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시마당

죽로차 -- 서산 부석사 성전 스님에게

죽로차 -- 서산 부석사 성전 스님에게

죽로차 -- 서산 부석사 성전 스님에게
지난 겨울 찬바람이서산 서남 들녘과 바다를 밀물처럼 하얗게 덮을 때바람의 이랑 내려다뵈는 조비산(鳥飛山) 허리에서우연히 만나부드런 죽로차 마시며 담소한 일이 벌써 반년이군요.선물로 주신 차,물 끓이고 70도 언저리로 내릴 때까지 기다려야 되는기다리는 시간이 무언지 늘 새로 느끼게 하는그 까다로운 차를,이제 집 밖에서 그리워하게끔 되었습니다.차의 부드러움이 모르는 새속마음을 얼마나 정교하게 짚어내기도 하는지한 마리 조그만 개미가 되어 두 더듬이를 비비며찻잔 앞을 긴 적도 두어 번 됩니다.우연도 인연이라는 불가(佛家)의 말은 잠시 접읍시다.우연만으로도 모처럼 환합니다. 오늘은개미 하나가 식은 죽로 잔에 빠져 허우적거리는 것을건져주었습니다.

신동아 2004년 10월 호

목록 닫기

죽로차 -- 서산 부석사 성전 스님에게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