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척추박사 고도일 원장의 통증 없는 세상

중년 엉덩이·다리 통증, 척추관협착증부터 의심해야

신경성형술로 30분이면 통증 해소…마비 시작되면 미세현미경수술로 해결

  • 고도일병원 병원장 www.godoil.com

중년 엉덩이·다리 통증, 척추관협착증부터 의심해야

2/2
척추관협착증은 허리디스크와 증상이 비슷해 오인되는 경우가 많은데, 실은 허리디스크에 비해 통증이 훨씬 심하고 엉덩이와 다리의 찌르는 듯한 통증이 보행장애로까지 이어진다. 앉아서 쉬면 증상이 괜찮아지지만 걸으면 얼마 못 가 다시 극심한 통증이 나타난다. 병의 진행에 따라 종아리와 발끝에 통증이 나타나기도 한다.

비수술요법 신경성형술의 위력

척추관협착증은 증상이 나타났을 때 가능한 한 빨리 치료를 받아야 한다. 오래 방치하면 척추관이 좁아져 결국 하반신 마비에 이를 수도 있기 때문이다. 허리디스크와 척추관협착증을 스스로 진단할 수 있는 가장 큰 특징은 누워서 다리를 들어 올렸을 때 통증의 유무. 허리디스크가 있으면 통증으로 다리가 잘 올라가지 않지만, 척추관협착증의 경우 별다른 어려움 없이 다리를 올릴 수 있다. 또한 디스크는 허리를 앞으로 숙일 때 통증이 심해지지만, 척추관협착증은 허리를 뒤로 젖힐 때 통증이 심하고 걸을 때 다리와 종아리가 찌릿찌릿하고 땅기거나 터질 것 같은 통증이 나타난다. 이러한 통증의 차이로 구분이 되지 않을 때는 방사선 검사나 척수조영술, CT(컴퓨터 단층촬영), MRI(자기공명영상) 검사 등으로 정확한 진단을 내릴 수 있다.

척추관협착증은 대부분 비수술 요법만으로 치료가 가능한데, 대표적인 치료법이 바로 송씨가 받은 신경성형술이다. 피부를 째는 대신 환자의 꼬리뼈에 작은 구멍을 내 특수 내시경을 삽입해 신경을 누르는 척추관을 서로 벌려주는 시술법이다. 내시경으로 문제의 부위를 직접 보면서 신경이 들러붙은 곳에는 유착 방지제를 뿌려주고, 염증이 생긴 부위에는 염증제거 약물을 주입해 통증을 없앤다. 또 주변 조직에 널려 있는 혈전(혈액덩어리)을 제거하거나 신경이 눌린 부분을 풀어주기도 한다. 그래서 이 시술은 척추관협착증뿐 아니라 원인을 알 수 없는 만성요통과 디스크 수술 후 통증이 지속돼 고통 받는 환자에게도 효과적이다.

국소마취만으로 시술이 가능하고 절개하지 않아 흉터가 거의 남지 않으며, 시술 시간도 20~30분이면 충분하다. 또한 고혈압, 당뇨 등 각종 만성질환을 가진 환자나 전신마취가 힘든 고령 환자도 부담 없이 시술을 받을 수 있으며 입원 없이 바로 귀가할 수 있다. 이러한 신경성형술은 반드시 시술 경험이 풍부한 전문의에게 시술을 받아야 한다. 시술시 척추신경을 건드릴 위험이 있고, 시술 부작용으로 감염 위험과 재발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척추관협착증은 대부분 신경성형술로 치료가 가능하지만 대소변 장애가 있거나 통증이 발바닥까지 내려오고 하지의 감각저하, 마비 등 병의 진행 정도가 심하다면 수술적 치료가 불가피하다. 만약 그렇다 해도 절개 부위를 최소화해 흉터가 거의 남지 않는 최소침습 미세현미경수술로 치료가 가능하다. 미세현미경수술은 수술 현미경과 레이저를 이용해 파열된 디스크(추간판)를 제거하고 눌린 신경을 풀어주는 방법으로 약 2㎝만 절개하면 돼 출혈이나 흉터가 거의 생기지 않는다. 경우에 따라 다르지만 주로 부분마취만으로 시술이 가능하고 수술 시간 및 회복 속도도 빨라 짧은 시간 내에 일상생활로 복귀가 가능하다. 또한 신경 손상의 위험도 거의 없어 환자들의 수술 만족도가 높은 편이다.

여기서 주목해야 하는 점은 신경성형술이나 미세현미경술로 척추관협착증이 완치됐다 하더라도 생활 속 몸 관리가 이루어지지 않으면 재발할 수 있다는 사실이다. 따라서 치료 후에도 바른 자세를 유지하도록 노력해야 시술의 성공적인 예후를 보장받을 수 있다.

신동아 2010년 6월호

2/2
고도일병원 병원장 www.godoil.com
목록 닫기

중년 엉덩이·다리 통증, 척추관협착증부터 의심해야

댓글 창 닫기

2019/09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