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지상 강좌

인기 영어강사 문단열의 신바람 영어학습법

노래하고 춤추며 소리를 느껴라!

  • 글: 문단열 EBS ‘잉글리시 카페’ 진행자·영어강사 encamoon@hanmail.net

인기 영어강사 문단열의 신바람 영어학습법

1/4
  • 한국의 직장인들은 대부분 영어 때문에 심한 스트레스를 받는다. 특히 중년의 직장인들은 영어 잘하는 후배를 볼 때마다 주눅들기 일쑤다. 하지만 뒤늦게 영어 공부를 하려니 머리는 안 돌아가고 마음만 갑갑해진다. EBS ‘잉글리시 카페’ 진행자이자 인기 영어강사인 문단열씨는 “영어는 즐거운 것”이라며 “신바람 나게 영어공부를 할 수 있다”고 주장한다.
  • 그가 체험으로 터득한 죽은 영어 재미있게 살려내는 비법.
인기 영어강사 문단열의 신바람 영어학습법
필자가 가장 많이 받는 질문 중 하나는 ‘어떻게 하면 영어를 정복할 수 있는가’다. 결론부터 말하면 필자는 이 질문에 대한 답을 알지 못한다. 왜냐? 이 질문은 처음부터 모순을 안고 있기 때문이다. 영어는 정복하는 것이 아니다. 우리가 정복하려 한다고 해서 정복되는 성질의 것도 아니다. 영어는 언어이기 때문이다. 처음부터 운전면허증 혹은 자격증을 따려는 심정으로 영어공부를 시작하면 대개가 중도에 포기할 수밖에 없다. 언어는 우리의 모든 행동과 사고 영역을 커버하는 인간 실존의 표상이기 때문에, 그 광대무변의 영역을 몇 개월 만에 정복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시작부터 이렇게 기죽이는 이야기를 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영어학습은 대단한 것이니 너희들은 영어를 얕잡아볼 생각은 꿈에도 하지 말라는 것인가. 아니면 아예 가족들과 이별하고 출가해 계룡산 자락에 들어가서 입산 수도를 해야 영어가 정복된다고 말하려는 것일까. 절대 아니다. 오히려 정복하겠다는 의지를 버리라는 것이다.

영어는 언어이다. 언어는 생활에 뿌리를 두고 있다. 언어는 정복하는 게 아니라 함께 살아야 하는 것이다. 모국어와 대비해서 50% 정도의 영어 구사 능력을 가지려면 자신이 한국어에 노출되어 있는 시간의 50% 이상을 영어로 활동하고 숨쉬어야 한다. 이렇게 힘든 영어를 3개월, 아니 1년 공부한다고 해서 정복될 수 있겠는가. 내 대답은 절대 ‘NO’이다. 그럼 도대체 어쩌라는 말인가. 해답은 ‘같이 산다’는 말에 있다.

현실적으로 영어와 같이 살 수 없는 우리들에게 ‘영어와 같이 살아야 한다’고 말하는 것은 또 무엇인가. 어떻게 해야 영어로 생활할 수 있는가. 여기서 잠깐 다른 얘기로 넘어가 보자.

우리는 이봉주 선수를 잘 알고 있다. 마라톤으로 세계 대회를 여러 번 휩쓴 이봉주 선수는 흔히 인내의 화신으로 불린다. 마라톤이라는 종목 자체가 표방하는 미덕이 바로 인내다. 하지만 잘 생각해보자. 이봉주 선수가 과연 인내 하나로, 혹은 날렵하고 가벼운 몸과 거대한 심장만으로 40km가 넘는 구간을 완주할 수 있었을까. 또 그 어려운 선수생활을 10년 이상 지속할 수 있었을까. 아니다. 우리가 간과하는 무언가가 있다. 그는 체질적으로 달리기를 좋아하는 사람이다. 달리기를 좋아하지 않고 어떻게 인내와 체격조건만으로 그 먼 거리를 뛸 수 있겠는가.

영어는 정복이 아닌 공생하는 것

영어는 마라톤이다. 이 영어 마라톤에서 체력, 체격, 인내 등은 필요조건에 불과하다. 이 영어 마라톤을 끝까지 뛰게 하는 힘은 애정이다. 소위 영어로 먹고산다는 유명강사에게 영어공부 성공비결을 물어보면 백발백중 나오는 말이 ‘좋아했다’다. 제쳐놓았던 영어공부를 다시 시작하려면, 정말 원하는 영어 실력을 얻으려면 인내나 결심만 가지고는 안되고, 무엇보다도 영어에 대한 애정이 있어야 한다. 그래야 영어와 같이 살 수 있고 끝까지 뛸 수 있다. 그런데 ‘영어에 매력을 못 느끼는 걸 어떻게 하냐’고 묻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그런 사람들에게 지금부터 영어에 재미를 붙일 수 있는 세 가지 방법과 두 가지의 팁을 제시한다.

1. Sound is a lot of fun(소리는 즐겁다)!

이름만 대면 아는 모 유명 야구 선수가 미국에 처음 갔을 때다. 투수인 이 선수를 지켜보던 코치의 평이 ‘컨츠로울 요r-모우션’이었다. 그래서 이 선수는 열심히 ‘모우션’을 연습했다. 그런데 코치가 와서 어리둥절한 표정을 짓더니 ‘What are you doing(지금 무엇을 하는 거요)?’ 하더란다. 그래서 ‘What are you talking about(당신이야말로 무슨 소릴 하시는 거요)?’이라고 했더니 코치가 ‘I said EMOTION not MOTION!’이라고 대답했다. 그러니까 코치가 한 말은 ‘Control your motion(모션을 조절하라)’이 아니라 ‘Control your emtion(감정을 조절하라)’이었던 것.
1/4
글: 문단열 EBS ‘잉글리시 카페’ 진행자·영어강사 encamoon@hanmail.net
목록 닫기

인기 영어강사 문단열의 신바람 영어학습법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