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아는 만큼 보이는 원포인트 건강학

야간운동 붐, 하지정맥류 환자는 금물

  • 글: 김해균 강남연세흉부외과 원장

야간운동 붐, 하지정맥류 환자는 금물

야간운동 붐, 하지정맥류 환자는 금물

하지정맥류에 대한 레이저수술

야간운동족이 늘고 있다. 출근시간에 쫓기는 아침에 비해 느긋하게 운동할 수 있고, 음주횟수도 줄어드는 등 저녁시간을 알차게 보낼 수 있다는 게 그 이유. 이처럼 야간운동을 하는 사람이 늘고 보니 각종 통증을 호소하는 이들도 많아졌다. 부상이라면 마땅히 치료해야겠지만, 특별히 다친 곳이 없는데도 다리의 피로가 풀리지 않는다면 혈액순환이 제대로 되는지 의심해볼 일이다. 평소 다리가 자주 붓거나 푸르스름하게 혈관이 도드라진다면 더욱 그렇다.

발끝에서 심장으로 향하는 정맥혈은 중력의 영향을 받아 역류하기 쉽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 판막이 열렸다 닫혔다 하며 혈액을 심장 쪽으로만 흐르게 한다. 하지만 판막이 고장나면 혈액이 종아리에 고이면서, 발끝에서 올라오는 혈액과 만나 소용돌이치고 역류해 혈관을 늘어나게 만든다. 이를 하지정맥류라고 하는데, 국내 성인 4명 중 1명 꼴로 앓고 있는 흔한 병이다. 늘어난 혈관은 푸르스름하게 비치거나 피부 위로 울퉁불퉁 솟아오른다. 노폐물을 함유한 정맥혈이 고인 탓에 다리가 자주 붓고, 방치하면 다리가 더 굵어지기도 한다. 정맥염 등 합병증이 생기면서 쥐가 나기도 한다.

운동은 하지정맥류를 급격히 악화시킨다. 물론 천천히 걷기, 앉았다 일어나기 등 근육을 움직이는 것은 혈액순환에 도움이 된다. 하지만 정맥류가 진행되는 것도 모르고 달리기나 등산을 할 경우 병은 더욱 깊어질 뿐이다. 운동으로 인해 혈액순환량이 많아지는 데 고장난 혈관은 이를 수용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실제로 운동 열풍이 불면서 병세가 급격히 악화돼 병원을 찾는 이들이 많아졌다. 따라서 운동을 시작한 이후 유독 다리가 무겁고 아프다면, 초음파검사로 혈관상태를 면밀히 살펴보는 게 바람직하다. 검사 결과 정맥류가 맞다면 ‘선(先) 치료, 후(後) 운동’ 원칙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 운동을 계속하면 정맥류가 악화되지만, 치료를 통해 정맥류의 원인과 악화요인을 제거하면 더 이상 혈관이 확장될 염려는 없다.

증상이 가벼운 경우엔 늘어난 혈관을 초음파로 보면서 혈관을 굳히는 약물을 주사하면 된다. 그러나 병이 상당히 진전됐거나 원인이 종아리가 아닌 허벅지 안쪽에 있는 경우 수술이 불가피하다. 레이저광섬유로 고장나고 늘어난 혈관을 막아버리는 수술인데 통증도 없고 흉터도 남지 않는다.

당장 치료하기 곤란하다면 수영처럼 중력의 영향을 받지 않는 종목을 택하는 게 좋다. 무엇보다 평소 스트레칭이나 마사지를 자주 해주면 좋다. 종종 다리를 심장보다 높게 들어올리거나 발목을 빙글빙글 돌려주면 혈액순환에 도움이 된다. 의자에 앉아 양다리의 무릎부터 발뒤꿈치까지 딱 맞춰 세운 후, 종아리에 힘을 꽉 주고 발뒤꿈치를 천천히 올렸다 내리는 것도 종아리 근육을 단련시켜 하지정맥류를 예방하는 효과가 있다.

신동아 2003년 11월 호

글: 김해균 강남연세흉부외과 원장
목록 닫기

야간운동 붐, 하지정맥류 환자는 금물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