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詩 쓰는 의사 정정만의섹스 클리닉

남성 상실 부추기는 ‘전천후 요격기’의 꿈

  • 정정만 M&L 세우미(世優美) 클리닉 원장 / 일러스트·김영민

남성 상실 부추기는 ‘전천후 요격기’의 꿈

남성 상실 부추기는 ‘전천후 요격기’의 꿈
‘곁눈질’은 잘 익은 남자의 피할 수 없는 속성인가. 실컷 먹어도 그저 먹을 때뿐, 금세 또다시 밀려드는 그놈의 ‘허기’를 어쩌랴.

입에 맞춘 떡만을 평생 맛있게 먹을 수 있다면 얼마나 좋으랴마는, 남성의 탐식 본능은 비록 보리개떡이라 해도 그 토속적이고 새로운 맛에 군침을 흘리게 한다.

곁눈질하다 눈도장을 찍어 눈독을 들이다보면 마침내 슬쩍 주워 먹고선 아무 일 없다는 듯이 입을 닦곤 하는 걸신(乞神). 그저 기회만 포착되면 ‘동굴’ 무단출입을 일삼는 버릇. 그래서 남자들을 싸잡아 ‘도둑놈’ ‘늑대’라고 부르는지 모른다.

이와 같은 남자의 말리기 어려운 도벽은 일부일처제라는 ‘족쇄’가 채워진 뒤에도 꾸준히 자행되어 왔다.

여러 성현이 남자의 우왕좌왕하는 이 습벽을 잡기 위해 애써왔지만 근절은커녕 더욱 성행할 뿐이다. 기혼 남자의 ‘자성(雌性) 수뢰행위’는 엄연한 ‘배임수뢰’에 해당한다.

중세에 정조대(chastity belt)라는 게 있었다. 자신의 여성을 도난에서 보호하기 위한 방편이었다. 도둑이 도둑을 막기 위한 고육책인 셈이다. 하지만 그 성과에 대해선 아무것도 증명된 사실이 없다. 하기야 정조대를 풀어내는 모조 열쇠의 복제술 정도는 당시에도 하찮은 기술이었을 테니까. 만일 정조대가 ‘1가구 1주택’을 보장하는 확실한 기능을 가졌다면 오늘날엔 더욱 개선되어 부부생활의 필수품으로 정착됐겠지만, 부부간의 갈등과 다툼은 오히려 날이 갈수록 요란하기만 하다.

앞으로는 여성이 남자의 고삐를 꼭 쥐고 말썽 많은 사내의 ‘끼’를 꼼짝 못하게 가두어둘 완벽한 첨단장치가 나올 수도 있다. 남편의 성 실행력을 조절하는 절대적 수단을 아내가 장악하는 시스템의 개발이 불가능하지 않기 때문이다. 아내가 비밀번호를 입력한 후 원격 조종기의 스위치를 눌러야만 발기되거나 이완되는 첨단 음경 보형물 시스템의 상품화를 가정한 것이다.

보형물 내에 컴퓨터 칩이 장착되어 있음은 물론이다. 성행위의 일시나 러닝타임도 아내가 임의로 조종할 수 있다. 남편의 장기 출장이나 여행 중에 발동된 여하한 곁눈질이나 도벽도 완벽하게 차단할 수 있다.

설령 리모컨을 남편에게 빼앗기더라도 남편이 비밀번호를 모르면 무용지물인 까닭이다. ‘고액 비밀과외’ ‘무단침입’ ‘도난’ ‘접촉사고’ 등을 이 땅에서 영원히 추방해 명실상부한 일부일처제를 확립, 치정(痴情) 문제로 다투거나 파탄이 없는 바람직한 성 질서를 잡는 획기적인 수단이 될 수도 있다.

이만하면 가히 남자의 정조대나 순결대가 되지 않을까. 하지만 열쇠를 지닌 여성의 전횡으로 남편이 아내에게 성적으로 종속, 한평생 구걸해서 얻어먹는 신세로 전락할 위험도 내포하고 있다. 남자의 역할이 위축되고 남성의 능력을 제대로 발휘할 수 없는 마이너스 요인도 폐단일 수 있다. 남자의 성 능력이 인류 문명의 원천이었다는 사실에 비추어보면 말이다.

하지만 이런 상상은 물건이 낡고 노후된 발기부전증 환자의 재개발에 시술되고 있는 음경 보형물이 어쩌면 남자의 정조대 노릇을 하는 시대가 올지도 모른다는 공상을 근거로 한 픽션일 뿐이다.

현재 발기부전증 환자에게 시술되는 음경 보형물은 구부리고 펴면서 사용하는 막대형(굴곡형)과 막대형의 결점을 보완한 원피스, 투피스, 스리피스형이 있다. 수압식 기구가 주류를 이루어 자연 발기 상태와 거의 유사한 발기력을 만들어준다. 한 시간 남짓이면 끝나는 간단한 수술이며, 수술 당일이나 그 이튿날 귀가, 통원 치료가 가능하고 수술 후 6주가 지나면 마음놓고 전천후로 사용할 수 있게 해주는 확실한 발기 재생술이다.

하지만 보형물의 작동을 손가락에 의존해야 하는 수동식이라는 점이 사용자에겐 다소 불편할지도 모른다.

바야흐로 컴퓨터 과학이 하루가 다르게 발전하고 있다. 남성의학에 컴퓨터 기술을 접목한 새로운 임포테크(impotech)가 등장한다면 손을 대지 않고 원격 조종만으로 보형물을 작동하는 첨단 보형물의 개발을 가정할 수 있다.

그러나 첨단 기기라고 무조건 좋은 것만은 아니다. 다양한 기능의 편리함만큼 불편함도 따르기 때문이다. 남성 주도형 섹스가 어느 시점부터 여성 주도형으로 바뀌어, 오로지 순종하는 남자만이 목숨을 이어가는 날이 올지도 모른다. 어쩌면 하루 종일 가사에 전념하다가 밤이 되면 아내의 요구에 응대해야 하는 남성 상실의 시대가 도래할지도 모를 일이다.

신동아 2006년 11월 호

정정만 M&L 세우미(世優美) 클리닉 원장 / 일러스트·김영민
목록 닫기

남성 상실 부추기는 ‘전천후 요격기’의 꿈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