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사진가 이형준의 웰빙天國 ②

에게해의 바람과 햇볕 머금고 올리브가 익어가는 섬, 그리스 산토리니

에게해의 바람과 햇볕 머금고 올리브가 익어가는 섬, 그리스 산토리니

1/3
에게해의 바람과 햇볕 머금고 올리브가 익어가는 섬, 그리스 산토리니

낭떠러지 위에 옹기종기 들어서 에게해를 내려다보는 산토리니의 건축물들. 인류문화유산으로 지정돼 있다.

산토리니(Santorini) 섬의 아름다움을 뭐라고 표현할 수 있을까. ‘에게해의 보석’ 산토리니로 향하는 유람선 갑판 위에서 바라본 섬의 모습은 황홀함 그 자체다. 수백 미터에 이르는 가파른 낭떠러지에 옹기종기 매달려 있는 하얀 집들, 하늘을 향해 우뚝 솟은 교회는 어린 시절 책에서 읽은 어느 ‘잃어버린 환상의 섬’을 연상케 한다.

항구에 첫 발을 내디딘 순간 방문객을 반기는 것은 지그재그로 연결된 580개의 계단. 워낙 높아 관광객들은 보통 당나귀에 몸과 짐을 싣고 마을로 오르는데, 계단이 꺾이는 모퉁이에서 바라본 수십 길 낭떠러지와 끝없이 펼쳐진 다도해의 비경에 탄성이 절로 나온다.

누구나 가족이 되는 호텔

에게해의 바람과 햇볕 머금고 올리브가 익어가는 섬, 그리스 산토리니

이아 마을의 레스토랑. 손님이 많아도 분위기는 여유롭다.

우선 하얀 첨탑과 파란색 둥근 지붕의 독특한 색감이 인상 깊어 광고의 배경으로 자주 등장하는 피라 마을을 살펴보자. 이 마을의 명소인 정교회 성당 앞마당에서 바라본 주변 풍경은 나귀를 타고 계단을 오르면서 본 풍경과는 사뭇 느낌이 다르다. 좁은 골목을 따라 늘어선 작은 상점과 카페는 마치 동화나라에 온 듯 정감이 넘치고 걸으면 걸을수록 특별한 추억거리를 만날 것 같은 묘한 기대감을 일으킨다.

골목을 지나 서쪽 끝에 이르면 산토리니와 주변을 묵묵히 굽어보고 있는 커다란 바위산을 만나게 된다. 아슬아슬할 정도로 좁은 산길을 따라 바위산에 오르면 석양에 물든 황금바다와 바위틈 사이에 가득 피어난 야생화가 여행객을 맞는다. 그림처럼 아름다운 빌라형 호텔과 우뚝 솟은 교회의 첨탑이 어우러진 마을의 전경도 두고두고 추억으로 남을 경관.

섬 곳곳에 숨어 있는 볼거리들도 아름답지만 호텔 테라스에서 휴식을 취하는 것만으로도 산토리니에서의 시간은 충분히 값지다. 질리도록 화사한 태양 아래에서 책을 읽다가 지루해질라치면 그대로 풀장에 뛰어들어 수영을 즐기면 된다. 쪽빛 바다와 해변이 지척이지만 호텔 수영장에서 바라보는 경치도 충분히 아름다워 굳이 다른 장소를 찾을 이유가 없기 때문이다.

에게해의 바람과 햇볕 머금고 올리브가 익어가는 섬, 그리스 산토리니

① 호텔 테라스에서 강렬한 햇살을 벗삼아 일광욕을 즐기는 관광객들.
② 이아 마을의 아름다운 정교회 성당.

1/3
목록 닫기

에게해의 바람과 햇볕 머금고 올리브가 익어가는 섬, 그리스 산토리니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