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갖고 싶은 음반, 듣고 싶은 노래

재클린 뒤 프레의 ‘The very best of Jacqueline du pre’

  • 최은정 월간 비바체 차장 rabnina@dreamwiz.com

재클린 뒤 프레의 ‘The very best of Jacqueline du pre’

재클린 뒤 프레의 ‘The very best of Jacqueline du pre’
세기의 첼리스트 재클린 뒤 프레라는 이름에선 왠지 모를 엄숙함이 느껴진다. 불꽃 같은 열정의 흔적이 묻어나는 그의 연주를 듣노라면, 고질의 병마와 싸워야 했던 그의 파란만장한 인생이 연상되어서일까.

옥스퍼드대 교수인 아버지와 피아니스트 어머니 사이에서 성장한 뒤 프레는 윌리엄 플리스를 비롯해 카잘스, 토르틀리, 로스트로포비치 등 최고의 첼리스트를 스승으로 모신 행운아이기도 했다. 피아니스트이며 지휘자인 다니엘 바렌보임과의 로맨스는 세인의 이목을 집중시켰고, 남편인 바렌보임과 함께 한 녹음은 둘의 사랑이 최고조에 달한 시절에 이뤄졌다. 그 결과물은 지금도 음악 애호가들의 깊은 사랑을 받고 있다.

1971년, 뒤 프레는 30만명 중 한 명꼴로 발생한다는 ‘다발성 경화증’이라는 희귀병 진단을 받았고, 1975년 이후 첼로를 잡을 수 없게 되었다. 14년간 병마와 싸우다 그는 1987년 10월19일 42세의 나이로 세상과 맺은 인연의 끈을 놓는다.

앨범 ‘The very best of Jacqueline du pre’는 뒤 프레의 영혼이 숨쉬고 있는 곡들을 3장의 CD에 수록한 것이다.

이 음반에는 뒤 프레를 대표하는 레퍼토리인 엘가의 ‘협주곡 e단조’와 첼로 협주곡의 최고봉으로 일컬어지는 드보르자크의 ‘첼로협주곡 b단조’, 자유로운 방식으로 연주한 하이든의 ‘첼로협주곡 D장조’, 절제를 유지하면서도 고전주의의 틀을 벗어나려 노력한 하이든의 ‘첼로협주곡 C장조’는 물론, 첼로를 위한 소품 중 가장 유명한 생상스의 ‘동물의 사육제’ 중 ‘백조’가 하프 연주와 함께 흐른다.

바비롤리 경, 바렌보임, 존 윌리엄스, 주커먼 등 거장들과 함께 녹음한 연주곡이 담겨 있는 이 소중한 명반은 가을의 문턱에 들어선 9월에 듣기에 최선의 선택이 아닐까 싶다.

신동아 2005년 9월 호

최은정 월간 비바체 차장 rabnina@dreamwiz.com
목록 닫기

재클린 뒤 프레의 ‘The very best of Jacqueline du pre’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