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지상전시

포연이 쓸고간 자리…우린 거기서 다시 시작했다

‘남상준의 戰後’, 7월23일까지 서울 종로 갤러리카페 포스

포연이 쓸고간 자리…우린 거기서 다시 시작했다

1/2
  • 한국의 불완전한 사진사(史)는 많은 사진작가와 작품을 하염없이 놓치고 있다. 남상준도 잊힌 사진가 중 한 사람이다. 6·25전쟁 종결 직후부터 10여 년간 서울과 서울 근교를 돌아다니며 촬영한 그의 사진엔 전쟁이 할퀴고 간 상처를 보듬는 서민의 생명력이 넘쳐난다. 렌즈에 포착된 장소가 어디인지는 기록이 남아 있지 않다. 마포, 뚝섬, 광나루, 정릉, 우이동…. 그 어디에나 오늘을 상상할 수 없던 과거가 있었다.
포연이 쓸고간 자리…우린 거기서 다시 시작했다
포연이 쓸고간 자리…우린 거기서 다시 시작했다
포연이 쓸고간 자리…우린 거기서 다시 시작했다
1/2
목록 닫기

포연이 쓸고간 자리…우린 거기서 다시 시작했다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