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시마당

새해 노래

새해 노래

새해 노래

일러스트·박진영

웃음의 해가 되어지이다

웃음이

맞은편 웃음의 해가 되어지이다

저 길모퉁이

좌판할머니에게

하루 6만원 벌이의 해가 되어지이다

학부 2년짜리 젊은이한테

알바 네 군데에서

세 군데는 그만둘 여유의 해가 되어지이다

그 젊은이한테

멀리 떠나가버린 책이

돌아오는 해가 되어지이다

울음의 해가 되어지이다

아픈 아기의 울음소리에

함께 우는 엄마 마음의 해가 되어지이다

마침내 먼동 틀 무렵

두 울음 함께 잠드는 해가 되어지이다

그렇듯이

누구의 울음이

나의 웃음이 되고야 마는 해가 되어지이다

복판이 변방을 울고

변방이 복판을 우는 해가 되어지이다

이 나라 남쪽

이 나라 북쪽

인류사의 첫걸음 아프리카의 굶주린 아이들이

그대로일 수 없는

이대로일 수 없는 해가 되어지이다

고개 들어

하는 속속들이

고개 숙여

이승과 이승 밖이 하나인 해가 되어지이다

생은 죽음을 모르고

죽음은 생을 알 길 없으나

끝내 빈 나뭇가지 빈 바람인 듯

둘이 하나인 줄 환히 아는 해가 되어지이다

2009년 새해

온갖 허풍 묻고 일어선

이 가난하고 굳센 마음의 해가 되어지이다

高銀

새해 노래
● 1933년 전북 군산 출생

● 군산고등학교 중퇴

● 군산북중학교 교사, 전등사 주지, 민족문학작가회 회장, 미국 버클리대 초빙교수 등

● 現 서울대학교 기초교육원 초빙교수, 시인, 작가

● 저서: ‘고은 시전집’‘조국의 별’ ‘만인보’‘머나먼 길’등

신동아 2009년 1월 호

목록 닫기

새해 노래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