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명사의 요리솜씨

김성수 성공회대 총장 순무 된장찌개와 장떡

나누고 베풀수록 깊어지는 천국의 맛

  • 글·엄상현 기자 gangpen@donga.com 사진·김용해 기자 sun@donga.com

김성수 성공회대 총장 순무 된장찌개와 장떡

1/3
  • 강화도에는 보랏빛 순무가 있다. 천년 세월 이곳에서만 재배돼온 특산물이다. 동의보감에 따르면
  • 봄엔 새싹을 먹고 여름엔 잎을 먹으며, 가을엔 줄기를 먹고 겨울엔 뿌리를 먹을 수 있는 사계절 영양채소다. 순무와 된장이 만나면 독특한 찌개가 탄생한다. 여기에 장떡을 곁들이면 안성맞춤이다.
김성수 성공회대 총장 순무 된장찌개와 장떡
완연한 가을로 접어든 9월 어느 날 오후, 성공회대 캠퍼스를 거닐던 김성수(金成洙·74) 총장에게 여대생 세 명이 쪼르르 달려온다.

“총장님, 오늘 연극 있는 거 아시죠?”

“알지. 그런데 오늘은 중요한 약속이 있어서 안 되겠다. 내일 가마.”

“정말이죠. 내일은 꼭 오실 거죠?”

“임마, 알았다니까. 내일은 꼭 간다니까.”

“(까르르) 총장님 그럼 내일 뵐게요.”

총장에게 거리낌없이 달려드는 학생이나, 속어를 섞어가며 학생에게 친근하게 이야기를 건네는 총장. 여간해서 보기 어려운 정경이다. 성공회대 학생들은 김 총장을 보면 깍듯이 인사를 건네고, 김 총장은 학생들을 친손자, 손녀 대하듯 따스한 눈길과 한마디 덕담으로 반긴다.

교수들과도 격의 없기는 마찬가지. 교수들에게 김 총장은 정신적 아버지이자 인생 선배다. 김 총장의 헌신적인 자세와 열린 마음 덕분이다.

지난 2000년 김 총장이 부임한 이후 성공회대에는 여러 가지 변화가 있었다. 교문과 담이 헐리고 주차장과 도서관, 식당이 주민에게 개방됐다. 총장 판공비도 사라졌다. 그 돈이면 학생 몇 명에게 장학금을 더 줄 수 있기 때문이다. 대학측은 이런 노력을 높이 평가해 지난 7월 4년 임기를 마친 김 총장을 재선임했다.

김 총장은 학교 밖 활동에도 적극적이다. 스스로 옳다고 생각하면 정치·사회 문제에 대해서도 거침없이 목소리를 낸다. 이라크 파병철회를 위한 국민대표단, 대통령 사과와 탄핵철회를 위한 시민사회원로들의 시국성명 등에도 종교지도자로 참여했다. 또 사단법인 ‘열린문화’의 이사장, 사단법인 ‘사랑의 친구들’ 회장, ‘사회연대은행’ 이사장, ‘푸르메 재단’ 이사장직을 맡고 있다. 김 총장은 뜻이 통하고 자신을 필요로 하는 곳이면 어디든 어느 자리든 마다하지 않는다.
1/3
글·엄상현 기자 gangpen@donga.com 사진·김용해 기자 sun@donga.com
목록 닫기

김성수 성공회대 총장 순무 된장찌개와 장떡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