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명사의 웰빙

물리학자 박홍이 검도

“한 번 사는 인생, 물러서지 않는 정신으로 진검승부”

  • 글·구미화 기자 mhkoo@donga.com / 사진·김성남 기자 photo7@donga.com

물리학자 박홍이 검도

1/2
  • 대련을 위해 맞선 두 사람. 호구를 착용하니 남녀노소 구별이 사라지고 팽팽한 긴장만 남는다. 쩌렁쩌렁한 외침과 동시에 상대를 향해 날렵하게 달려드는 죽도. 상대도 물러서지 않는다. 검도엔 방어가 없다. 공격이 최선의 방어다. 검도는 무슨 일이든 피하지 않고 당당히 맞서는 자신감을 가르친다.
물리학자 박홍이 검도
물리학자 박홍이 검도


연세대 물리학과 박홍이(朴洪二·62) 교수는 ‘천하무적’이다. 지난해 7월 SCI(세계과학기술논문 인용색인) 등재 논문 수 300편을 돌파했고, 그후로도 17편의 논문을 더 썼다. ‘30원’이란 제목으로 펴낸 만화책이 일본에서도 출간됐는가 하면, 10년 넘게 하루도 빠짐없이 단어 카드를 이용해 영어 공부를 해왔다. 누구보다 치열하게 살아온 그는 20년간 연세대 교수로 재직하면서 한 번도 안식년을 쓰지 않았다.

“일과 휴식을 구분하지 않고 사니 따로 쉴 필요가 없지요. 일도 공부도 놀듯이 합니다. 좋은 일은 빨리 하고, 어쩔 수 없는 일도 태도를 바꿔 긍정적으로 적극적으로 하고요. 그러니 늘 바쁘죠(웃음).”

희끗희끗한 머리칼만 아니면 청년이라 해도 지나치지 않을 만큼 활력이 넘치는 박 교수는 호탕한 웃음이 트레이드 마크다. 그에겐 ‘삶은 재미있어야 하고, 나를 잊고 남을 위해 살아야 한다’는 신념이 있다.

“어릴 적 아버지로부터 ‘옆에 있는 사람을 생각하지 않으면 사람이 아니고 살 자격도 없다’고 들었습니다. 나눔은 연습해야 한다고도 배웠죠. 100원을 가졌을 때 10원을 베풀 수 있는 사람이 더 큰 나눔도 실천할 수 있다고요.”

물리학자 박홍이 검도

박 교수는 매주 월·수·금 점심시간에 연세대 학생과 교직원들에게 검도를 가르친다. 기본동작을 지도한 뒤 어느 정도 실력이 쌓인 이들로부터는 공격을 받아준다. 머리면 “머리!”, 손목이면 “손목!” 하고, 공격할 부위를 큰 소리로 외치며 공격해오는 적에게 지지 않는 유일한 방법은 물러서지 않고 공격으로 맞서는 것이다.

1/2
글·구미화 기자 mhkoo@donga.com / 사진·김성남 기자 photo7@donga.com
목록 닫기

물리학자 박홍이 검도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