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갤러리&갤러리

소마(SOMA) 미술관

미술, 자연, 스포츠의 공존… 재개관 기념 파울 클레展

  • 글·최호열 기자 honeypapa@donga.com / 사진 제공 · SOMA 미술관

소마(SOMA) 미술관

1/2
소마(SOMA) 미술관

1. 눈 / 파울 클레 / 1938 / 삼베에 파스텔 / 45×64.5cm

소마(SOMA) 미술관

2. 별들과 함께 / 파울 클레 / 1923 / 판지 위 종이에 연필과 수채 / 32.4×48.3cm

소마(SOMA) 미술관

3. 줄타기 곡예사 / 파울 클레 / 1923 / 석판화 / 44×27.9cm



서울 송파구 방이동에 자리잡은 올림픽공원은 삭막한 빌딩과 아스팔트, 자동차 매연으로 찌든 서울 도심을 정화시키는 허파 같은 곳이다. 43만평의 부지에 숲과 정원, 생활체육시설 등이 있어 가족 나들이 장소로도 좋다.

또한 공원 곳곳에 프랑스의 세자르, 이탈리아의 스타치올리, 미국의 오펜하임, 한국의 문신 등 세계적인 조각가의 작품 209점이 전시되어 있어 세계 5대 조각공원의 하나로 손꼽힌다. 자연과 스포츠, 예술이 조화를 이루는 공간이다.

공원 한 귀퉁이에 아담한 2층 건물이 눈에 띈다. 2004년 개관한 (구)올림픽미술관을 리모델링해 지난 4월 새롭게 문을 연 소마(SOMA) 미술관이다.

거친 터치의 노출 콘크리트와 다듬어지지 않은 목재를 마감재로 써서 자연친화적이면서도 현대적인 감각이 물씬 풍기는데, 조각가 조성룡씨가 설계했다. 전시공간은 창을 통해 자연광이 그대로 투과해 시간과 날씨, 창의 크기에 따라 은은한, 혹은 매우 밝은 채광효과를 보인다. 실내 전시공간은 5개의 전시실과 비디오 아트홀로 구성되어 있으며 미술관 내부와 외부 공간을 수시로 넘나들 수 있도록 동선을 짠 것도 특징.

소마(SOMA) 미술관

소마 미술관은 탁 트인 공원 안에 자리잡고 있어 밝고 역동적인 느낌을 준다.(좌) 소마 미술관의 야경.(우)

미술관을 둘러싼 산책로를 따라 시원스러운 대초원, 아기자기한 조각품들이 전시된 동심의 길, 달과 별이 얼굴을 비추러 찾아올 것 같은 물의 뜰, 사시사철 다양한 꽃이 피어나는 야생화 언덕, 깊은 숲 속 나무향기 가득한 조각의 숲 등 특색 있는 테마공원이 펼쳐진다.

소마 미술관은 재개관 기념으로 7월2일까지 스위스의 미술가 파울 클레(1879∼1940)의 작품을 모은 ‘파울 클레 : 눈으로 마음으로’ 전을 연다. 독창적인 작품세계와 환상적인 분위기로 유명한 그의 유화와 드로잉 등 60점이 전시되고 있다.
1/2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소마(SOMA) 미술관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