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온라인이 바꾸는 오프라인 세상

1인 미디어 커뮤니티, 블로그

  • 글: 박하영 / IT칼럼니스트 nikoala@hanmail.net

1인 미디어 커뮤니티, 블로그

1인 미디어 커뮤니티, 블로그
오마이뉴스, 미디어다음 등 네티즌이 기자가 되어 뉴스를 전달하는 ‘누구나 기자’ 시대가 열리면서 블로그는 차세대 미디어로 인정받고 있다. 새로운 사실을 가장 먼저 올리는 사람이 기자 이상의 대접을 받는 인터넷 세상에서 블로그 사이트는 그들이 활동하는 주무대가 됐다.

웹(web)과 로그(log)의 합성어인 블로그(blog)는 웹에 쓴 게시물이 바로바로 올라온다는 뜻을 가진 신조어다. 사이트의 게시판이나 방명록에 쓴 글을 해당 페이지를 열지 않아도 사이트 첫 화면에서 바로 볼 수 있게 만든 사이트다. 이곳의 게시판에 글을 쓰면 사이트 첫 화면에 바로 뜨니 자기가 쓴 글을 굳이 알리려고 애쓰지 않아도 된다. 지금의 뉴스 사이트처럼 형식에 맞춰 기사를 쓰면 그것이 사이트 첫 화면에 실시간으로 나타나기 때문.

특별히 글을 잘 쓰지 않아도, 내용이 중요하지 않아도 된다. 실시간으로 올라오는 뉴스처럼 자신이 쓴 글이 사이트 첫 화면에 뜨는 것이 블로그의 특징이다 보니, ‘홈페이지를 만들었으니 찾아와서 방명록에 글 좀 남기라’고 선전하지 않아도 누군가가 먼저 찾아와 리플을 단다.

회사원 이명식씨는 네이버에 블로그를 만든 전미영씨(blog.naver.com/neruda73.do)의 팬이다. 지나가다 우연히 글을 본 뒤로 하루도 빠짐없이 들르게 된 것. 이씨는 “소소한 일상을 일기 쓰듯 기록한 것일 뿐인데 에세이처럼 편하게 읽혀 오늘은 어떤 이야기를 썼는지 궁금해진다”고 말한다.

대학생 이유정씨는 블로그인(www.blogin.com)에 둥지를 틀고 대학가 소식을 올린다. 디지털 카메라를 갖고 다니면서 대학가에서 일어난 일들을 사진 뉴스 형식으로 올리는 홈페이지를 갖고 있는 셈이다. 같은 곳에서 ‘한씨’로 통하는 한상호씨는 좋은 음악을 들려주는 블로그(my.blogin.com/hanci)를 운영한다.

부동산에 관심이 많은 40대 남성은 경제 카테고리에, 변호사로 활동하는 주부는 사회 카테고리에, 프리랜서 디자이너는 문화예술 카테고리에 자기가 알고 있는 지식을 올린다. 뉴스 사이트에 올라오는 기사를 평하는 아마추어 평론가나 한 컷짜리 만화로 세상을 표현하는 만화가 지망생도 블로그를 만들어 자기만의 세상을 꾸려간다.

네이버, 야후!코리아, 엠파스, 네이트, 한미르, 인티즌 등 굵직굵직한 포털 사이트들은 물론 각양각색의 인터넷 사이트들이 블로그를 도입하고 있다. 목소리 큰 사람이나 토론의 달인이 아니더라도 누구나 자유롭게 생각을 표현하는 세상이 된 것이다. 다른 사람이 올린 정보에 동감하고 자기 생각을 덧붙일 수 있다면 누구나 인터넷의 주인이 될 수 있다. 이처럼 블로그의 진짜 재미는 마음의 빗장을 열고 솔직담백하게 소통하는 데 있다.

신동아 2004년 1월 호

글: 박하영 / IT칼럼니스트 nikoala@hanmail.net
목록 닫기

1인 미디어 커뮤니티, 블로그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