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지상전시

움직이는 산, 智異 - 이창수의 외눈박이 시선

렌즈에 비친 평범한 자연의 경이로움

움직이는 산, 智異 - 이창수의 외눈박이 시선

  • 산에 오른다. 한 발짝씩 먼저 간 빛이 길을 내어준다. 풀잎을 스치며 달려가 이끼 낀 바위에 들러붙고 나무 등걸에 매달리더니 갈대 숲 사이 웅덩이에 목을 축인다. ‘외눈박이 시선’의 사진작가 이창수의 렌즈엔 그저 어디에나 있는 나무와 풀과 바위들도 경이롭게 살아난다. 3월31일까지, 학고재 아트센터(서울 인사동), 02-720-1524
움직이는 산, 智異 - 이창수의 외눈박이 시선
움직이는 산, 智異 - 이창수의 외눈박이 시선
움직이는 산, 智異 - 이창수의 외눈박이 시선
움직이는 산, 智異 - 이창수의 외눈박이 시선

신동아 2008년 4월 호

목록 닫기

움직이는 산, 智異 - 이창수의 외눈박이 시선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