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건강정보

김도균 혈관외과의 동정맥루 조성술·하지정맥류 치료법

혈액투석용 혈관 만들기·‘지렁이 핏줄’ 제거, 흉터 없이 당일에

  • 최영철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ftdog@donga.com

김도균 혈관외과의 동정맥루 조성술·하지정맥류 치료법

김도균 혈관외과의 동정맥루 조성술·하지정맥류 치료법

초음파로 환자의 혈관 상태를 진단하는 김도균 원장.

평생 혈액투석을 받아야 하는 만성신부전 환자들은 혈액투석기와 연결하는 부위, 즉 동정맥루를 만들기 위해 지금껏 대학병원을 찾아야 했다. 그것도 대부분 7~10일간 입원한 상태로 대기하다 수술을 받아야 했다. 하지만 이제는 꼭 그럴 필요가 없어졌다. 서울아산병원 혈관외과 전임의와 교수로 재직하며 동정맥루 수술을 3000건 이상 시술한 김도균 원장이 서울 신사동에 김도균 혈관외과(02-485-3114, www.firstvein. com)를 개원한 것.

김 원장은 “전문의에 의한 수술이 아닐 경우 두세 번 수술을 받는 경우도 있다”며 “개인병원을 개원한 이후 동정맥루 조성술은 물론, 기능 이상이나 혈전으로 인해 혈관이 막혀 병원을 찾은 환자들이 당일 수술, 당일 퇴원이 가능하게 됐다”고 설명한다. 환자로선 종합병원 입원으로 인한 경제적 부담이 크게 준 셈이다.

동정맥루는 보통 손목 부위에 만들지만 혈관 상태가 좋지 않을 경우 팔의 상부나 허벅지 등에 만들기도 한다. 수술 4~8주 후 동정맥루가 충분히 굵어지면 그곳에 주삿바늘을 삽입하고 투석기와 연결하면 투석 치료가 가능해진다. 일단 동정맥루를 만들었다면 수명이 길어질 수 있도록 세심하게 관리해야 한다. 김 원장은 “동정맥루를 만들 수 있는 혈관이 극히 적고 투병생활이 길어질수록 혈관 상태가 점점 나빠져 수술 가능한 자기 혈관이 줄어들게 마련”이라며 “이럴 경우에 한해 어쩔 수 없이 인조혈관을 삽입한다”고 했다.

자기혈관 수술의 경우 통계적으로 20% 정도가 수술 후 동정맥루가 충분히 자라지 않아 수술을 다시 받는 게 현실. 그래서 김 원장은 만성신부전 환자가 처음 혈관을 만들 때 숙련된 전문의에게 제대로 시술을 받을 것을 권한다. 김도균 혈관외과의 재수술 비율은 평균에 훨씬 못 미친다.

김도균 혈관외과는 하지정맥류 수술로도 잘 알려져 있다. 검푸른 혈관이 지렁이처럼 튀어나오는 질병인 하지정맥류는 질환으로 인한 고통보다 흉측한 모양이 스트레스를 더한다. 하지만 방치할 경우 자칫 피부궤양, 혈전 등으로 악화될 수도 있다. 실제로 성인의 4~15%가 하지정맥류를 호소하며, 특히 오랜 시간 서 있는 직업을 가진 사람에게 나타나는 빈도가 높다. 비만이나 가족력, 출산 등이 원인이 되기도 한다. 주로 20~30대 여성에게 빈번히 발병하지만 남성 환자의 수도 점차 증가하는 추세.

하지만 초기 진단만 정확하면 치료는 그리 어렵지 않다. 하지정맥류는 진행 정도에 따라 치료법이 달라지는데, 증상이 경미할 경우는 혈관 내로 주사액을 주입해 혈전과 섬유화를 유발하는 ‘혈관경화요법’으로, 정맥류가 커졌거나 역류가 일어나는 등 심할 경우는 ‘혈관 내 레이저 수술’로 해결한다.

혈관 내 레이저 시술은 문제의 정맥 안으로 머리카락 굵기의 광섬유를 넣어 혈관 내벽에 레이저를 직접 조사(照射)함으로써 증상을 없앤다. 흉터가 거의 남지 않고 수술 후 1시간 정도의 회복시간을 거치면 바로 일상생활이 가능하다. 김 원장은 “최근에는 마취, 입원, 흉터 등의 단점이 상당 부분 개선됐다”고 밝혔다.

신동아 2008년 5월 호

최영철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ftdog@donga.com
목록 닫기

김도균 혈관외과의 동정맥루 조성술·하지정맥류 치료법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