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아는 만큼 보이는 원포인트건강학

노안(老眼), 이제 레이저로 치료한다

  • 도움말 / 강남ALC안과 최철명 원장 www.alceye.com

노안(老眼), 이제 레이저로 치료한다

노안(老眼), 이제 레이저로 치료한다
‘어,내 눈이 왜 이래?’

대부분의 사람은 40대를 넘어서면서 신문 보기가 어려워진다. 또한 멀리 있는 사물을 보다가 가까이 있는 사물을 보면 초점이 빨리 맞지 않는 증상을 경험한다. 요즘의 40대는 10년 전의 30대만큼이나 ‘정서적 체감나이’가 낮아져 눈이 침침해지면 이를 노화현상으로 여기지 않고 단순한 눈의 이상이라고 생각하기 쉽다.

노안(老眼)은 눈의 수정체가 노화하면서 탄력을 잃고 수축력이 약해져 근거리 사물이 또렷이 보이지 않는 현상을 말한다. 보통 30~40cm 떨어진 상태에서 책이나 신문을 보기 힘들어지면 노안이 왔다고 볼 수 있다.

일반적인 연구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 사람들은 40세가 되면 수정체의 굴절력이 10세 때보다 약 3배, 45세가 되면 약 4배 낮아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안경의 볼록렌즈는 느슨해진 수정체 구실을 대신함으로써 굴절력을 높이고 근거리 사물을 잘 보이게 한다. 하지만 40대는 남 보기가 뭣해 돋보기 안경을 쓰지 않으려 하고, 50대 이상은 가지고 다니기가 불편해 돋보기 안경을 멀리한다. 그래서 등장한 노안 치료법이 ‘외눈 주시법’으로, 한쪽 눈은 먼 거리를, 다른 한쪽 눈은 가까운 거리를 볼 수 있도록 하는 수술법이다. 그러나 이 수술법은 양안(兩眼)을 사용하는 인체 본래의 기능을 인위적으로 파괴하는 것이므로 수술 후 환자가 이 주시법에 적응하는 데 많은 어려움이 따른다.

다른 방법으로는 공막확장술이 있다. 눈을 둘러싸고 있는 희고 단단한 공막을 절개한 후 공막확장밴드를 삽입함으로써 수정체의 두께를 변하게 하는 방법. 그러나 이 시술도 한동안 환자들로부터 각광받아오다 그 효과가 오래 지속되지 못하는 것으로 밝혀지면서 최근에는 시술이 많이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이런 단점을 극복한 최신 수술법이 ‘VISX S4 IR 엑시머레이저’다. 이 교정법은 개개인의 안구 시력차가 고려되는 맞춤형 수술로서 기존의 수술법보다 수술 후에 원거리는 물론 근거리 사물도 또렷하게 볼 수 있는 게 특징이다. 기존의 근시교정수술인 레이저 시력교정술을 노안 수술에 도입함으로써 근시와 노안을 동시에 해결한 것. 이는 환자 개개인의 눈 회전과 중심이동 정도를 보정하는 자동화 기법이 도입됨으로써 가능해졌다. 그간 이 수술법은 눈의 회전, 동공 크기의 변화, 눈 중심의 이동 등 수술 중 시술 부위에 가해지는 변화 때문에 교정 오차가 발생하고, 난시에도 영향을 줘 많은 후유증이 따랐던 게 사실.

하지만 최근 도입된 홍채인식기술을 이용해 환자 개개인의 홍채 모양을 컴퓨터에 입력하면 설사 수술 중에 눈이 제자리에 있지 않고 움직이거나 빛의 정도에 따라 동공의 크기가 변하더라도 그 오차를 기계가 알아서 보정해주기 때문에 수술의 안전성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40대 노안은 부끄러운 일이 아니다. 돋보기가 싫다면 최신 수술법으로 눈의 노화를 막아보자.

신동아 2006년 7월 호

도움말 / 강남ALC안과 최철명 원장 www.alceye.com
목록 닫기

노안(老眼), 이제 레이저로 치료한다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