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시마당

길의 아들에게

  • 일러스트·박진영

길의 아들에게

길의 아들에게
넘어질 듯 뒤뚱뒤뚱

안 넘어지고 되똥되똥

걸음마 배우는 내 아들아

발 디딘 곳 다 도착지이며

그 다음 걸음은 다 출발점이란다

한 번 갔던 길 가고 또 가면

그 길에서는 잡풀이 올라오지 않아

계속 길일 것이다

많이 걷게 될 것이다 아들아

걷다보면 성년이 되고

걷다보면 노년이 되고

네가 걸음 멈추면

지구의 자전도 태양 주위 공전도

멈추게 될 것이다 아들아

멀리 보고 걸어야 한다 줄기차게

너는 길의 아들이니까 말이다

길의 아들에게
이승하

1960년 경북 김천 출생

중앙대 문예창작학과 졸업, 동 대학원 석·박사

1984년 중앙일보 신춘문예 시 부문 당선

現 중앙대 문예창작학과 교수

저서: 시집 ‘뼈 아픈 별을 찾아서’ ‘인간의 마을에 밤이 온다’


신동아 2007년 2월 호

일러스트·박진영
목록 닫기

길의 아들에게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