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스타데이트

평범함을 꿈꾸는 특별한 여자 추자현

“대충하는 연기 싫어. 나를 만든 영화‘사생결단’, 정말 미친년처럼 연기했죠”

  • 글·최영일│문화평론가 vicnet2013@gmail.com│한상진│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greenfish@donga.com│

평범함을 꿈꾸는 특별한 여자 추자현

1/3
평범함을 꿈꾸는 특별한 여자 추자현
적잖은 여배우를 인터뷰하면서 나름의 노하우가 생겼다고 자부하던 터였다. 그러나 추자현 앞에서는 여지없이 무너졌다. 추자현과 눈이 마주치자 의지와는 상관없이 “저, 추자현씨 팬입니다”라는 고백부터 터져 나왔다. 마치 세뇌를 당한 듯. 말을 꺼낸 뒤엔 민망함이 밀려왔다.

사실 이 여배우는 아직까지 ‘톱’이었던 적이 없다. 본인은 서운할지 모르지만, 데뷔한 지 10년이 훌쩍 넘었지만 아직 정점을 찍지 못한 미완성의 여배우다. TV에서나 영화에서나, 이정표가 되는 흥행대작의 주연이었던 적이 없는 탓이다. 그럼에도 많은 대중의 뇌리에 배우 추자현의 이미지는 명료하게 각인되어 있고, 스스로 뿜어내는 카리스마도 강하게 느껴진다. 대체 왜일까?

실제로 그녀에게선 굵은 선이 느껴졌고 섬세하게 균형 잡힌 아름다움이 인상적으로 다가왔다. 때론 보이시하게, 때론 거침없이 노출하는 두 얼굴의 여배우가 눈앞에 오롯이 마주 앉자 약간은 환상적인 분위기마저 풍겼다. 눈빛만으로도 충분히 도도했다.

여신의 컴백

▼ 최근 언론에서 추자현씨에 대해 6년 만의 브라운관 복귀라고 떠들던데, 스스로는 어떤 느낌이에요?

“2004년 방영된 ‘오 필승! 봉순영’ 때부터 따지면 그렇게 됐네요. 이번에 박봉성 작가의 만화가 원작인 ‘신이라 불리운 사나이(이하 신불사)’에 출연하면서 다들 오래간만의 컴백이라고 생각하시나봐요. 하지만 2005년 영화 ‘사생결단’에 출연한 이래 ‘미인도’‘실종’ 등에 출연하며 연기를 쉬지 않았기 때문에 저 스스로는 특별히 복귀다 컴백이다 하는 새삼스러움은 없어요. 저의 필모그래피가 그래왔듯 이번에도 주연급은 아니고요.(웃음)”

▼ 그 점이 너무 신기해요. 2009년 문제작 ‘실종’에서 주연을 맡은 것을 빼고는 대부분 조연이었는데, 추자현씨는 선이 굵은 스타급 카리스마로 비춰진단 말입니다. 한마디로 존재감이 있는 배우죠. 비결이 뭔가요?

“비결이라고까지 얘기할 특별한 요령이 있는 것은 아니고요.(웃음) 제 나이에 비해 나름 짧지 않게 연기생활을 해오다보니 노하우나 테크닉이 생겼다고 할까요? 사실 전 애드리브가 없는 배우예요. 감독님이 시키면 시키는 대로 콘티에 따라 충실하게 응하는 배우죠. 하지만 주연이건 조연이건 혹은 단역이건 제가 맡은 캐릭터를 살리기 위해 보이지 않는 내면에서부터 임팩트를 끌어올리려고 노력합니다. 때론 연출이 위험하다고 말리는 과격연기도 제가 제안해서 실행하기도 하죠. 작품이 공개되고 관객에게서 ‘그런 노력이 먹히는구나’라고 느낄 때 연기자로서 뿌듯한 쾌감을 느껴요.”

연기론

▼ 이번 ‘신불사’에서도 한 방 날리셨나요?

“아직 본격적인 촬영은 시작되지 않았어요. 남매인 줄도 모르고 사건에 엮이는, 주인공 송일국씨의 어릴 때 헤어진 여동생역인데요. 전 4회부터 출연해요. 한번 촬영이 있었는데 가벼운 마음으로 갔더니 하필 액션신인 거예요. 폐차장에서 싸우는데 연출자님도 무리하지 말고 살살 하라고 걱정하시더라고요. 그림이 어떤 것이 좋을까 물었더니 ‘그야 자동차 위에 올라가서 발차기하는 게 그림이 좋긴 한데…’하고 말을 흐리시더라고요. 저 나름 노련하거든요. ‘그럼 올라가겠습니다’ 하고 기름이 미끌미끌한 차 지붕에 올라가서 발차고 구르고 그랬죠. 전 대충하는 거 싫어해요.”
1/3
글·최영일│문화평론가 vicnet2013@gmail.com│한상진│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greenfish@donga.com│
목록 닫기

평범함을 꿈꾸는 특별한 여자 추자현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