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지상전시

寶石, 아름다움의 영원한 테마

  • 사진·Van Cleef & Arpels, TIFFANY/ 김형우·조영철 기자

寶石, 아름다움의 영원한 테마

1/3
  • 영화 ‘색, 계’에서 여자가 남자를 살리기로 결심한 것은, 공교롭게도 눈부시게 아름다운 다이아반지를 선물 받았을 때다. 그래서 누군가는 “여심(女心)은 역시 보석에 약해…”라며 진반농반 탄식을 했다. 잘 다듬어진 보석은 한순간에 혹할 만한 ‘아름다움의 절정’을 뽐낸다. 세계적인 디자인과 세공술을 자랑하는 반 클리프 아펠과 티파니는 투박한 원석에서 황홀한 예술세계를 이끌어냈다. 티파니 보석전은 예술의전당 한가람 디자인미술관에서 6월8일까지 계속된다.
Van Cleef & Arpels

寶石, 아름다움의 영원한 테마
寶石, 아름다움의 영원한 테마

1937년 ‘미스터리 세팅’으로 완성한 피오니 브로치의 광고 컷. 작약의 우아한 꽃잎을 모티브로 삼았다.(좌) 리벨뤼 요정 브로치/1944년/다이아몬드, 루비 에메랄드(우)

寶石, 아름다움의 영원한 테마

1 시소라펠워치/ 1926년/다이아몬드, 오릭스, 루비 2 넵튠 호올스 네크리스/ 2007년/다이아몬드, 진주, 사파이어 3 꽃바구니 브로치/1920년/에메랄드, 루비, 다이아몬드 4 포도잎 브로치/1951년/루비, 다이아몬드, 백금

1/3
사진·Van Cleef & Arpels, TIFFANY/ 김형우·조영철 기자
목록 닫기

寶石, 아름다움의 영원한 테마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