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신동아 ‘미네르바 오보’진상조사 보고서

신동아 ‘미네르바 오보’진상조사 보고서

1/9
‘미네르바 오보’거듭 사과드립니다



진상조사위, 신동아의 저널리즘 기본 간과 확인 책임있는 언론으로 거듭나는 대책 마련해 시행

동아일보사는 ‘신동아 미네르바 관련 오보 사건’에 대한 진상조사를 2009년 2월16일부터 3월16일까지 실시했습니다.

진상조사위원회(위원장 최맹호 상무이사)는 출판국장, 신동아 편집장 등 사내 조사 대상자들로부터 경위서와 취재관련 자료 일체를 제출받아 면밀히 검토하고 심도있는 면담 조사를 실시했습니다. 사외 관련자들에 대한 심층 면담도 했습니다.

조사위는 정성진 전 법무부 장관과 이민웅 한양대 언론정보대 명예교수를 자문위원으로 위촉해 조사위 활동 전 과정과 조사 내용 및 결과를 설명하고 진상조사보고서 내용을 검증 받았습니다.

조사 결과 신동아는 저널리즘의 기본인 사실 검증과 확인을 소홀히 했습니다. ‘게이트 키핑 시스템’도 작동하지 않았습니다. 취재 윤리에 어긋난 부분도 있었습니다.

그 결과 ‘미네르바’가 아닌 사람의 기고문과 인터뷰가 신동아 2008년 12월호와 2009년 2월호에 게재됐습니다.

동아일보사는 신동아가 사실과 다른 내용을 보도한 것에 대해 깊이 자성하고 독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아울러 이번 오보에 대한 책임을 따져 출판편집인, 출판국장, 신동아 편집장을 엄중 문책하기로 했습니다.

동아일보사는 독자의 신뢰가 가장 중요한 자산임을 명심하고 신뢰 회복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저널리즘의 기본 원칙을 지키는 노력을 강화하겠습니다. 이를 위해 필요한 원칙과 구체적인 기준을 재정립하여 지속적인 교육을 통해 실천하겠습니다.

-게이트키핑이 충분하고 확실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하고 엄밀한 내부 검증 체계도 갖추겠습니다.

-신문 중심이었던 심의 대상을 잡지, 온라인뉴스 등으로 확대하겠습니다.

-기존의 독자인권위원회를 ‘독자위원회’(가칭)로 확대 개편해 독자인권 보호뿐만 아니라 독자로부터 기사에 대한 평가와 검증을 받는 체계를 만들겠습니다.

동아일보사는 이번 사건을 교훈 삼아 보다 책임있는 언론기관으로 거듭날 것을 다짐합니다.

東亞日報社
1/9
목록 닫기

신동아 ‘미네르바 오보’진상조사 보고서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