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화제 공연

연극 ‘어디서 무엇이 되어 만나랴’

  • | 담당_ 송화선 기자 |

연극 ‘어디서 무엇이 되어 만나랴’

연극 ‘어디서 무엇이 되어 만나랴’
6월5일 서울 명동 옛 명동국립극장 자리에 개관한 명동예술극장이 개관작품시리즈의 첫 순서로 연극 ‘어디서 무엇이 되어 만나랴’를 내세웠다. 이 작품에 관심이 쏠리는 건 ‘광장’의 작가 최인훈이 쓴 생애 첫 희곡이기 때문. 올해로 등단 50주년을 맞은 최인훈은 지금껏 모두 5편의 희곡을 썼고, 그 가운데 첫 작품인 ‘어디서 무엇이 되어 만나랴’를 ‘가장 애정이 가는 희곡’으로 꼽는다. 그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삼국사기의 평강공주 이야기를 읽으며 희곡을 쓰고 싶은 마음이 생겼다. 인간의 꿈과 신비함을 간직한 옛날이야기에 매료됐다”고 밝혔다. 이때 쓴 작품이 바로‘어디서 무엇이 되어 만나랴’다. 삼국사기에서 모티브를 얻은 이 희곡은 온달과 평강공주의 신비하면서도 비극적인 사랑 이야기를 담고 있다.

1970년 옛 명동국립극장에서 초연된 이 연극이 다시 무대에 오르는 건 1986년 문예회관 대극장에서 공연된 지 23년 만의 일. 작품을 기획한 명동예술극장 이미란씨는 “유려한 문장과 일상적이지 않은 구성, 신화와 설화에 대한 독창적인 해석 등이 매력적이다. 연극제작 전문극장으로 첫걸음을 내디디는 우리 극장의 색깔을 드러내기에 적합한 작품”이라고 설명했다.

박정자, 정동환, 서주희 등 관록 있는 연기자들이 출연하는 점도 작품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 초연 때 30대 초반의 나이에 ‘온달모(母)’ 역할을 맡아 애절한 연기를 선보여 화제를 모았던 박정자는 1973년, 1975년 공연에 이어 이번 공연에서도 같은 배역을 연기한다. 연극 ‘고곤의 선물’로 최근 이해랑연극상을 수상한 정동환은 ‘대사(大師)’ 역, ‘버자이너 모놀로그’ 등의 작품을 통해 강한 에너지와 개성 넘치는 연기를 선보여온 서주희는 ‘평강’ 역을 각각 맡았다. ‘온달’ 역에는 지난해 동아연극상 신인상, 대한민국연극대상 신인상, 히서연극상 ‘기대되는 연극인상’을 휩쓴 신예 배우 김수현이 캐스팅됐다. 명동예술극장 개관작품시리즈는 이 작품 이후 유진 오닐 작 임영웅 연출 ‘밤으로의 긴 여로’, 셰익스피어 작 이윤택 연출 ‘베니스의 상인’ 등으로 이어질 예정이다.

●일시/ 7월10일부터 26일까지 ● 장소/ 명동예술극장 ● 문의/ 1644-2003

사진제공 명동예술극장

신동아 2009년 7월 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연극 ‘어디서 무엇이 되어 만나랴’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