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명사의 요리솜씨

탤런트 최수종의 깐쇼새우

황제 입맛 사로잡은 드라마틱한 풍미

  • 글: 엄상현 기자 gangpen@donga.com 사진: 김용해 기자 sun@donga.com

탤런트 최수종의 깐쇼새우

1/3
  • 수라상에 오르는 최고의 요리 중 하나가 대하(大蝦·왕새우) 요리다.
  • 요즘 상종가를 치고 있는 드라마 ‘대장금’에서 최 상궁과 한 상궁의 수라간 최고상궁 경합에도 등장한 대하, 그 옛날 고려 태조 왕건의 식탁에도 올랐을까.
탤런트 최수종의 깐쇼새우
2년 전 애꾸눈 카리스마 궁예, 다혈질 견훤, 간드러진 웃음의 아자개 등 등장인물들의 독특한 캐릭터와 방대한 스케일로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던 KBS 대하사극 ‘태조 왕건’. 200회가 방송되는 3년 동안 시청자들의 열기는 식을 줄 몰랐다. 이 가운데 누구보다 인기를 모았던 인물은 당연히 주인공 왕건이었다.

드라마 초기, 왕건 역에 최수종(42)이 등장하자 의외라는 분위기가 지배적이었다. 쌍꺼풀진 눈에 곱상한 얼굴, 선하디 선한 이미지인 그가 삼국통일의 대업을 이룬 황제의 역할에 어울리지 않을 것 같았기 때문이다.

그러나 회를 거듭하면서 그런 선입관은 여지없이 깨져나갔다. 사람들은 어느 순간 왕건이 곧 최수종이고, 최수종이 곧 왕건이라는 착각에 빠져들었다. 마치 왕건이 환생한 것처럼. 많은 이들이 왕건을 지덕을 겸비한 황제로 인식하고 있는 것은 그의 빼어난 연기 덕분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보다 앞서 방영된 드라마 ‘야망의 전설’에서 최수종이 깡패 역할을 맡았을 때도 반응은 비슷했다.

“처음에 주위에서 걱정이 많았어요. 그래서 내기를 했죠. ‘처음부터 너무 기대하지는 말라. 연기자에 대한 선입관을 버리고 마라톤 보듯이 봐달라’면서. 결국 내가 이겼죠. 저는 배역을 맡았을 때 전체적인 플랜을 짜서 진행해요. 왕건 할 때는 나이나 시대적 상황에 따라 몸무게를 8kg 뺐다가 다시 6kg을 찌우기도 했어요.”

최수종은 겹치기 출연을 하지 않는다. 한 드라마에서 왕건으로 등장하면서 다른 드라마에서는 깡패로 나온다면 이를 본 시청자들은 어떤 느낌을 가질까. “삶도 연기도 진실성이 있어야 한다”는 게 그의 지론이다. 그래서일까. 그가 등장한 드라마는 실패한 적이 없다.

최수종이 연기자 생활로 접어든 지 올해로 18년째. 연기에 물이 오를 대로 올랐다는 평가다. 그의 과거를 거슬러 올라가 인생행로를 살펴보면 그 자체가 한 편의 드라마다.
1/3
글: 엄상현 기자 gangpen@donga.com 사진: 김용해 기자 sun@donga.com
목록 닫기

탤런트 최수종의 깐쇼새우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