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이달의 추천도서

울트라마라톤 맨외

울트라마라톤 맨외

1/4
울트라마라톤 맨 딘 카르나제스 지음, 공경희 옮김

울트라마라톤 맨외
마라톤 코스의 열 배에 해당하는 약 420㎞를 75시간 동안 한숨도 자지 않고 완주한 저자의 실화를 담은 휴먼 스토리. MBA 출신의 잘나가는 화이트칼라인 딘 카르나제스는 부유한 라이프스타일과 훌륭한 복리후생을 보장하는 직장생활에 익숙해졌지만 늘 뭔가 빠진 듯한 기분을 느껴왔다. 서른 살 생일에 한 산악인의 인터뷰 기사를 보고 자신이 인생을 허비하고 있음을 깨닫는다. 그리고 학창시절 육상선수로 활동하며 누렸던 기쁨이 떠올라 밤새 50km를 내달린다. 그 뒤로 고급차를 마다하고, 출근 직전 새벽마다 20여km씩 남몰래 연습한 끝에 160km를 쉬지 않고 달리는 ‘서부주 100마일 대회’에 출전, 완주함으로써 진정한 삶의 주인으로 거듭난다. 그 뒤 시에라 네바다와 몽블랑의 험한 산맥을 달려서 넘기도 하고, 지구에서 가장 뜨겁다는 데스밸리를 가로지르는가 하면, 세계 최초로 남극을 달린 마라토너가 된다. 심신의 한계를 뛰어넘는 도전을 거듭하던 그는 지난해 마침내 세계에서 가장 힘들기로 유명한 ‘배드워터 울트라마라톤대회’에서 승리한다. 자신의 정체성과 한계를 깨닫기 위해 달리기 시작한 그가 요즘은 장기 이식을 기다리는 아이처럼 뛰지 못하는 이들을 돕기 위해 달린다. 자신에게 향해 있던 관심을 세상 사람들로 확장해 나가는 중이다. 자신이 진정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삶에서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 찾아내기 위해 달리면서 겪게 되는 내면의 변화, 극한 상황에 도전하며 자신을 넘어서는 과정이 감동적으로 그려졌다. 해냄/ 268쪽/ 9000원

만화 황우석(전 2권) 정영훈 지음, 김재연 그림

한국이 낳은 세계적인 과학자 황우석 박사의 성장과정과 그가 진행하고 있는 줄기세포 연구를 어린이의 눈높이에 맞춰 만화로 표현한 책. 1권에서는 황우석 박사의 출생부터 일본유학 기간까지를 다루고 있으며, 2권에는 처음 동물복제 연구를 시작해 인간배아 줄기세포 연구에 성공해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키기까지의 과정이 담겨 있다. 어릴 적 품은 ‘수의학 박사’의 꿈을 이루기 위해 한 번도 옆길로 새지 않은 황 박사의 성장과정을 서술한 1권은 황 박사의 고향 마을 사람들, 친구와 선후배 등 실존 인물들과의 인터뷰가 생동감을 더한다. 2권은 황 박사의 화려한 성공기와 함께 줄기세포에 대한 쉽고 자세한 설명이 담겨 있다. 동아사이언스/ 각 192쪽/ 9000원

중국화인열전 서위 저우스펀 지음, 서은숙 옮김

중국 근대화와 현대화는 물론 한국 화단에도 영향을 끼친 예술가 서위의 생애와 작품세계를 조명한 전기소설. 서위는 물의 고장 소흥(紹興)의 유복한 집안의 서자로 태어나 불우한 삶을 살았다. 관직에 연연했지만 과거시험에 수없이 낙방했으며 첫부인이 19세에 요절하는 불운을 당했다. 그는 45세에 대못으로 자신의 귀를 찔러 사람들을 경악케 한 것으로도 모자라, 쇠스랑으로 후처를 살해하고 만다. 광기로 얼룩진 인생이었으나 정통에 도전한 그의 그림은 독특한 화풍을 완성하며 그를 ‘중국의 표현주의 화가’ 반열에 올려놓았다. 그가 그림을 배운 적이 전혀 없으며 먹고 살기 위해 어쩔 수 없이 붓을 들었다는 점은 삶의 아이러니를 보여준다. 창해/ 391쪽/ 1만9000원

비주류 본능 장석주 지음

‘신동아’에 매달 감각적이고 내실 있는 글을 연재하며 출판물 홍수에 휩쓸려 놓치기 쉬운 보석 같은 책을 건져 소개하고 있는 시인이자 문학평론가 장석주씨의 산문집. 2000년 서울 생활을 접고 안성으로 내려가 수졸재라 이름지은 거처에 머물고 있는 그가 소박하고 자연스러운 비주류 생활을 통해 얻은 깨달음과 철학적 이치를 서정적인 글에 담았다. ‘근심도 꽃이다’ ‘내 핏속의 야생 호랑이’ ‘죽음, 삶의 긴 여정에서 지나치는 정거장’ ‘딸에게 쓰는 편지’ ‘국수’ 등의 글에는 때깔 좋으나 실속 없는 주류에 대한 통쾌한 풍자가 번뜩인다. 중간 중간에 삽입된 작가 자신의 판화 솜씨도 수준급이다. 영림카디널/ 216쪽/ 1만원

담판 리우삐롱 지음, 박종연 옮김

‘손자병법’을 큰 줄기로 하고, ‘몽골병법’ ‘흉노병법’ ‘오륜서’ 등의 동양 병서들에서 무기나 전술보다 더 긴요하게 쓰인 협상의 비법을 골라 정리한 책. 협상 현장의 에피소드를 풍부하게 담아 최적의 ‘카드’를 습득할 수 있다. 타이완 둥우(東吳)대 정치학과 교수이자 담판연구발전협회 이사장으로 활동 중인 저자는 동양 고전에만 의존하지 않고 헨리 키신저, 저우언라이 같은 세계적인 협상 전문가들이 복잡한 문제와 갈등을 명쾌하게 담판짓는 과정을 소개하며 협상에서 리더가 되기 위해 필요한 전략과 전술, 세세한 기술을 설명해준다. 기업 현장에서 일어나는 갈등을 유형별로 도출하고 그 해결책을 ‘손자병법’의 승자 원칙에 접목시켜 일러준다. 이코북/ 383쪽/ 1만8000원
1/4
목록 닫기

울트라마라톤 맨외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