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이달의 추천도서

조선의 뒷골목 풍경 외

  • 담당: 김현미 기자

조선의 뒷골목 풍경 외

1/3
조선의 뒷골목 풍경 강명관 지음

조선의 뒷골목 풍경 외
책의 서문에는 ‘잊혀진 조선 사람들의 역사’라고 적혀 있다. 역사에서 ‘거창’ ‘치밀’ ‘엄숙’ 같은 것을 걷고 나면 이처럼 적나라한 조선의 뒷골목 풍경이 나타난다. 그리고 이곳을 누비는 유흥가의 무뢰배, 풍악으로 일생을 보낸 탕자들, 반(反)양반의 기치를 든 비밀 폭력조직, 대리시험 전문가, 벼락출세한 떠돌이 약장수, 상놈 개똥이, 종놈 소똥이, 여성 말똥이들이 보이기 시작한다. 지난 1년 동안 ‘신동아’에 연재했던 ‘조선의 뒷골목 풍경’은 흥미로운 주제 선정과 맛깔스러운 글솜씨로 많은 독자를 확보한 바 있다. (푸른역사/ 396쪽/ 1만4500원)

마흔 혁명 다케무라 겐이치 지음/ 신금순 옮김

‘인생 후반부’가 시작됐음을 의미하는 나이 마흔, 그러나 마흔은 지금까지 살아온 삶과 단절하고 자신을 혁명적으로 바꿀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이기도 하다. 평소 클래식통으로 불리던 와카바야시는 47세에 은행을 그만두고 텔레비전 음악 프로그램 진행자로 변신했다.일본의 유명 저술가인 다케무라 겐이치는 와카바야시처럼 생물학적 나이와 상관없이 젊음을 유지하는 사람들에게서 공통점을 발견하고 이 책을 썼다. 인생 리모델링에 성공한 사람들의 이야기는 유쾌하다. 내면에 숨어 있는 열정과 재능을 찾아낼 수만 있다면 당신 앞에도 유쾌한 후반생이 기다리고 있다. (넥서스북스/ 196쪽/ 9800원)

한 남자의 그림사랑 김순응 지음

미술품 전문경매회사 서울옥션의 김순응 사장이 들려주는 인생과 그림 이야기. 은행에서만 23년을 근무한 그가 40대 후반 새로운 인생을 시작했다. 평생을 두고 사랑했던 그림에게로 간 것이다. 충청북도 산골 마을에서 유년시절을 보낸 그는 ‘플랜더스의 개’를 읽으며 네로가 죽어가면서도 그토록 보고 싶어했던 루벤스 그림에 호기심을 갖게 됐다. 그의 호기심은 박수근, 밀레로 이어졌고 결국 서울옥션에서 예술품을 사고파는 일을 하기에 이른다.이 책은 김사장의 유년기와 은행원 생활, 그림에 대한 사랑을 키웠던 시절을 담은 ‘그림에 미친 은행원’과 컬렉터로서 전문가적 식견을 펼쳐 보이는 ‘미술과 시장’ 두 파트로 나뉘어 있다. 특히 2부에서 들려주는 미술품과 투자가치, 컬렉터와 컬렉션, 경매 방법 등은 초보 컬렉터들에게 실용적인 정보를 제공한다. (생각의나무/ 268쪽/ 98000원)

부시, 메이드 인 텍사스 마이클 린든 지음/임종태 옮김

조지 W. 부시는 공화당원이지만 그의 세계관과 정책을 기준으로 보면 그는 한때 민주당 우파를 지배했던 남부 보수주의자들의 후예다. 저임금과 낮은 세율을 기초로 한 부시의 경제정책은 남부 농장주와 목장주, 석유기업가들의 이익을 대변한다. 또 부시의 사회 정책은 텍사스를 중심으로 한 남부 지역 프로테스탄트 근본주의자들의 입장을 반영하며, 이들의 종말론적 믿음이 중동정책에 영향을 끼치고 있다. 퇴행적 경제정책과 종교적 근본주의, 군국주의의 결합. 오늘날 부시라는 정치인을 만들어낸 것은 바로 텍사스 문화였다. 5대째 텍사스에서 살아온 저자가 텍사스라는 공간이 갖는 특징을 분석하고 이를 통해 부시 정권의 기원, 성향, 계보를 총정리했다. 동아일보사/ 363쪽/ 1만2000원

헌책방마을 헤이온와이 리처드 부스 지음/ 이은선 옮김

“석 달도 못 버틸 거야. 헤이에는 책을 읽는 사람이 없으니까.” 1962년 어느 날, 영국 웨일스의 시골마을 헤이온와이에 옥스퍼드대학을 갓 졸업한 청년 리처드 부스가 들어와 헌책방을 개업한다. 인구도 몇 안 되는 마을에서 책방을 열자 사람들은 모두 ‘정신 나간 놈’이라며 비웃었다. 하지만 불과 10여 년 만에 헤이온와이는 전세계적으로 각광받는 ‘헌책방 마을’이 되었다. 헌책에 대해 “대형 마트에서 팔지 않는 물건, 그래서 작은 마을의 희망이 되는 물건”이라고 한 괴짜 인생의 감동적인 자서전. (씨앗을뿌리는사람/ 416쪽/ 1만5000원)

1인자를 만든 참모들 이철희 지음

르윈스키 스캔들로 지옥에 빠졌던 클린턴을 건져 올린 딕 모리스, 날건달 유방을 황제로 등극시킨 장량, 쇠퇴한 고려왕조를 대신해 500년 조선왕조를 연 태조 이성계의 참모 정도전, 그밖에도 필립 굴드와 토니 블레어 등 성공한 리더십 뒤에는 탁월한 참모가 있었다. 특히 저자는 루이 하우와 프랭클린 루스벨트의 파트너십을 높이 평가한다. 탁월한 정치 분석가였던 하우는 루스벨트가 생각의 폭을 넓히도록 자극했다. 루스벨트가 실수를 하면 기꺼이 그 책임을 뒤집어썼다. 대중의 신뢰는 루스벨트의 몫이고 비난은 하우의 몫이었지만 그는 결코 루스벨트와 경쟁하지 않았다. 권력에 연연하지 않는 참모, 나아갈 때와 물러설 때를 제대로 아는 참모의 역할을 일깨워주는 책이다. (위즈덤하우스/ 308쪽/ 1만1000원)
1/3
담당: 김현미 기자
목록 닫기

조선의 뒷골목 풍경 외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