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갖고 싶은 음반, 듣고 싶은 노래

‘패션 오브 크라이스트’ OST 외

  • 글: 전원경 동아일보 출판기획팀 기자 winnie@donga.com

‘패션 오브 크라이스트’ OST 외

‘패션 오브 크라이스트’ OST 외
전세계적으로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는 영화 ‘패션 오브 크라이스트’의 오리지널 사운드 트랙 음반이 출시되었다. 소니에서 발매한 이 음반은 영화음악임에도 클래식으로 분류되어 있는데, 음반의 전체적 분위기가 다분히 ‘클래식적’이다. 여성 보컬과 오케스트라, 합창으로 이루어진 진혼 미사곡을 듣는 기분이랄까.

첫 곡 ‘감람나무 정원에서’부터 마지막 곡 ‘부활’까지 총 15곡의 기조는 서사적이고 웅장하기보다는 조용한 슬픔으로 다가온다. 11번 트랙 ‘십자가에 못 박힘’에서 ‘십자가를 세우다’ ‘십자가에서 내려지는 예수’ 등 영화의 하이라이트에 등장하는 곡들은 시종 애잔한 슬픔의 서사시로 채워졌다. 마지막 곡 ‘부활’조차 기쁨보다는 잔잔한 슬픔을 노래하는 합창 속에 타냐 차루스카의 솔로 보컬이 아련하게 들려오면서 마무리된다.

음악을 맡은 존 데브니는 이 수난영화의 사실성을 돋보이게 하기 위해 오케스트라와 함께 아르메니아의 두두크, 중국의 얼후, 아랍의 우드 등 여러 지역의 전통 악기를 사용했다. 이 악기들은 아랍어와 라틴어로 구사되는 극중 대사처럼 2000여년 전의 예루살렘을 이국적 공간으로 표현하는 역할을 충분히 소화해냈다.

‘패션 오브 크라이스트’는 예수의 수난을 매우 사실적인 시각에서 조명한 영화다. 영화와 마찬가지로 음악에서도 참신한 시도나 파격적인 신선함은 느껴지지 않지만 종교적 색채를 덧입히지 않아도 심금을 울리는 아름다움이 있다.

영화의 제작과 각본, 감독을 맡아 종횡무진한 멜 깁슨은 합창단의 일원으로도 참가하는 열정을 과시했다고 한다.

신동아 2004년 5월 호

글: 전원경 동아일보 출판기획팀 기자 winnie@donga.com
목록 닫기

‘패션 오브 크라이스트’ OST 외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