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화제의 책

노동계 경종 울린 ‘민노총 충격 보고서’

“민주노총 해체해야 노동운동 산다”

  • 한상진│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greenfish@donga.com│

노동계 경종 울린 ‘민노총 충격 보고서’

1/3
  • ● 민노총 초대 사무총장 출신 권영목씨의 ‘양심선언’
  • ● “출간 막으려는 민노총 측의 협박 받아”
  • ● 정파주의로 타락한, 말뿐인 민주노조
노동계 경종 울린 ‘민노총 충격 보고서’
이책은 노동자의 권익을 외면하고 정치투쟁의 도구로 전락한 민노총의 본질을 파헤친다.”

뉴라이트전국연합(상임의장 김진홍 목사, 이하 전국연합)이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이하 민노총)의 어두운 속살을 파헤친 글을 책으로 엮어냈다. 저자는 민노총 초대 사무총장을 지낸 권영목 전 전국연합 상임대표. 권 전 대표는 집필을 마친 직후인 2월13일 심장마비로 별세했다. 향년 52세.

권 전 대표는 1987년 현대엔진(현 현대중공업) 초대 노조위원장을 맡은 것을 계기로 노동운동에 투신해 현대그룹 노조협의회 의장, 민노총 초대 사무총장을 지냈다. 현대중공업 총파업 등을 이끌며 3차례 구속됐던 그는 1980년대를 대표하는 노동운동가의 한 사람으로 평가받고 있다. 1988년에는 제1회 전태일노동상을 수상한 바 있다.

권 전 대표는 1998년 IMF 경제위기를 거치면서 좌파 노동운동가에서 합리적 노동운동가로 사상을 전향했다. 이후 뉴라이트 계열의 신노동연합을 설립, 대표를 지냈고 전국연합 상임대표로 활동해 왔다.

권 전 대표는 전국연합에서 활동하는 5~6명의 노동운동가와 함께 지난해 말부터 이 책을 준비해 왔다. 준비하는 과정에 민노총 측의 협박, 위협도 많았다고 전국연합 측 관계자들은 전한다. 권 전 대표와 함께 이 책의 출간을 준비해온 임헌조 전국연합 사무처장의 말이다.

“지난해 말 ‘민노총 충격 보고서’가 만들어진다는 소문이 나면서 민노총 관계자들의 협박이 이어졌다. 문자, e메일 등으로 권 전 대표를 괴롭혔다. 그러나 ‘민노총이 해체돼야 노동운동이 산다’는 신념으로 권 전 대표는 책의 출간에 박차를 가했다. 심근경색 등으로 건강이 안 좋은 상태였지만 권 전 대표는 사무실과 PC방을 오가며 이 책을 준비했다. 민감한 내용이 많아 권 전 대표가 별세한 뒤 유족조차 출간 여부를 고민했지만 권 전 대표의 유지를 받든다는 차원에서 출간을 결심했다.”

권 전 대표는 이 책의 출간과 함께 민노총 개혁연대를 띄워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할 계획이었다고 전국연합 측은 전한다. 전국연합에선 이를 ‘제3노총 설립운동’이라 불러왔다. 사망 당시에도 권 전 대표는 ‘새로운 노동운동(제3노총)’을 준비하는 전국의 활동가들과 강원도 강릉에서 워크숍을 진행하던 중이었다.

“민노총 측의 협박 있었다”

‘민노총 충격보고서’는 총 6개 부분으로 나뉘어 있다. ‘부패백화점 민노총’ ‘파업공화국 민노총’ ‘회의조차 하지 못하는 말뿐인 민주노조’ 등의 제목이 달린 각 장에서 권 전 대표는 민노총의 문제점과 현실을 조목조목 비판했다. 다음은 각 장의 주요 내용이다.

# 1장 ‘부패 백화점 민노총’

첫 본론에 해당하는 이 장에서 권 전 대표는 1990년대 후반 발생한 이른바 민노총 ‘재정위 사건’ 등 민노총 출범 이후 일어난 각종 부패·비리 사건들을 소개하고 있다.

책에 따르면, 설립 초기에 돈가뭄에 시달리던 민노총은 부위원장을 책임자로 하는 재정위원회를 출범시켜 조합원들의 지원을 받아 노조물품을 판매해 수익을 올렸다.

그러나 지도부 일부가 이 사업으로 모인 공금 5억2000여만원을 빼돌려 주식에 투자한 사실이 밝혀지면서 민노총은 이들에 대해 직권정지 처분을 내렸다.

권 전 대표는 이 사건에 대해 “회계 능력이 없는 노동자가 노조라는 권력을 통해 큰돈을 만지면 공금 유용의 유혹에 빠질 수밖에 없다. 노조에서는 이를 일벌백계하는 대신 정과 의리를 내세워 가볍게 처분하는 등 비도덕적인 모습을 보였다”고 비판했다.

“(공금 횡령에 가담했던) 김모씨는 민노총을 탈퇴해 민주당 국회의원까지 지냈으며 민모씨는 민주노동당 지역구 위원장을 역임했다. 주식투자에 앞장섰던 최모씨는 사건 후에도 버젓이 민노총 사무노련 위원장에 당선되는 등 공금을 유용한 장본인들이, 더군다나 민주를 외치는 민노총에서 별다른 제재 없이 활약하고 있다.”(18쪽)
1/3
한상진│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greenfish@donga.com│
목록 닫기

노동계 경종 울린 ‘민노총 충격 보고서’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