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STAR

센티멘털한 행복바이러스 추자현

  • 글·한상진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greenfish@donga.com 사진·장승윤 기자

센티멘털한 행복바이러스 추자현

  • 궁금했다. 어떤 연기자인지, 아니 어떤 여자인지….
  • 배우 추자현을 만나던 날엔 봄비가 촉촉이 내렸다. 봄을 열어젖히듯, 거침없이 나타난 그녀는 선이 굵고 아름다운 개성파 여배우의 이미지를 풍겼다. 사람과 사물을 탐구하는 듯한, 뚫어지게 맞추는 눈빛이 아름다웠다.
센티멘털한 행복바이러스 추자현
170㎝의 키, 브라운관과 스크린에서 보던 것보다 훨씬 더 시원시원한 이목구비가 우선 눈에 들어왔다. 대화를 나눠보니 이것저것 재지 않고 내숭 떨지 않는 솔직담백한 성격도 느껴졌다. 게다가 자신의 의견을 조리 있게 쏟아낼 줄 아는 달변가다. 추자현과 인터뷰하는 내내 상쾌했다.

그녀는 주변 사람을 행복하게 만들 줄 알았다. 즐겁게 만들지 않으면 직성이 풀리지 않을 것 같은 묘한 행복바이러스와 리더십이 전해졌다. ‘관계의 달인’이란 생각도 스쳐 지나갔다. 하지만 추적추적 비가 내려서일까? 이야기가 깊어갈수록, 어두움이 짙어갈수록, 추자현은 몽환의 세계로 들어갔다. 표정은 센티멘털해지고 눈빛은 물기를 머금은 듯 촉촉하게 젖어갔다. 외로움이 물씬 묻어나는 표정과 목소리는 마주 앉은 사람을 빨아들였고 그녀도 점점 허물어졌다.

센티멘털한 행복바이러스 추자현
장소협찬· 동경식당 (서울 용산구 한남동)

신동아 2010년 4월 호

글·한상진 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greenfish@donga.com 사진·장승윤 기자
목록 닫기

센티멘털한 행복바이러스 추자현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