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명사의 웰빙

대성그룹 회장 김영훈 국궁(國弓)

피로와 잡념, 화살 끝에 날려버린다

  • 글·구미화 기자 mhkoo@donga.com / 사진·김용해 부국장 sun@donga.com

대성그룹 회장 김영훈 국궁(國弓)

1/2
  • 때를 기다리듯 시위를 힘껏 당겼다가 손을 놓는 순간 화살은 포물선을 그리며 과녁에 명중한다. 몸도 마음도 흐트러지지 않고 다음 화살을 시위에 거니 이미 떠나간 화살에 미련이 있을 리 없다. 만작(滿酌)과 발시(發矢)의 활쏘기 원리에 전술과 경영, 인생의 원리가 고스란히 담겨 있다.
대성그룹 회장 김영훈 국궁(國弓)
대구도시가스 등을 계열사로 둔 에너지 전문 기업인 대성그룹 김영훈(金英薰·54) 회장은 매일 아침 자택 정원에 마련한 간이 활터에서 국궁으로 하루를 시작한다. 두 발을 어깨너비만큼 벌리고 허리를 꼿꼿하게 세운 뒤 팽팽한 시위를 힘껏 끌어당겼다가 과감히 놓았을 때 과녁에 내리꽂히는 화살을 보며 카타르시스를 느낀다.

김 회장은 7∼8년 전 어깨를 만지지도 못할 만큼 심한 오십견에 시달렸다. 물리치료며 마사지로도 효과를 보지 못한 그는 지인이 국궁을 권유하자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사직공원 뒤 황학정에서 국궁을 배우기 시작했다.

“국궁으로 어떻게 오십견이 나을 수 있을까 의심했는데, 활 쏘는 연습을 한 6개월 하고 나니 오십견이 씻은 듯 나았어요. 아침에 일어날 때 몸이 한결 가볍더군요.”

그후 지금까지 매일같이 출근 전 100여 발의 화살을 쏜다. 선 자리에서 10여m 떨어진 과녁에 백발백중. 1시간가량 활을 쏘고 나면 온몸이 땀으로 흥건해진다. 김 회장은 팔 전체와 어깨, 등 근육이 죄였다 풀어지기를 반복하니 “이만한 상체 운동이 없다”고 한다.

“조깅, 등산 등 하체 운동을 할 기회는 많지만 상체 운동이라곤 아령을 드는 것말고는 한 게 없습니다. 국궁은 상체를 많이 움직이기 때문에 골프 실력을 기르는 데도 도움이 되죠.”

국궁은 올림픽 덕분에 일반에 널리 알려진 양궁과 여러 면에서 차이가 있다. 우선 활의 크기가 양궁의 절반 정도로 작고, 무게도 훨씬 가볍다.

국궁은 물소 뿔로 만든 활과 화살로 145m 떨어진 과녁을 겨냥하는 데 비해 양궁은 조준기 등 보조 장치로 성능을 높인다. 표적 거리도 30m에서 90m까지 다양하다. 국궁은 시위를 어깨까지 당기지만 양궁은 턱까지 당기는 것도 눈에 띄는 차이다.

국궁은 발 디딤, 몸가짐, 살 먹이기, 들어올리기, 밀며 당기기, 만작(滿酌·시위를 힘껏 당긴 상태), 발시(發矢), 잔신(殘身·화살은 몸을 떠났지만 마음은 떠나면 안 된다)의 단계를 따른다. 하늘을 향해 치솟던 화살이 포물선을 그리며 과녁에 명중하도록 하려면 밀고 당기는 동작에 힘과 절제를 담아야 한다.

대성그룹 회장 김영훈 국궁(國弓)
1/2
글·구미화 기자 mhkoo@donga.com / 사진·김용해 부국장 sun@donga.com
목록 닫기

대성그룹 회장 김영훈 국궁(國弓)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