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나의 단골집

치과의사 가수 이지영의 ‘부엌과 서재사이’

“행복한 ‘이중생활’ 윤기 더하는 내 인생의 알파파”

  • 글·구미화 기자 / 사진·박해윤 기자

치과의사 가수 이지영의 ‘부엌과 서재사이’

치과의사 가수 이지영의 ‘부엌과 서재사이’
강남이지치과 이지영(李枝英·34) 원장은 ‘이지’란 예명으로 앨범을 두 장이나 낸 가수다. 노래보다 ‘서울대 출신 치과의사’ 타이틀이 더 주목받는 게 못내 아쉽지만, 오래 품어온 가수의 꿈을 이룬 것에 감사하며 ‘이중생활’을 계속하고 있다. 서초동의 북카페 ‘부엌과 서재사이’는 그가 야간진료 후 녹초가 된 몸을 이끌고 찾는 곳이다. 진료가 끝남과 동시에 긴장이 풀리면서 멍해진 머리는 알맞게 익은 스테이크를 씹는 순간 알파파로 재충전된다. 이곳의 유지영 대표가 동갑내기라 맛있는 음식이나 와인 생각이 간절할 때 혼자서도 부담 없이 찾는다.

신동아 2007년 12월 호

글·구미화 기자 / 사진·박해윤 기자
목록 닫기

치과의사 가수 이지영의 ‘부엌과 서재사이’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