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시선집중

주민 반대 없이 문 연 시각장애 영·유아 특수학교

황경선 서울효정학교 교장

  • 글·강지남 기자 layra@donga.com 사진·홍중식 기자

주민 반대 없이 문 연 시각장애 영·유아 특수학교

주민 반대 없이 문 연 시각장애 영·유아 특수학교
시각장애를 가진 영·유아에겐 이 아이들만을 위한 교육시설이 필요하다. 지적 수준에 문제가 있는 게 아니기에 비장애아와 동일한 교육을 소화할 수 있지만, 일반 어린이집·유치원은 시각장애 아동을 입소시키는 것을 난감해한다. 그렇기 때문에 많은 시각장애 어린이가 초등학교 입학 전까지 집에서만 머무는 형편이다.

9월 1일 서울 강북구 미아동에 전국 최초 시각장애 영·유아 특수학교인 서울효정학교가 문을 열었다. 인근 한빛맹학교를 운영하는 사회복지법인 한빛재단이 세웠다. 황경선(56) 서울효정학교 교장은 “18개월부터 7세까지 26명의 어린이가 즐겁게 생활하고 있다”고 전했다. 황 교장은 한빛맹학교 교감을 지내다 개교와 함께 서울효정학교로 옮겨왔다. 

전국에서 유일한 학교다 보니 학생 10여 명은 제주, 경주 등의 본래 집에 아빠만 남겨두고 엄마와 함께 학교 근처로 이사 왔다. 아이를 서울효정학교에 보내고 싶어도 이사 문제 때문에 오지 못하는 학부모도 많다고 한다. 황 교장은 “전국적으로 서울효정학교 같은 특수 교육시설이 여럿 생겼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말했다. 

서울효정학교는 지역 주민과의 별다른 갈등 없이 개교했다는 점에서도 주목받는다. 이곳 주민들은 “동네에 젊은 가족이 더 는다”며 개교 소식을 반겼다는 후문이다. 황 교장은 “주민들이 한빛맹학교를 경험한 것이 도움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한빛맹학교에는 140여 명이 재학 중인데, 가족들까지 학교 근처로 이사 오는 경우도 많아 이곳 주민들은 시각장애인들과 한데 지내는 게 낯설지 않다.

서울 강서구 특수학교 설립에 대한 주민 반대가 극심한 요즘이다. 황 교장은 “내 자식이 장애인이라면 어땠을까 하는 역지사지(易地思之)의 마음, 더불어 사는 가치에 대한 생각을 가지면 갈등이 해소될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입력 2017-09-24 09:00:01

글·강지남 기자 layra@donga.com 사진·홍중식 기자
목록 닫기

주민 반대 없이 문 연 시각장애 영·유아 특수학교

댓글 창 닫기

2017/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