 사진: 김성남 기자

초록 차밭, 고즈넉한 포구, 그윽한 風磬소리… 봄날은 무르익고

1/3
  • 보성과 강진은 과(過)하다 싶으리만큼 여유롭다. 차밭도, 절집도, 포구에서도 여간해선 시끌벅적함을 찾기 힘들다. 일상에 찌든 나그네들이 곧잘 느낄 법한 객기(客氣)도 허(許)하지 않는다.
  • 그래서 보성과 강진에 가면 과하다 싶으리만큼 푸근해진다.


남도땅엔 봄볕이 완연하다. 승용차로 6시간 남짓한 서울∼보성간 여정 내내 차창을 넘는 바람도 순풍(順風). 송광사 앞 ‘순천식당’에서 점심으로 산채비빔밥 한 그릇 뚝딱 해치우니 이내 춘곤증이란 놈이 슬며시 몸을 비벼댄다. 영락없이 봄날이 익고 있다.

순천에서 보성은 지척. 18번 국도를 타고 30분만 가면 곧게 뻗은 해송(海松) 사이로 초록이 넘실댄다. 차밭이다. 보성을 말할 때 녹차를 빼놓을 수 없다더니, 다향(茶香)에 물든 보성은 그야말로 다향(茶鄕)이다.

‘차향 가득한 곳’ ‘몽중산다원’…. 널린 팻말을 못본 셈치고 ‘보성다원’부터 찾는다. 수녀와 비구니가 정겹게 자전거를 함께 타던 011휴대전화 CF의 무대다. MBC 드라마 ‘온달왕자’의 촬영지이기도 하다. 구불구불한 차밭 고랑 사이로 관광객들의 울긋불긋한 옷차림이 봄꽃마냥 돋보인다.

보성이 차 재배지로 최적인 까닭은 해양성 기후와 대륙성 기후의 교차점이어서 해무(海霧)가 풍부해서다. 보성다원은 국내 최고(最古)의 차 재배지. 하지만 차밭보다 더 정겨운 건 관광객들의 평화로운 면면. “이곳에만 오면 마음이 편안해져요.” 비번날, 아내와 5개월 된 아기와 함께 다원에 들른 광주시민 이병주(32)씨는 “두 번째 방문”이라며 ‘초록 예찬’을 펼친다. 모르긴 해도, 화창한 봄볕 아래 산바람 쐰 그들의 마음이 차밭보다 더욱 푸르러질 게다.
1/3
글: 김진수 기자 사진: 김성남 기자
목록 닫기

초록 차밭, 고즈넉한 포구, 그윽한 風磬소리… 봄날은 무르익고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