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초대 에세이

진보는 왜 포털 비판에 소극적인가

  • 일러스트·박진영

진보는 왜 포털 비판에 소극적인가

1/3
진보는 왜 포털 비판에 소극적인가
2005년 1월, 인터넷과 연예계가 한꺼번에 발칵 뒤집히는 사건이 벌어졌다. 한국 최고의 광고대행사 제일기획에서 작성한 연예인 100여 명에 대한 사생활 보고서가 인터넷에 유출된 것이다. 당시 한 인터넷 매체가 ‘연예인 X파일’이라는 제목으로 보도를 했고, 네이버와 다음 같은 포털 사이트 뉴스면 헤드라인에 기사가 배치됐다. 그 뒤 각 포털의 뉴스 댓글을 통해 연예인 X파일은 실시간으로 유포됐고, 단 1주일 만에 3000만 건 이상의 다운로드가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필자는 연예인 X파일이 유출된 당일 한 선배 문화평론가에게서 연락을 받았다. 연예기획사와 제일기획에서 어떤 조치를 취하면 좋겠느냐는 것이었다. 필자는 간단하게 답했다.

“현재 X파일은 포털의 뉴스 댓글을 통해 광범위하게 유포되고 있으므로, 연예기획사와 제일기획에서 포털에 공문을 보내 댓글을 일시적으로 차단할 것을 요청하십시오.”

그러나 당일 저녁때가 지나서도, 파일은 댓글을 통해 계속 유포되고 있었다. 필자는 할 수 없이 직접 포털사에 연락을 취했다. “대체 왜 파일 유포를 차단하지 않습니까?”라고 묻자 포털사 측은 놀랍게도 “네티즌들의 자유로운 소통을 인위적으로 막을 수는 없습니다”라는 답을 되풀이했다.

사건이 대충 마무리된 후 한 방송사의 시사 프로그램에서는 당시 포털사가 연예인 X파일 유포로 정상 클릭수보다 30% 많은 추가 클릭을 얻었다는 결과를 보도했다. 포털사가 적극적으로 파일 유포를 막지 않으면서, 그들은 추가 클릭과 이에 따른 광고수입 등 사실상의 부당 이득을 챙긴 것이다. 그리고 이에 대해 법적, 도의적 책임을 전혀 지지 않았다.

연예인 X파일 사건 때 필자는 놀라운 일을 여러 차례 겪었다. 우선 X파일 유포에 대해 포털의 책임을 묻는 내용의 칼럼을 ‘한겨레’와 ‘경향신문’에 기고했지만, 이 칼럼이 포털로 송고됐을 때 핫이슈는 물론 주요 면에 배치되지 않은 걸 알게 됐다. 문화평론가 김지룡씨의 ‘동아일보’ 칼럼, 경원대 오미영 교수의 ‘경향신문’ 칼럼 역시 마찬가지였다. 더구나 포털사는 연예인 X파일의 유포책임에 대해 네티즌 설문조사에 나섰으나, 연예기획사, 제일기획 등만 항목에 올려놓고, 정작 가장 큰 책임이 있고 가장 큰 수익을 얻은 포털사는 배제했다.

또한 한 문화평론가는 인터넷신문에 역시 포털의 책임을 거론하는 칼럼을 기고했으나, 담당 편집자로부터 “포털과 거래하는 우리 매체 처지에서 포털을 비판하는 글은 부담스럽다”라는 통보를 받고 삭제당하는 일까지 벌어졌다. 즉 연예인 X파일 사건에서 포털이 책임을 비켜간 가장 큰 이유는 바로 포털사가 뉴스 편집권력을 동원해 비판 여론을 차단한 것이다.

이상한 일은 이뿐이 아니었다. 포털사가 비판 여론을 막고 있어 정상적인 여론을 형성할 수 없다고 느낀 필자는 대표적인 언론개혁단체인 민주언론시민연합(민언련)과 언론비평지 ‘미디어오늘’에 도움을 요청했다. 평소에 늘 대자본의 언론 장악 문제를 비판하던 이들이기에 당연히 협조하리라 예상했다. 그러나 이들은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행태를 보였다.

민언련은 연예인 X파일 토론회 주 발제문에서 포털의 책임을 전혀 거론하지 않았다. 이날 토론회를 취재한 ‘미디어오늘’은 포털을 비판한 문화평론가 이문원씨의 발언과 실명을 누락했다. 심지어 토론회 사진에서조차 포털 비판자의 모습을 삭제했다. 이것은 시작에 불과했다. 민언련과 ‘미디어오늘’은 현재까지도 포털에 대한 규제 입법을 반대하고 있으며, 아무런 대안도 제시하지 않고 있다. 이들이 신문에 대해서는 생각할 수 있는 모든 규제를 다 동원한 것에 비한다면 논리적으로 전혀 성립할 수 없는 행태였다.

연예인 X파일 사건에서 연예인들의 법적 대리인이던 법무법인 한결 역시 석연치 않은 태도를 보여주었다. 한결의 담당 변호사 등은 제일기획의 책임만을 묻고 포털에 대해서는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 필자는 한결은 물론 담당 변호사들의 소속단체인 ‘민주화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등에 여러 차례 이의를 제기했으나, 결국 그들은 ‘뉴미디어인 포털에 법적 조치를 취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태도를 고수했다.

올드미디어로부터 피해를 보면 소송을 하지만 뉴미디어에 피해를 당하면 그냥 넘어가라는 뜻인가? 이렇게 포털의 법적 책임을 무마한 담당 변호사는 현재 네이버 측의 제안을 받고 ‘이용자 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1/3
일러스트·박진영
목록 닫기

진보는 왜 포털 비판에 소극적인가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